홍 사랑 삶의 야이기

홍 사랑 2021. 11. 28. 10:29

제목/ 또! 부상을 [ 삶의 이야기]

글/ 홍 사랑

 

한겨울이 다가오지만 나의 마음은 홀가분하게 떠남의 

지루하지 않은 여행길을 꾸미고 준비하고 잠자리에 들었다

꿈속에서 일어난 일은 누구나 한번쯤 겪은 일 같기도 하다

어젯밤 새벽까지 글과의 시간을 즐거움으로 보내고 잠자리에 들었다

 

그런데

꿈인지도 모르겠으나 험하게 생긴 남자서 너 명이 나를 에워싸고

잡아드리라는 대장 같은 남자 말에 밧줄로 나를 묶으려 한다

한사코 도망을 하려 이리저리 피하다 이불을 뒤집어쓰고 낭떠러지로 

발을 옮겼다 아~악!

소리 지르고 눈을 뜨니 움직일 수도 울지도 못하리 만치 

통증이 이곳저곳에서 나를 울렸다

통곡도  눈물도 나오지를 않고 다만 살아 숨 쉬다는 느낌만이 

나를 위로했다 불을 켤 수도 없다 일어날 수 없으니 말이다

한동안 방바닥에 누운 채 눈물만 가끔 닦아내야 했다

 

오른쪽 팔목은 젓가락도 못 쥐고

발목은 통증이 가장 심해서 디딜 수도 없고

원숭이 꼬리는 너무 아파서 손발을 댈 수조차 없다

이런 운명이 나에게 온다는 걸 미쳐 예기치 못했다는 

예상으로 뜨겁도록 흘린 눈물만이 위로를 삼아야 했다

 

휴일이니 하지만 응급실이라도 가야 한다는 생각에 

쌍둥이 남동생에게 폰을 했다

다행히도 시간이 흐르니 조금 통증이 가라 않기도 하는 것 같다

구세주 같으니 말이다  

 

 

 

한결 같다는 소리를 듣는 이들이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융통성이 없어 보이고
때로는 이익을 찾지 못할 것처럼 보이는 이들.
그러나 한결 같은 마음으로 산다는 것,
지조 있게 산다는 것이 얼마나 어렵습니까.
지조 있다는 말이 더욱 희귀하다고 느껴지는 것은
요즘 우리 사는 세상의 어지러움 때문일 겁니다.
그러나 세상은 이런 사람들이 자신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 하며 열심히 노력하는 순리일 것입니다.
살다 보면
우리의 삶이
그리 쉽게 다가오는 일은 아닌 겁니다
다만 노력하고
충실하게 살다 보니
어느새 나이 들어 갑니다
꿈속에서 용을 쓰셨군요.
얼마나 놀라시고 혼쭐나셨을.....아악~ 소리가 들려지는듯 합니다.
꿈이었으니 망정이지....
그래서 근육이 놀라거나 뭉친것 같습니다.
홍차 한모금 하시면서 뜨건물에 푸욱~~~^^
다행이도 골절은 피했쥬
흑흑
마음 써 주시어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