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초원

나의 일상 다반사

가로수 꽃길 & 울집 뜰

댓글 191

나의 이야기

2022. 3. 31.

 

 

금욜에는 아내 정형외과에 
병원앞 가로수 꽃길이 예쁘다


일욜 점심은 
큰사위 생일 형제갈비에서

저녁은 집에서 케익커팅 

울집 뜰 
아이리스는
 4월에도 계속 필거같다 

제라늄 
꺽어다 심고 물만 주면 잘 자란다

아마릴리우스
화분에서는 요즘 꽃이 한창이고
화단에서는 꽃대가 올라오기 
시작하니 4.5 월에도 계속필거 같다

'나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말 오전에 서연이와 놀아주기  (476) 2022.04.09
토욜 네비 ( NAVY ) 골프장  (392) 2022.04.06
가로수 꽃길 & 울집 뜰  (191) 2022.03.31
레이크 발보아 파크  (209) 2022.03.28
지난 토욜에  (187) 2022.03.25
로스아미고스 골프장 풍경  (198) 2022.0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