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글...

갑돌이 2017. 5. 14. 21:44

52세.





































바람도 시원하고, 야경도 좋은데..

힘들어 죽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