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물건너 작은섬에 종달새 운다 종달새 우짖으니 밭이 있겠지 . 거기엔 또한 사람이 살고, 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아내의 홀로서기

댓글 0

Luv and Arts

2022. 1. 7.

아내의 홀로서기



미국에 사는 수잔 앤더슨.
그녀에게 어느 날 불행이 찾아왔습니다.

 

눈 수술을 받다 그만 실명을 하게 된 것입니다.
그러나 남편의 도움으로 회사생활 등
일상생활을 이어갈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얼마의 시간이 흐른 어느 날,
남편이 수잔에게 말했습니다.

"여보, 내가 계속 이렇게 당신을 도와줄 수
없을 것 같으니 앞으로는 회사에 혼자
출근하도록 해요."

수잔은 남편의 말에 큰 상처를 받았습니다.
배신감마저 느낀 그녀는 다음날부터 이를 악물고
혼자 출퇴근을 했습니다.

넘어지기도 했고, 사람들의 시선이 느껴져
서럽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하루 이틀이 지나다 보니,
점점 나아지고 있었습니다.

혼자 출퇴근하는 것이 익숙해져 가고 있을 무렵,
그날도 어김없이 수잔은 혼자 버스를 탔는데,
운전기사가 그녀를 향해 무심코
이런 말을 던집니다.

"부인은 좋겠어요. 좋은 남편을 두셔서요.
매일 한결같이 부인을 보살펴주시네요."

알고 보니 그녀의 남편,
매일 아내가 버스를 타면 그도 같이 뒷자리에 타
아내의 출퇴근 길을 말없이 지켜주고
있었던 것입니다.





혼자 힘으로 한 번도 해보지 못한
두려움 때문에 기댈 곳이 필요하다고요?
기댈 곳이 있는 것처럼 든든한 건 없습니다.
그러나 기댈 곳이 있으면 더 나아지려고
하지 않는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용기를 갖고 첫발을 내딛는 순간
두 번째 세 번째 발은 희망을 향해
더 쉽게 나아갈 수 있습니다.

물론 장애물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넘지 못할 장애물은 없습니다.
그 너머에 희망이 기다리는데 장애물 따위에
망설이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