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물건너 작은섬에 종달새 운다 종달새 우짖으니 밭이 있겠지 . 거기엔 또한 사람이 살고, 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軍 “극초음속은 과장” 6일만에…北, ‘마하 10’ 미사일 쐈다

댓글 1

The Citing Articles

2022. 1. 12.

軍 “극초음속은 과장” 6일만에…北, ‘마하 10’ 미사일 쐈다

입력 2022-01-11 15:31업데이트 2022-01-11 16:02
 
북한 국방과학원이 지난 5일 극초음속미사일을 시험발사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11일 동해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의 최대 속도가 마하 10 안팎으로 탐지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엿새 전 발사한 미사일보다 기술적인 면에서 진전된 것으로 평가했다.

합참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단에 공지메시지를 통해 “우리 군은 오늘 오전 7시 27분경 북한이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탐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합참은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700km이상, 최대고도는 약 60km, 최대속도는 마하 10 내외”라며 “북한이 지난 5일에 발사한 탄도미사일보다 진전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한미 정보당국이 발사체의 제원과 특성을 정밀분석 중”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리 군은 긴밀한 한미 공조 하에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면밀하게 주시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우리 군은 이번 발사체에 대해 탐지 및 요격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대응체계를 지속 강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5일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북한은 ‘극초음속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주장했지만 군 당국은 이에 미치지 못 한다고 분석했다. 당시 발사체는 최대속도 마하6, 비행고도 50㎞ 이하, 비행거리 700㎞ 미만으로 탐지됐었다.

합참은 “최근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며 “이는 한반도는 물론 국제평화와 안전에 중대한 위협이며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외교적 노력이 진행되는 가운데 군사적 긴장 완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 paullee
    2022-01-11 16:11:54
    합참에서 대 놓고 야부리네.... 어찌됐던 봐라...마하10으로 700K날면 일본도 대응 못한다는거..이러니, 일본에 군국화를 댕길거고 일본에 군국화에 자극받은 짱께는 생각해 봤냐? 우리만 뷰~웅쉰 짓거리 언제까지야? 핵공유나 핵개발하라.. 그래서!! 정권교체!!!!!
  • 포청천
    2022-01-11 16:14:49
    이런 상황에서 맨개애새끼는 평화타령 종전? 북개넘이 과연 전쟁을 긑내려고 저런 젓일 할까? 그러고도 군대갔다 왔다고 염병하는 넘 멸공만이 답이다 영광스런 대한민국을 더럽힌 고안 빨갱이들을 척결하자 윤석렬 후보는 선제타격만이 북개 도발을 막을 수 있다고 했다
  • 김가이버2
    2022-01-11 16:20:02
    말로만 강한 유감이면 뭐하나..다 🐕소리지.. 군은 이번 미사일에 대해 탐지 및 요격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대응체계를 지속 강화하고 있다고 큰소리 쳤는데 진짜로 탐지 및 요격할 수 있는지 남쪽으로 발사 좀 해봐라..정신 좀 차리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