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물건너 작은섬에 종달새 운다 종달새 우짖으니 밭이 있겠지 . 거기엔 또한 사람이 살고, 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文대통령, UAE 왕세제 회담 불발…천궁-Ⅱ 수출

댓글 0

Others...

2022. 1. 17.

'文-왕세제 회담' 불발…靑 "UAE서 불가피한 사유있다 양해 구해"

靑핵심관계자 "정확한 이유는 밝히지 않아"
"알 막툼 총리, 국가 의전 서열 2위…정상회담으로 손색 없어"

(두바이=뉴스1) 조소영 기자 | 2022-01-17 03:11 송고 | 2022-01-17 03:14 최종수정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가 27일 청와대 본관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2.27/뉴스1
 

청와대는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를 실무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아부다비 왕세제 간 만남이 불발된 데 대해 UAE 측에서 불가피한 사유로 일정을 변경했다면서 우리측에 '정중한 양해'를 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두바이 현지 중앙기자실에서 순방 동행기자단과 만나 "뉴스를 보니 아부다비 왕세제와의 회담이 (순방 일정에) 포함된 경우가 있던데 (바뀐) 일정을 참고해달라"며 당일(16일) 있던 문 대통령과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 막툼 UAE 부통령 겸 총리(두바이 통치자) 간 만남이 '양국 정상회담'이라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당초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중동 3개국 순방 일정을 언론에 발표하면서 17일에는 아부다비 왕세제가 주최하는 '아부다비 지속가능성 주간 개막식 및 자이드상 시상식' 행사에 참석한 다음, 아부다비 왕세제와 '한-UAE 정상회담'을 열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2018년, 2019년에 이어 이번 순방에서 또 한 번 아부다비 왕세제를 만날 것으로 예상됐으나 일정이 변경된 것이다.

이번 회담은 아부다비 왕세제의 개막식 및 시상식 참석을 계기로 성사된 것이었는데, 하지만 왕세제가 '예기치 못한 불가피한 사정'이 생겨 두 행사 모두 알 막툼 총리가 주관하게 됐고 이에 따라 일정에 변화가 생긴 것이라고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예기치 못한 사정이라는 게 코로나와 방역 같은 것을 말하는 것인가 또는 이곳의 정치 상황을 말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UAE측에서 우리에게) 정확히 (이유를) 밝히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UAE에서 사유를 얘기해왔는데 보내온 문장 자체가 'unforseen and urgent matter of state'(예기치 않은 긴급한 국가적 문제)였고 (그래서) 예기치 못한, 그런 불가피한 사유인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관계자는 일련의 과정에 있어 "UAE 측에서 정중하게 양해를 구해왔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해서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지금 와병 중인 칼리파 왕이 있고 아부다비 왕세제가 대행을 하고 있어 아부다비 왕세제 의전 서열은 3위이다. 오늘 회담을 한 알 막툼 총리 겸 두바이 통치자 겸 두바이 왕은 국가 의전 서열 2위로, 오늘 (대통령과 알 막툼 총리 간 만남을) 한 것이 정상회담으로 손색이 없다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이어 "오늘 (문 대통령과 알 막툼) 총리와의 회담 배석자는 부총리급 3명을 포함해 주요 각료 17명으로 상당히 많은 각료들이 함께 했다. 이례적이라고 한다"고 강조했다.

cho11757@news1.kr

 

文대통령, UAE 왕세제 회담 불발…천궁-Ⅱ 수출

  • 아시아경제
  • 류정민
  • 입력2022.01.17 05:18최종수정2022.01.17 07:31

UAE 측이 양해 구해 "불가피한 사유"…천궁-Ⅱ, 4조원대로 최대액 수출[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부다비 왕세제의 한국-아랍에미리트(UAE) 정상회담이 취소됐다. UAE 측에서 불가피한 사유가 있다면서 양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6일(현지시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17일 정상회담을 계획하고 있었으나 왕세제가 불가피한 사정으로 참석을 못하게 됐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UAE 측에서 정중하게 양해를 구해왔다고 전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UAE 측은 'unforeseen and urgent matter of state'(뜻밖의 긴급한 상황)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방위사업청은 16일(현지시간) UAE 국방부가 한국의 천궁-Ⅱ(M-SAM2, 중거리 지대공미사일) 획득을 결정하면서 국내 방산업체인 LIG넥스원, 한화시스템, 한화디펜스와 UAE TTI사와 각각 계약이 체결됐다고 밝혔다.

계약 규모는 35억 달러(약 4조1000억 원) 상당으로 국산 단일무기 계약 건으로는 최대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두바이 엑스포 행사장에서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의 회담에서 천궁-Ⅱ 구매계약이 확정된 것과 관련해 "원활하게 사업이 진행돼 기쁘다"고 밝혔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블로거 촉>: 외교의 천재...

 

세상에 국가간에 이런 망신이.

 

퇴임준비하고  마무리하고 하산해야할 사람이

방문팔이 외교팔이~  정초부터 해외 여행이나 하는 웃기는 꼬락서니...

 

그렇게 중요한 사람도 아닌 것이, 귀찮게 찾아와서 정상회담 하자? ...

얼마나 우습게 보였으면.... 면박 핑계나 청취당하겠나...

 

대한민국 국위를 해외에 내동댕이치고

국민의 자존심을 아랍에미리트 발바닥에 짓밟히면서 망신살이 뻗쳤어요..

 

왕세제도 못 만난 주제에 해외 콘서트장 대기실까지 들어간 문재인

10,523 views
Jan 17, 2022

https://www.youtube.com/watch?v=pAfvwy_deQ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