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물건너 작은섬에 종달새 운다 종달새 우짖으니 밭이 있겠지 . 거기엔 또한 사람이 살고, 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日 대사, 文 대통령 설 선물 거부…독도 그려진 상자에 발끈

댓글 0

The Citing Articles

2022. 1. 22.

日 대사, 文 대통령 설 선물 거부…독도 그려진 상자에 발끈

중앙일보

입력 2022.01.22 01:21

업데이트 2022.01.22 02:0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설 명절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헌신하는 의료진을 비롯한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5000명에게 설 선물을 보냈다. 뉴스1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 대사가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설 선물을 반송했다고 니혼TV, 마이니치 신문 등 일본 언론이 21일 보도했다.

니혼TV는 이날 “문 대통령이 이번주 보낸 설날 선물에 시마네현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일러스트가 그려져 있어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며 “일본 대사관은 선물 수령을 거부하고 한국 측에 강력히 항의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대사관 관계자는 아이보시 대사가 문 대통령의 설 선물을 거부하고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강하게 항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내외는 설 명절을 맞아 국가와 사회발전을 위해 헌신한 각계 원로, 국가유공자 및 사회적 배려계층, 코로나19 관련 의료진 및 현장업무 종사자 등에게 각 지역의 특산물로 구성된 선물세트를 약 1만5000명에게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에는 한국 주재 각국 대사와 일본을 포함한 외국 언론 관계자도 포함됐다고 니혼TV는 전했다.

 

문 대통령의 올해 설 선물은 김포의 문배주 또는 꿀과 전남 광양의 매실액, 경북 문경의 오미자청, 충남 부여의 밤 등 지역 특산물로 구성됐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블로거 촉>
 
풋감 떫은 냄새가 비릿한
유치한 죽창가~!

 

sssi**** 17분 전

5년내내 눈치보냐 이 뮨대갈아? 정은이여정이도 보넸냐 정권교체다

natl**** 5시간 전

굳이 이런 모습 보이는 것은 의도적인 문재인의 도발이다. 선거 앞두고 죽창가 다시 한번 되살려 보겠다는 건가?

 

cent**** 6시간 전

반일하면 득표에 도움이 된다는 보고서도 만든 놈들이라 의도적. 아무리 그래도 이건 결례. 굳이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gowi**** 7시간 전

이건 독도를 지키기 위함이 아니라 독도를 논쟁의 중간에 빠뜨리는거다. 내거를 스스로 분쟁에 빠뜨리는 바보짓이고 더 나아가 국제적인 지지른 얻는데 역효과나는 도발적 행동이다. 이게 도대체 나라야 학생운동 서클인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