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물건너 작은섬에 종달새 운다 종달새 우짖으니 밭이 있겠지 . 거기엔 또한 사람이 살고, 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아찔한 말실수’…김재원 “尹 절대 대통령 되면 안돼, 아차”

댓글 0

The Citing Articles

2022. 1. 28.

‘아찔한 말실수’…김재원 “尹 절대 대통령 되면 안돼, 아차”

입력 2022-01-28 11:28업데이트 2022-01-28 11:40
 
사진=MBC TV ‘100분 토론’ 캡처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윤석열 후보는 절대 대통령이 되면 안 될 사람”이라며 말실수를 저질렀다.

김 최고위원은 27일 밤 MBC TV ‘100분 토론’에 패널로 출연했다. 이날 패널로는 정봉주 전 열린민주당 최고위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병민 선거대책본부 대변인이 함께했다.

이날 박 의원은 김 최고위원을 향해 “(양자 회동 때) 홍준표 전 후보가 ‘국정운영 능력을 보충해야 한다, 처가비리 엄단해야 한다’며 좀 무리한 요구를 (윤 후보에게) 했던 것 같다”며 “국민의힘에서 이 부분을 감당할 수 없어 비공개 회동을 공개한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김 최고의원은 “민주당에서 그런 평가를 하시더라도 우리가 갈 길은 확연하다. 이재명 후보를 향해서 홍준표 의원은 절대로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 될 사람이라고 했다”며 “홍 후보는 그런 의미에서 윤석열 후보를 도울 거라고 생각하고 실제로 이미 돕고 있다”고 맞받아쳤다.

문제의 발언은 그 뒤에 나왔다. 김 최고의원은 “그러니 너무 좋아하지 마시고 홍 의원 말씀을 꼭 새겨듣기를 바란다”며 “윤석열 후보는 절대로 대통령이 되면 안 될 사람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패널들 사이에선 즉각 웃음이 터져 나왔다. 정 전 최고위원은 빠르게 “윤석열이요? 알겠습니다”라며 농담을 던졌다.

 
당황한 김 최고의원은 “죄송하다. 이재명 후보는 절대로 대통령이 되면 안 된다는 것”이라며 “내가 맨날 윤석열 후보 칭찬을 하다 보니 그렇게 됐다”고 빠르게 수습했다.

정 전 최고위원은 재차 “결론이다. 윤석열 후보 대통령 되면 안 된다”며 농담을 이어갔다.

사회자 정준희 한양대 교수는 김 최고의원에게 “잘못하면 내일 언론에 이상한 얘기가 나올 거 같다”고 마무리하며 토론을 재차 진행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