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물건너 작은섬에 종달새 운다 종달새 우짖으니 밭이 있겠지 . 거기엔 또한 사람이 살고, 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김정은 “건국이래 대동란”…北, 어제 코로나로 21명 사망

댓글 0

The Citing Articles

2022. 5. 14.

김정은 “건국이래 대동란”…北, 어제 코로나로 21명 사망

입력 2022.05.14 08:57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코로나 방역실태를 점검했다. /조선중앙TV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4일 코로나 바이러스를 놓고 “건국 이래의 대동란”이라고 했다. 코로나 유입과 확산의 책임은 당 조직에 전가하면서 “중국의 경험을 따라 배우라”고 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3일 하루 동안 전국적으로 17만4400여명의 발열자가 발생했고, 21명이 사망했다고 14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국가비상방역사령부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한 정치국 협의회에서 이같은 상황을 보고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세계적으로 신형 코로나 비루스(바이러스) 전파 상황이 매우 심각한 것처럼 우리나라에서도 악성 전염병의 전파가 건국 이래의 대동란이라고 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방역 정책 실행에서 중심을 잃지 않고 당과 인민의 일심 단결에 기초한 강한 조직력과 통제력을 유지하고 방역 투쟁을 강화해 나간다면 얼마든지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했다. 외부의 도움을 받기보다는 자력으로 코로나에 대응해야 한다는 기조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김 위원장은 “현 상황이 지역 간 통제 불능한 전파가 아니라 봉쇄 지역과 해당 단위 내에서의 전파 상황이며 대부분의 병 경과 과정이 순조로운 데서도 알 수 있는 바와 같이 악성 전염병을 능히 최단기간 내에 극복할 수 있다는 신념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유입과 확산의 책임을 당 조직에 전가했다. 그는 “우리가 직면한 보건 위기는 방역사업에서의 당 조직들의 무능과 무책임, 무역할에도 기인된다”고 하면서 각급 당 조직 실무자들을 향해 “군중 속에 깊이 들어가야 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어려운 때일수록 서로 돕고 위해 주는 우리 사회의 덕과 정은 그 어떤 최신 의학 과학 기술보다도 더 위력한 방역 대승의 비결, 담보로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른 나라 선진국들의 방역정책과 성과 경험을 잘 연구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중국 당과 인민이 거둔 선진적이며 풍부한 방역성과와 경험을 적극 따라 배우라”고 했다. 중국처럼 강력한 봉쇄를 바탕으로 한 방역 정책을 실시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찬성순반대순관심순최신순
김창수
2022.05.14 09:07:16
코로나사태로 김정은이의 몰락을 기대해 본다.
답글4
180
1

김사라
2022.05.14 09:03:44
위대하신? 인민의 수령 동무? 인민의 태양이신 살인마 최고 령도자 웬쑤 김정은 이는 거시기 됐구먼!
129
1

서기조
2022.05.14 09:07:46
몇명 죽고 나야 잡단면역이 생기고 바이러스가 공생관계로 진화한다.
84
4

더보기

관련 기사
북한은 13일 지난달 말부터 북 전역에서 ‘유열자’(발열 환자)가 폭증하기 시작해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2년간 ‘...
 
유엔이 북한에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급속 확산하고 있다는 데 우려를 표명하며 지원 의사를 재확인했다. 파르한 하크 유엔 부...
 
대통령실 관계자는 13일 “북한의 도발이 발생하면 단호히 대응하지만, 인도적 지원에는 열려 있다”며 윤석열 정부 대북 정책을 ...
정치 많이 본 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4일 코로나 바이러스를 놓고 “건국 이래의 대동란”이라고 했다. 코로나 유입과 확산의 책임은 당 조직에 전가하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국가보훈처장(장관급)에 박민식 전 의원을 임명하는 등 처·청장과 차관 등 21명 인선을 발표했다. 국세청장에는 김창기...
 
성폭력 문제로 박완주 의원을 제명하고 ‘대국민 사과’까지 했던 더불어민주당이 하루 만에 국민의힘에 이준석 대표 징계를 요구하며 ‘역공’에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