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물건너 작은섬에 종달새 운다 종달새 우짖으니 밭이 있겠지 . 거기엔 또한 사람이 살고, 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한미동맹 상징' 항공우주작전본부 방문...尹, 바이든 배웅

댓글 0

The Citing Articles

2022. 5. 22.

 

'한미동맹 상징' 항공우주작전본부 방문...尹, 바이든 배웅 / YTN

8,035 views
May 22, 2022

https://www.youtube.com/watch?v=mr26DF2w4vo 

 

YTN news
 
3.24M subscribers
SUBSCRIBE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미국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마지막 날, '한미 동맹'의 상징 가운데 하나인 오산 미 공군기지를 함께 방문합니다.

윤 대통령은 돈독한 신뢰 관계가 됐다는 바이든 대통령을 직접 배웅할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은지 기자!

[기자]
용산 대통령실입니다.

[앵커]
안보 일정으로는 비무장지대, DMZ를 가지 않을까 예상이 많았는데, 오산 공군기지를 선택했네요?

[기자]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 시절에 DMZ를 이미 방문한 적이 있어서 이번에는 미 오산기지를 찾습니다.

두 정상은 기지 내 지하 벙커에 있는 한국 항공우주 작전본부, KAOC를 방문해 양국 지휘관의 작전 현황을 보고받게 됩니다.

KAOC는 한반도 공중작전의 총사령탑 같은 곳인데, 전시에 한미 양국 공군 사령관이 그곳에서 모든 작전 상황과 공역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해 정찰, 방어, 공격 등 공중 작전을 지휘하고 통제합니다.

어제 한미 공동성명을 통해 굳건한 방위와 실질적 확장억제 원칙을 확인한 데 이어, 거듭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맞선 대비 태세를 강조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후 윤석열 대통령은 우리 장병을, 바이든 대통령은 미군을 격려하는, 이른바 1+2 형식으로 안보행사가 이어집니다.

우리 대통령실에서는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NSC 수뇌부들이 오산으로 총출동하는데, 혹시 그사이 북한의 도발이 발생하면, KAOC에서 실시간 회의와 지휘통제 운영이 이뤄진다고 김태효 안보실 1차장은 설명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배웅도 한다고요?

[기자]
네, 바이든 대통령은 바로 일본으로 가죠, 미국과 일본, 호주와 인도, 4개국 협의체인 쿼드 정상회의가 일본에서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오산 기지 일정을 마치고 그곳에서 미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을 타고 떠나는 만큼 윤 대통령이 직접 배웅하기로 했습니다.

당장 모레 일본에서 열리는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 IPEF 출범에도 윤 대통령은 화상으로 참석해 주도적으로 동참할 뜻을 밝힐 예정입니다.

윤석열과 바이든, 처음 만난 두 대통령은 지난 이틀 돈독한 신뢰관계를 쌓았다는데요,

특히 어제 3+3으로 진행된 첫 순서, 소인수회담은, 예정시간의 두 배를 넘긴 72분간 이어졌는데,

참석한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두 정상이 자유민주주의 가치에 공감대를 형성했고 정치에 등장한 배경이나 과거 경험을 공유하면서 다른 화제로 바꾸기가 힘들 정도로, 이른바 '케미'가 굉장히 잘 맞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저의 새 집무실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네, 고맙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중학교 다닐 때 기억에 포드 대통령 오신다고 그래서 공항 앞에서 성조기 들고 가서 환영했던 기억이 납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는 만찬장에서도 이어졌는데,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여야 대표, 기업 총수들을 연이어 소개했다고 하고요.

특히 탈북민 출신 태영호 의원은, 바이든 대통령과 만난 장면을 촬영해 본인 유튜브에 올려 눈길을 끌었습니다.

한편 2박 3일 한미 정상회담 시기에, 한덕수 국무총리가 국회 문턱을 넘으면서, 복지부 정호영 장관 후보자가 이르면 오늘 거취 표명을 할 것이라는 예상도 많은데요.

대통령실 관계자는 YTN에 오늘까지는 정상외교 기간이라면서, 언론이 기정사실로 보듯, 정 후보자 본인이 내일쯤 결단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지금까지 용산 대통령실에서 YTN 조은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