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물건너 작은섬에 종달새 운다 종달새 우짖으니 밭이 있겠지 . 거기엔 또한 사람이 살고, 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30 2022년 04월

30

30 2022년 04월

30

The Citing Articles ‘검수완박’ 검찰청법, 국민의힘 표결 불참 속 본회의 통과

‘검수완박’ 검찰청법, 국민의힘 표결 불참 속 본회의 통과 한상준 기자 입력 2022-04-30 17:25업데이트 2022-04-30 17:28 민주당, 또 다시 ‘회기 쪼개기’ 꼼수 국민의힘 “역사에 남을 수치스러운 본회의” 강력 반발 다음달 3일 본회의에서 형사소송법 개정안도 처리 가능성 제396회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가 열린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검찰청법 일부개정법률안(대안)에 대한 수정안이 찬성 172인으로 가결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이 밀어붙이고 있는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관련 법안 중 하나인 검찰청법 개정안이 3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날도 ‘회기 쪼개기’ 꼼수를 거듭 선보인 민주당은 다음달 3일 본회의를 열어 ‘검수완박’..

30 2022년 04월

30

The Citing Articles 배현진, 朴의장에 삿대질 “앙증맞은 몸으로 의원 밟고 지나가…”

배현진 "앙증맞은 몸으로 국힘 밟고 지나가...박병석 사퇴하라" 중앙일보 입력 2022.04.30 17:38 업데이트 2022.04.30 18:05 배재성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중 하나인 검찰청법 개정안이 30일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자 국민의힘이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판했다.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은 ‘임시회 회기 결정의 건’이 처리된 후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해 단상에 올랐다. 배 의원은 통상 의원들이 발언 전 진행하는 의장에 대한 인사를 생략했다. 그는 ”이 단상 올라설 때 사실은 의장께 큰절을 한다. 그리고 이곳의 민주당에게도 인사한다”며 ”그러나 오늘 무소속이어야 할 국회의장이 노골적인 민주당의 일원으로서 국회 자살행위를 방조한 것에 대해 저..

30 2022년 04월

30

The Citing Articles 민주, 끝내 검수완박 강행… 검찰청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

민주, 끝내 검수완박 강행… 검찰청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 형사소송법 개정안 상정...국민의힘은 필리버스터 시작 박상기 기자 입력 2022.04.30 16:30 형사소송법 개정안 상정..국민의힘은 필리버스터 시작 3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검찰청법 개정안이 통과되고 있다. 2022.4.30 /국회사진기자단 30일 오후 개최된 국회 본회의에서 ‘검수완박’ 관련 검찰청법 개정안이 찬성 172표, 반대 3표, 기권 2표로 국회를 통과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박병석 국회의장은 검찰청법 개정안이 처리되자, 바로 ‘회기 쪼개기’ 안건도 상정해 통과시켰다. 이어 검수완박의 또 다른 법안인 형사소송법 개정안을 상정했다. 국민의힘은 형사소송법 개정안 처리에 반대하며 필리버스터를 신청해 반대 토론을 시작했다. 그러나 ‘회기 ..

30 2022년 04월

30

Others... 文 양산 사저 앞 첫 집회 ‘시끌’… 주민 “벌써 피곤”

文 양산 사저 앞 첫 집회 ‘시끌’… 주민 “벌써 피곤” [포착] 입력 : 2022-04-30 08:01 '자유대한수호연합 부울경본부'가 29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대통령 양산 사저 및 경호 시설 앞 100여m 떨어진 공터에서 귀향 반대 등을 주장하며 집회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퇴임 후 거주할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에서 한 보수단체가 29일 첫 집회를 열었다. 자칭 ‘자유대한수호연합 부울경본부’ 회원 50여명은 이날 문 대통령 사저 앞 100여m 떨어진 공터에서 귀향 반대 등을 주장하며 집회를 벌었다. 이들은 “문 대통령이 원전 폐기, 모 광역단체장 선거 등에 개입했다”며 “5년 간의 잘못을 청산하고 내려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대한수호연합 부울경본부'가..

댓글 Others... 2022. 4. 30.

30 2022년 04월

30

Wonderful World 청와대 사전관람 접수 100만 돌파…내달 10일 개방

청와대 사전관람 접수 100만 돌파…내달 10일 개방 5월 10일 정오부터 청와대 개방 네이버·카카오·토스 통해 사전 접수 중 입력 : 2022-04-30 14:34 서울 종로구 청와대의 모습. 뉴시스 청와대 개방 관람 누적 신청자가 100만명을 돌파했다. 청와대는 오는 5월 10일 낮 12시에 일반 관람객에게 개방된다. 30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청와대이전 태스크포스(TF)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청와대 관람 누적 신청자는 112만4372명으로 집계됐다. 개방 첫날인 다음달 10일 관람 신청자는 8만3355명으로 당일 가능 인원을 이미 넘어섰다. 개방 첫날에는 2만6000명까지 관람을 할 수 있다. 다음날인 5월 11일부터는 관람 가능 인원이 3만9000명까지 늘어난다. 첫날 관람 시간은 정오부터 오후..

댓글 Wonderful World 2022. 4. 30.

30 2022년 04월

30

The Citing Articles 젤렌스키 “키이우주서 집단 매장지 또 발견”…민간인 900명 사망

젤렌스키 “키이우주서 집단 매장지 또 발견”…민간인 900명 사망 입력 2022-04-30 10:28업데이트 2022-04-30 10:28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키이주주에서 집단 매장지가 추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2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폴란드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 러시아군에 점령됐던 키이우 지역에서 우크라이나 사법 당국이 대규모 집단 매장지를 추가 발견했다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키이우주에서 민간인 시신 900구가 묻힌 집단 매장지가 추가 발견됐다”며 “무려 900명이다”라고 규탄했다. 다만 세르히 니키포로프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대변인은 시신 900구는 키이우 지역에서 발견된 총민간인 희생자 수로, 이날 새로 발견된 집단 매장지 단일 규모..

30 2022년 04월

30

The Citing Articles “후배 총장에 이런 말하면 안 되지만…” 김오수 총장, 불명예 안고 떠나나

“후배 총장에 이런 말하면 안 되지만…” 김오수 총장, 불명예 안고 떠나나 최진렬 기자 입력 2022-04-30 13:56업데이트 2022-04-30 13:58 검수완박 대응에 검찰 내부 불만 고조… “타조처럼 머리 박고 사라졌다” 비판도 김오수 검찰총장이 4월 21일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과 관련해 면담한 뒤 입장을 밝히고 있다. [동아DB] “후배 총장한테 이런 말하면 안 되겠지만, 한 나라의 검찰 또는 사법체계를 이끌어가는 총수로서 소양이 좀 부족하지 않았나.” “중재안 알고 있던 것 아닌가” 검찰총장을 지낸 A 변호사가 4월 26일 ‘주간동아’와 통화에서 김오수 검찰총장(59·사법연수원 20기)에 대해 쓴소리를 했다. 김 총장이 나흘 전 대검찰청 출근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