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물건너 작은섬에 종달새 운다 종달새 우짖으니 밭이 있겠지 . 거기엔 또한 사람이 살고, 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06 2022년 05월

06

The Citing Articles 국민 67% “젠더갈등 심각”... 한국 남녀, 왜 서로에게 분노하나

국민 67% “젠더갈등 심각”... 한국 남녀, 왜 서로에게 분노하나 [2022 다시 쓰는 젠더 리포트] [1] 왜 서로에게 분노하나 김윤덕 주말뉴스부장 입력 2022.05.06 03:00 가장 뜨겁게 사랑할 나이에 가장 맹렬히 미워한다. 나의 불행은 너의 행복 탓이다. 적대의 온도가 “6·25급”이란다. 한 번도 경험한 적 없는 ‘젠더 전쟁’, 그 한복판에 선 청년 세대 이야기다. 그림=이철원 국민 10명 중 7명은 우리 사회 남녀 갈등이 심각하다고 진단했다. 조선일보와 서울대 사회발전연구소가 대선 직후 공동으로 진행한 ‘2022 대한민국 젠더 의식 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1786명)의 66.6%가 ‘한국 사회 남녀 갈등이 심각하다’고 응답했다. 20대가 79.8%로 가장 높았고, 20대에서도 ..

06 2022년 05월

06

06 2022년 05월

06

06 2022년 05월

06

The Citing Articles 마리우폴 최후 항전지 아조우스탈: 러軍, 마리우폴 제철소 진입 ‘혈전’… 9일 전승절 앞두고 총공세

러軍, 마리우폴 제철소 진입 ‘혈전’… 9일 전승절 앞두고 총공세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2-05-06 03:00업데이트 2022-05-06 03:07 러軍, ‘최후 항전’ 제철소 사흘째 공격 러, 키이우 등 거점 철도 발전소 공격…“우크라 항전의지 꺾으려는 의도” 러 “돈바스 독립 이미 확정된 사실”…전승절 전면전 선포 가능성은 부인 마리우폴서 시커먼 연기… 모스크바선 열병식 리허설 4일 우크라이나 남동부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 제철소 내부에서 시커먼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위쪽 사진). 3월 초부터 마리우폴을 점령했음에도 이 제철소만은 함락시키지 못한 러시아군은 이날 탱크, 전투기, 군함까지 동원해 대대적인 공격을 퍼부었다. 같은 날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의 ‘붉은 광장’ 인근에서 붉은 깃발을 꽂..

06 2022년 05월

06

The Citing Articles 고전 중인 러시아...침공 도운 '벨라루스'까지 위험해져

고전 중인 러시아...침공 도운 '벨라루스'까지 위험해져 아시아경제 김세은 입력2022.05.06 00:15 대표적인 러시아 우방국 '벨라루스'...러의 '키이우 진격' 발판 돼 줘 벨라루스 국민 대다수는 우크라 공격 및 전쟁 지원에 반대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 사진=AP,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세은 인턴기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전에서 고전 중인 가운데 러시아를 도운 벨라루스까지 위기에 놓였다는 평가가 제기된다. 미국 외교 전문지인 포린폴리시는 4일(현지시간) 벨라루스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도우면서 러시아와 함께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고 전했다. 벨라루스는 러시아의 오랜 우방국으로 우크라이나 북부와 국경을 맞대고 있다. 우크라이나전 개전 초기엔 수천명의 러시아군이 벨라루스를 통해 우..

06 2022년 05월

06

The Citing Articles "韓의 끝은 우크라이나"...'中 공산당의 거친입' 또 막말했다

"韓의 끝은 우크라이나"...'中 공산당의 거친입' 또 막말했다 파이낸셜뉴스 김준석 입력2022.05.06 04:50 후시진 전 환구시보 편집인 韓, 나토 사이버방위센터 가입 소식 전하며 트윗 "한국이 술에 취한 듯하다" "한국을 손봐줄 필요가 있다" "한국이 김치만 먹어서 멍청해진 것 아니냐" 등 막말 쏟아낸 바 있어 환구시보를 보고 있는 후시진 - NYT 갈무리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김치만 먹어서 멍청해진 것이냐" "(방탄소년단) 중국을 무시했다" 등 한국에 대해 막말을 이어온 중국 관영매체의 전 편집인이 이번엔 "한국의 끝은 우크라이나"라고 망언을 남겼다. 후시진(胡錫進) 중국 환구시보 전 편집인은 5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한국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사이버방위센터(CCDCOE..

06 2022년 05월

06

The Citing Articles “文대통령, 9일 오후 6시 청와대 정문 쪽으로 걸어서 나올 예정”

“文대통령, 9일 오후 6시 청와대 정문 쪽으로 걸어서 나올 예정”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5-05 11:17업데이트 2022-05-05 11:28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마지막 날인) 9일 오후 6시가 되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관저에서 (김정숙) 여사를 모시고 청와대 정문 쪽으로 걸어서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탁 비서관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문 대통령 부부의 마지막 퇴근길이 궁금하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많은 분이 퇴근길 마중을 오시지 않을까 싶어서 청와대 정문부터 분수대까지 내려가며 인사도 하고, 사람들이 많이 모인 곳에서 짧게 소회도 밝힐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오는 9일 오..

06 2022년 05월

06

The Citing Articles 민주 내부 “중수청, 尹정부에 ‘잘 드는 칼’ 선사”… 우려 목소리

민주 내부 “중수청, 尹정부에 ‘잘 드는 칼’ 선사”… 우려 목소리 허동준 기자 입력 2022-05-05 19:10업데이트 2022-05-05 19:17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의 마침표를 찍기 위해 추진 중인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가칭) 설치에 대해 민주당 내부에서도 우려가 제기됐다. 기관의 독립성과 청장 임명권한 등을 보완하지 않으면 중수청의 검찰화(化)를 피할 수 없다는 것. 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5일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중수청장 임명권과 관련해 “(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발의한 중수청법에 따르면 곧 야당이 될 우리 민주당에 비토권이 없다”며 “그렇기 때문에 윤석열 정부에 아주 잘 드는 칼을 하나 선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