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물건너 작은섬에 종달새 운다 종달새 우짖으니 밭이 있겠지 . 거기엔 또한 사람이 살고, 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09 2022년 05월

09

The Citing Articles 뚜껑 열린 러시아 전승절…푸틴, 전면전도 종전선언도 없었다

[종합] 뚜껑 열린 러시아 전승절…푸틴, 전면전도 종전선언도 없었다 이투데이 입력2022.05.09 17:51최종수정2022.05.09 18:06 “서구권, 침략 준비 중이었다, 우크라 특별 군사작전 정당” 향후 전쟁 행방 ‘오리무중’ 서구권은 추가 제재 쏟아내며 단합 과시 G7, 원유 수입 단계적 중단 천명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77주년 전승절 기념식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모스크바/로이터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77주년 전승절 기념 행사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이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주장했다. 전쟁 승리 혹은 전면전 선언은 없었다. 러시아가 향후 전쟁을 어떤 방식으로 끌고 갈지 가늠하기 어려워졌다는 평가다. 푸틴이 승리를 선언한 날, 서방사회는 대러 추가 제재를..

09 2022년 05월

09

09 2022년 05월

09

09 2022년 05월

09

09 2022년 05월

09

09 2022년 05월

09

The Citing Articles 박수현의 고별사 "유각양춘, 국민에게 봄볕 같은 사람 되고파"

박수현의 고별사 "유각양춘, 국민에게 봄볕 같은 사람 되고파" 오마이뉴스 유창재(yoocj@ohmynews.com) 입력2022.05.09 16:25 9일 청와대 춘추관 찾아 전해... "인연은 스치지만 사람은 스며든다" ▲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연합뉴스 "유각양춘(有脚陽春 : 다리 달린 봄볕)."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송수석은 문재인 정부 임기 마지막 날인 9일 춘추관을 찾아 출입기자들을 마지막으로 만난 자리에서 "개인적인 소망이 있다. (앞으로) 정치인 한 사람으로 살아가겠지만, 국민에게 희망과 따뜻함 주는 유각양춘(有脚陽春)과 같은 '봄볕 같은 사람'되고 싶다"면서 "제가 그런 정치인이 될 수 있도록 저를 잘 세워주시고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린다"고 고별사를 남겼다. '유각양춘'이란 사자성어는..

09 2022년 05월

09

The Citing Articles 서울 도심에서 울린 21발의 대포 소리

서울 도심에서 울린 21발의 대포 소리[퇴근길 한 컷] 사진공동취재단 입력 2022. 05. 09. 15:55 수정 2022. 05. 09. 16:14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을 하루 앞둔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광장. 군 장병들이 K105A1 차륜형 자주포에 올라 예포(禮砲, cannon salute) 발사 예행연습을 하고 있습니다. 예포는 국가원수나 장관, 장성이 군 부대나 함정을 공식 방문할 때나 다른 나라의 대통령, 국왕 등 손님이 우리나라에 올 때 경의를 표하기 위해 공포탄을 발사하는 예식입니다. 전쟁에 이긴 쪽에 대해 포탄을 모두 소진시켜 더 이상 무기가 위험하지 않다는 걸 증명했던 중세 시대의 전통 의식에서 비롯됐다고 합니다. 우리의 경우 국가원수는 21발, 삼부요인에 해당 하는 각료 및 국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