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물건너 작은섬에 종달새 운다 종달새 우짖으니 밭이 있겠지 . 거기엔 또한 사람이 살고, 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12 2022년 05월

12

12 2022년 05월

12

Others... [단독] 이상헌 의원 성비위로 '발칵'...민주당 지선 초토화되나

[단독] 이상헌 의원 성비위로 '발칵'...민주당 지선 초토화되나 이승은 / 기사승인 : 2022-05-12 16:31:52 박완주 민주당 의원은 성비위혐의로 제명 당해 2차 가해 발생한 김원이 측도 당에서 조사 나서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 쿠키뉴스DB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울산 북구)이 당내 성비위 혐의로 당에서 조사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박완주, 김원이 의원에 이어 연달아 성 범죄 관련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12일 쿠키뉴스의 취재에 의하면 당은 이상헌 의원의 당내 성비위 혐의 사건이 접수돼 진상 파악 등을 위한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당은 혐의점에 대해 좀 더 구체적인 조사를 끝내고 이 의원의 제명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다만, 조사가 끝나더라도 오는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

댓글 Others... 2022. 5. 12.

12 2022년 05월

12

12 2022년 05월

12

The Citing Articles 민주, 또 성추행 파문… 보좌진들 “당내 성비위 더 있다”

민주, 또 성추행 파문… 보좌진들 “당내 성비위 더 있다” 민주당보좌진협의회 “더 큰 문제도 제보받아 신속하게 조치해달라” 김명일 기자 입력 2022.05.12 13:39 민주당보좌진협의회 "더 큰 문제도 제보받아 신속하게 조치해달라" 박완주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에서 지방선거를 앞두고 또다시 성추행 사건이 발생했다. 민주당은 12일 3선의 박완주(56·충남 천안을) 의원을 당내 성비위 혐의로 제명했다고 밝혔다. 민주당보좌진협의회(민보협)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제보를 받은 당내 성비위가 더 있다며 신속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구했다. 민보협은 “최강욱 의원의 발언 문제(○○○라는 성적 행위를 연상하게 하는 발언 의혹)가 불거진 이후, 많은 제보가 들어왔다. 차마 공개적으로 올리기 민망한 성희롱성 발언..

12 2022년 05월

12

The Citing Articles 박원순·오거돈 악몽에…민주, 지선 앞두고 박완주 신속제명

박원순·오거돈 악몽에…민주, 지선 앞두고 박완주 신속제명 뉴시스 김형섭 입력2022.05.12 12:23 기사내용 요약 지선 20일 앞두고…'더듬어만진당' 불식 위해 전격 제명키로 이재명까지 호출한 지방선거에 성비위 악재 우려 신속진화 '짤짤이' 최강욱 등이 진정성 가늠좌…윤리심판원 결정 주목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7.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2일 당내 성비위 혐의로 박완주 의원을 제명한 것은 6·1 지방선거를 불과 20일 남긴 시점에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때의 악몽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

12 2022년 05월

12

The Citing Articles 민주당 또 성추행 의혹 터졌다…3선 중진 박완주 제명

민주당 또 성추행 의혹 터졌다…3선 중진 박완주 제명 중앙일보 입력 2022.05.12 10:15 업데이트 2022.05.12 13:27 이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은 12일 3선 중진 의원인 박완주 의원을 성비위 의혹으로 제명했다. 이날 민주당 신현영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열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통해 박 의원에 대한 제명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당내에서 성비위 사건이 발생해 당 차원에서 처리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 대변인은 “당내에서 성비위 사건이 발성한 것에 대해 송구한 마음”이라며 “2차 가해 방지 및 피해자 보호를 위해 상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은 피해자 보호와 안위를 위해 최우선으로 노력할 것..

12 2022년 05월

12

Others... 尹취임 직후 진짜 짐쌌다…약속대로 국회 돌아간 '1번 윤핵관'

尹취임 직후 진짜 짐쌌다…약속대로 국회 돌아간 '1번 윤핵관' 중앙일보 입력 2022.05.12 05:00 심새롬 기자 최민지 기자 장제원 의원(왼쪽)이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이던 지난 1일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내정자(오른쪽) 인선 발표를 한 뒤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자회견장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2.5.1 11개월만의 휴식이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쓰는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607호가 11일 텅 비어있었다. 장 의원은 지난 대선 때 윤석열 대통령의 첫 캠프 총괄상황실장으로, 당선 후에는 당선인 비서실장으로 일했다. 그는 권성동 원내대표, 윤한홍 의원과 함께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으로 불렸다. 그중에서도 ‘1번 윤핵관 장 실장’이었다. ..

댓글 Others... 2022. 5.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