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물건너 작은섬에 종달새 운다 종달새 우짖으니 밭이 있겠지 . 거기엔 또한 사람이 살고, 사람이 사는 곳엔 사랑이 있다.

30 2022년 07월

30

Korean Arts 오탁번 시인 '원서문학관'-제천시,백운면(白雲面) 애련리(愛蓮里)한치[大峙]

오탁번(吳鐸蕃) 시인 소설가 '원서문학관' 충북 제천시,백운면(白雲面) 애련리(愛蓮里)의 맨 남쪽 끝, 동네 이름은 한치[大峙] 대한민국의 시인. 본관은 동복(同福). 부인인 김녕 김씨 김은자(金恩子)는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한림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1943년 7월 3일 충청북도 제천군(현 제천시) 백운면 애련리에서 아버지 오재위(吳在謂)의 4남 1녀 중 넷째 아들로 태어났다. 원주고등학교와 고려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1982년 고려대학교 대학원에서 국어국문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1978년부터 2008년까지 30년간 고려대학교 사범대학 국어교육과 교수로 재직했다. 1966년 동아일보 동화부문, 1967년 중앙일보 시부문, 1969년 대한일보 소설부문 신..

댓글 Korean Arts 2022. 7. 30.

30 2022년 07월

30

Euro-American Arts 💟il Silenzio \ “Taps”

카카오스토리 민문수 2022년 6월 10일 💟진혼곡 (Tap)의 유래 1862년 미국 남북전쟁 때 어느 전쟁터에 밤이 내렸습니다. 전투도 쉬게 된 그 한밤 중에 북군의 중대장 엘리콤(Ellicombe) 대위는 숲 속에서 사람의 신음소리를 듣고 적군인지도 모르는 전상병사를 위험을 무릎쓰고 치료하게 됩니다. 위생병들의 최선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그 부상병은 죽고 맙니다. 그는 적군인 남군의 병사였습니다. 그러나 중대장의 손에 든 랜턴이 밝힌 것은 자기 아들의 숨진 얼굴이었습니다. 음악도였던 아들은 아버지의 허락 없이 남군에 지원 입대한 것이었습니다. 이 얼마나 기막힌 우연입니까...떨리는 손으로 중대장 엘리콤은 아들의 군복 호주머니에서 꾸겨진 악보를 발견하게 됩니다. 이튿날 아침 중대장은 상관의 특별허가를 얻..

30 2022년 07월

30

30 2022년 07월

30

30 2022년 07월

30

29 2022년 07월

29

Korean Arts 십팔번 [18번, 歌舞伎十八番(かぶき じゆうはちばん) ]

애창곡 18번(じゆうはちばん)은 '가부키 18번 [ 歌舞伎 十八番( じゆうはちばん) : おはこ ]에서 유래 에도 시대에 가장 유명했던 일본의 전통문화인 가부키는 모든 출연자가 남성이다. 극중 등장하는 여성도 실제 여성이 아니라 남자가 여장을 한 것이다. 초기에는 여성이 등장하기도 했지만 당시 막부 시대에서 미풍양속을 크게 어지럽게 하는 풍기문란의 이유로 1629년 여성 배우의 출연을 금지시킨 이후로 262년 동안 메이지 24년 신파(新派)에서 여배우가 등용될 때까지 가부키는 남자 배우들만 공연할 수 있었다. 에도시대에 서민들의 애환을 달래주던 가부키 공연은 ‘사카타 도주로(坂田藤十郎)’와 ‘이치카와 단주로(市川團十郎)’라는 명 배우가 등장하여 당시 ‘서쪽에 도주로, 동쪽의 단주로’라는 말이 있었다. 가부..

댓글 Korean Arts 2022. 7. 29.

29 2022년 07월

29

28 2022년 07월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