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안동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09. 7. 8. 17:06

안동에서 영주를 갈 때, 사람들은 고속도로나 국도를 타고 곧바로 간다.

꼭 빨리 가야할 일이 있지 않으면 잠시 차머리를 돌려 옹천에서 학가산 방향으로 돌아가보면

주변의 아름다운 경관과 함께 우리 나라에서 보기드문 오래된 석탑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이 길은 학가산을 지나 내성천을 건너면 영주시 문수면 조제리에 닿아 있고 예천으로도 갈 수 있다.

 

학가산 북쪽에 있는 석탑사는 신라 신문왕 1년(681년)에 창건되었으나 중간에 소실되었다가

조선 후기에 중건되었다는 것을 원통전 상량문을 통해 알수 있단다.

석탑사라는 이름은 절 입구에 특이한 석탑이 있기 때문에 근래에 붙여진 이름이다.

안동 북후면 석탑리 방단형적석탑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 343호

 

절 입구 고목 옆에 돌을 모아 계단식으로 쌓은 피라미드 형태의 석탑이다.

정확한 축조시기는 확인할 수 없으나 고려시대나 조선시대 초기로 추정되며,

평면은 정사각형을 이루고, 위로 올라가면서 계단식으로 쌓아올린 독특한 형태의 다층석탑이다.

석재는 주변에서 채취가 가능한 편마암(片麻巖)의 크고 작은 파편을 사용하였는데,

각 층마다 비교적 크고 반듯한 판돌 4장으로 바깥쪽 면을 쌓고, 내부는 막돌로 채워 넣는 방식으로 축조하였다.

맨 아랫단의 길이가 한 변은 13.2m, 다른 한 변은 12.7m로 약간 직사각형의 모양이다. 높이는 대략 4.5m이고

가장 윗부분이 근래에 덮어놓은 돌로 인해 한 단이 가려져 보이는 데, 이를 포함하면 총 6단이 된다.

방단형 적석탑은 한국의 석탑양식 중 많지 않은 유형으로서, 석탑의 여러 형태를 연구하는데 좋은 자료가 되고 있다.

이 탑에는 두가지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첫 번 째는 아주 먼 옛날, 영주 부석사의 3,000 승려가 그들이 먹을 공양을

학가산의 능인(能仁) 대사가 신통술로 가져간다는 말에 격분하여 돌을 들고 여기까지 떼지어 왔으나,

이것을 미리 알아채고 이 자리에 미리 와 대기하고 있던 능인 대사가 대성일갈하며 그들의 행동을 꾸짖자

비로소 깨달음을 얻은 승려들은 갖고 온 돌을 공손히 한 자리에 모아 탑을 쌓아 지금의 석탑과 절이 세워졌다 한다.

능인 대사는 의상 대사의 제자로 봉정사의 창건주이다. 한편 이 능인 대사는 석가모니가 변한 모습이라고도 하는데,

마을사람들에게는 ‘명인대사’로 전해지기도 한다.

두 번째 전설은 옛날 명인도사(明認道士)와 마고선녀(麻姑仙女)가 이 석탑을 바위 집 삼아 살면서 돌신[石鞋]을 신고,

돌말[石馬]을 타고 다녔다고 하는데 이 사람들은 신통력이 있어 소백산을 왕래하였다고 한다.

절 마당으로 들어서면 왼쪽에 보이는 건물이 요사채이고, 정면에 원통전과 종각이 보이고 원통전 뒤쪽에 산신각이 있다

조선후기에 세워진 절 경내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인 원통전

절에서는 사월 초파일이 지나면 건물밖에 달았던 등은 떼어내는데 이곳은 계속 달아둘 모양이다

절에 갔을 때 풍경소리가 들리면 마음이 편안해진다

 

절집 답지않게 농기구들이 걸려있는 요사채 벽.

절집 옆이지만 사람들은 다슬기를 잡는다

 

석탑사 사진으로 언제인가 한번 보았는데...
안동쪽에 있었군요~상세한설명 감사합니다.
다슬기를 잡는 아주머니들의 모습이 그리 평화로워 보이지 않는것은 왜일까요?
그러게요.
우리네 삶이
한쪽에서는 살생을 금하고 다른 쪽에서는 먹거리를 위해 살생을 하지요.
석탑사의 상징적 의미인 석탑도 독특하지만
석탁사에 걸린 연등도 인상적이에요.
누구의 정성과 기원이 담긴것일까요?

석탑사 풍경엔 요즘 보기드문 물고기가 달려있군요.

아직도 대부분의 절 풍경은 물고기 모양인 것 같은데요.
저는 물고기가 흔들려 소리내야 절집 풍경 맛이 나는걸요
고구려의 고분이 석탑이 된 듯하네요.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런저런 설만 무성하지
뭣이라고 주장할 정확한 근거는 없는것 같아요.
사진으로 올려진 원통전이나 요사채로 보아서는
그저 아담한 이름없는 동내 사찰로 보여지나
소개한 글로 보아서는 전통사찰인것 같군요!
고향 언저리에 이러한 역사성 있는 사찰이 있다는 사실을 또 배웠습니다.
감사....
처마끝에 매달린 풍경, 풍경에 매달려 그내타는 물고기,
푸른 하늘을 휘돌아가는 구름, 새의 날개처럼 펼쳐진 푸른 산!
산속에서 자란 촌늠이라 그 사진이 좋아보입니다.
촌에서 자라지 않아도
마음이 따뜻한 사람은 그 사진이 마음에 들것 같은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