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09. 10. 6. 21:39

 

21

 

고향

멀리서 바라보면 아득히  아름다움으로 아롱거리지만

가까이서 바라보면 그곳의 삶이 무겁게 느껴지지요.

 

그러나 이 가을 만은

멀리서나 가까이서나 고향의 모습은

풍성하게 아름답습니다.

가을빛을 받은 마지막 남은 고추는 붉은 빛을 더해가고요

따가운 가을 햇살에 여자열매는 더이상 입을 다물지 못하네요

 

얌전하게 논두렁의 풀깍고 논 가장자리의 벼를 베어 말리면 이제 기계가 할 일만 남겠지요

 

바심한 팥과 콩, 호박건박,거기에 더해 감 깍아 말리면 이제 날이 추워져도 걱정이 없을 것 같네요

작은 암자의 조그만 텃밭의 고추도 빨리 거두어 말리고

추석에 시장으로 나갈 배를 수확하는 손길도 바빴습니다

고향마을로 들어가는 길가의 가을도 익어갑니다

구름사이로 비취는 햇살에 수수는 고개를 숙이지 않을 수 없답니다

손수레 가득 벼를 베어가지고 집으로 돌아가는 할머니는 보기만 해도 배가 부릅니다

머잖아 감나무잎은 떨어지고 이제 붉디붉은 감들만 남겠지요

 

고향집 마당가의 조이삭도 무거운 무게를 감당하지 못해 고개를 숙입니다

이제 사과는 더이상 붉어질 수가 없을 것 같네요

일찍 익은 벼들은 서로 몸을 의지하여 쌀쌀해진 가을밤을 지새우며 헤어지지 말자고 말할지도 모릅니다

감나무 밑은 떨어진 홍시가 널려있는데

이제 더이상 아침이면 이슬 밭을 발 적시며 홍시 주으러 가는 아이들은 없습니다.

아이들이 없는 시골은 쓸쓸할 듯 해요.
우리의 풍성한 고향.........잘 보고 갑니다.

그쪽은 추석이라는 명절을 모르고 지내셨겠네요.

나비님 같이 고향을 다녀가시지 못하시는 분들에게 드리는 선물입니다

고향을 느끼고 가셨다니 감사합니다.
렌즈님이 담으시는 풍경은

하나같이 정감이 가는 풍경입니다.

시골의 가을느낌이 물씬 나는..

아름다운 가을날..

저 위의 여자 열매..
옛날부터 궁금했었는데..
저 열매의 용도가 무엇인지요..?

여자 열매랑..수세미 나무의 용도를
아직 모르겠습니다.
스세미 나무는 진짜..수세미로 쓰는 것인지..훗~


추석..어찌 잘 보내셨는지요?
행여 고단하지는 않으셨는지요..?
벗님은 시댁을 다녀가셨나요?
혹 몸살은 나지 않았나요?

나야 이제 나이들어 일하는 것은 이력이 났지만요.
젊은 분들은 많이 힘들어 하더라고요.

여자 열매는 뭣에 쓰는지 잘 모르겠고요.
수세미는 옛날 인공수세미가 없던 시절에 그릇 닦는 용도로 쓰였었지요.
추석에 들은 얘긴데요
수세미가 적당히 익었을 때
장아찌도 담아먹는다네요.

여자 열매에 대한 시 하나 올려봅니다
그 모습에서 느껴지는 감정을 잘 펴현 한 것 같아서요.



여자 열매



허소미

금방 바스라질 것 같은
여릿한 몸피
그러나
몸이 달아오르면 기어코 발병하고야 마는
타고 난 도화살로 세상 바람 불러들여
밤마다 치마끈 푸는 걸까
홀랑 아랫도리 까발려져
멍울멍울 낭자한
꽃 진 자리
들켜버린, 들키고도
아무렇지도 않은 여자
내 남자의 잠 속까지
올빼미 눈알 굴리게 하는
여자, 아닌 여자
여자가 아니어서 다행인
정겨운 가을 풍경이 모두 여기에 있군요..
차분하고 안정감이 넘치는 갈색계열의 가을색!!..

누가 먼저 주워갈세라 아침 이슬 맞은 콩밭 헤치며 홍시줍던
겨울에 먹을 간식꺼리를 갈무리 하기위해 깨진감은 잘게썰고 홍시는 벌려 말리시던 어머니
가을이 오면 한낮 텃밭의 키다리 수수에 앉은 고추잠자리 잡지못해 안타깝고
십리길 논두렁길 따라 다니며 메뚜기 잡아서 빈 콜라병에 쑤셔넣던 일들이 눈에 선 합니다..

결실의 계절을 맞아 시골은 그 어느때 보다, 마음도 물질도 풍성합니다..
하지만 가을은 풍요와 비애를 함께 느낄 수 있는 감성의 계절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누가 주워 갈세라 학교 가기전에 눈을 비비며 감 주으러 갔다오면
아침이슬에 신발은 홈빡 젖고
허겁지겁 고개 넘어 감나무에 도착했을 때
먼저 다녀간 사람이 있을 때 느끼던 그 허탈감은
이슬에 젖은 시린 발보다 더욱 시렸던 기억이 납니다.

메뚜기를 잡아 강아지풀 꽃대에 끼워 온 것은 아궁이에 구워먹고
주전자에 잡아온 것은 그릇째 소죽솥에 쪄서 말렸다가 기름에 볶아 먹었지요.

색과 빛이 고운 이 가을에
좋은 작업 많이 하시기 바랍니다.

핑도는 고향의 그림자가 이슬이 되어 내립니다.
아!
참 좋습니다.
픅 젖었다 갑니다.
제 방에서 고향을 느끼셨다니 감사합니다.

진솔한 고향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어쩜 이렇게 가을을 표현할 수 있을까? 김샘이 아니시고는 ~!
대단하십니다. 한 수 배우고 갑니다.
모든 분들이 이런 풍성한 황금색으로 얼굴이 번쩍 번쩍거렸으면~~~~
그렇게 되기를 기원합니다.
오아시스님의 가을도 풍성하길 빕니다.

가을
대청댐의 물안개 또 다시 피어오르겠지요.

기대할께요.
정말 시골풍경을 멋스럽게 담아내셨습니다... 고즈넉한 시골정취와... 쓸쓸한 애잔함이 함께 있네요...
그렇게 느끼셨다니 다행입니다.

고향은
우리에게
언제나 그런 모습이 아닐까요?
분명 자연상태 그대로를 렌즈에 담았을 텐데
인위적으로 꾸며놓은 것보다 더욱 아름답고 섬세하고
이야기가 담겨져 있는듯 느껴지네요!

다 익어서 베어놓은 오 나락(?),
누렇게 물들어 추수가 임박한 정상 나락,
아직은 푸른기가 남아있는 늦 나락이며,

양지바른 툇마루와 그리 넓지않은 마당에
꽉차게 널려있는 가을겆이며,

한 바가지 될까말까한 양이지만
햇볕 잘 드는 장독대에 가지런히 널려있는 붉은 고추며,

높은 가을하늘을 뚫고 솟은것 같이 폼잡고 섰는 수수며,

앞 밭에 먹을만큼만 심겨져 자란 서숙, 파, 배추 등등

어느 컷하나 쉽게 보고 말 풍경이 아닌것 같습니다.

님 덕에 수고로움 없이 고향을 다녀온듯 합니다.
오나락, 늦나락 잊어버린 옛말을 서울분께 듣네요.
사람사는 세상도
저 나락처럼 서로 달라 더 아름다웠으면 좋겠어요.


사람은 늙을수록 옛날을 그리워 하나봅니다.
작은 시골마을을 돌아다니면 저런 풍경들만 눈에 들어오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