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안동 아지매의 서울 구경

렌즈로 보는 세상 2010. 3. 29. 14:42

 

24

사람들은 경제발전이 곧 옛것을 없애는 것이라는 듯

조상들의 삶의 자취를 지워나가다가

어느순간 뒤돌아보니 우리모두의 발자취들이 없어진 것을 발견하고

허겁지겁 옛날의 모습을 찾아나서보지만

이미 많은 것들이 사라진 후였다.

 

삼청동

서울에서

한옥이 그대로 살아있으며

그 한옥들이 현대문화와 어우러져

아름다움을 발하는 곳이다

삼청동은 어느 것 하나 디자인을 생각하지 않은 것이 없다

 

삼청동 길을 걷다보면 한옥은 어디에 있나? 하는 생각이 들지만 조금만 발길을 돌리고 눈을 돌리면 한옥을 만날수 있다

철책에 돌을 넣어 만든 담이 그들의 질감이 어우러져 어느 작가의 작품처럼 보였다

 

 

불에 구워낸 전통기와와 귀면와로 만들어진 담이 너무 아름답다

 

 

 

 

길에서 보면 이런 한옥의 아늑함을 느낄 수 없지만 대문안으로 고개를 조금만 들이밀면 이런 모습을 . . . .

 

관광지도도 예사롭지 않죠?

시각장애인 전시관 앞에 그들이 만들어 놓은 또다른 작품

어느 유명한 작가의 작업처럼 보이는 이 그림은 건축공사장 차단벽에 그려놓은 그림입니다

 

 

이런 아름다운 신발가게에서 어느 아가씬들 마음이 동하지 않을까?

어느 할머니가 살던집에 쓰던 물건을 가지고 만든 생활사박물관 외벽. 소장한 물건들보다 이벽이 더 향수를 불러 일으킨다

 

 

한옥 지붕 너머로 멀리 경복궁이 보인다

 

 

햇살 따사로운 주말 오후

아이들과 손잡고 삼천동길 걷다가

 

수제비나 떡갈비

아니면 칼국수 한그릇 먹고나면 

 

행복할 겁니다

기와면의 담벽
한눈에 들어 옵니다~~
삼청동 골목골목을 다니는 즐거움을
짧은 시간으로는 다 누릴 수 없었어요
다음에는 시간이 널널할 때 찾아야 되겠어요.
동네 전체가 예술적입니다.
서울을 떠난지가 너무 오래되서 서울이 가물가물합니다.^^
서울은
안보면 보고 싶고
보러가면 정신없고
그런 곳인 것 같지요?
같은 장소의 같은 시간이지만 조금만 여유로움으로 주변을 살펴보면 또 다른 모습을 볼 수 있군요..
어느것 하나 그대로 놓인것 없이 정성어린 손길로 다듬어진 삼청동 길의 새로움을 봅니다..^^
삼청동은 인사동과는 다른 느낌으로 다가갈 수 있는 곳이지요.
조금만 고개돌리면 사람사는 냄새를 맡을 수 있거든요.
국무총리 공관이 있는 곳이죠? 교육개발원이 그 주변에 있어 몇번 가봤더랬는데 이런 멋진곳이있는줄은 몰랐습니다.
맞아요
교육개발원과 금융연수원이 있고
경복궁과 청와대도 가깝지요.

언제 서울 올 일 있으면 삼청동을 같이 가보면 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