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그림이야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1. 3. 28. 23:49

우리가 생각지도 않은 우연한 기회에 어떤 이득을 얻었다면 횡재했단 말을 한다.

재물을 얻은 만큼 좋은 일이 생겼단 말이다.

 

어제 북한산을 가다가 4.19묘역 정문 앞에서 만난 정민기씨의 지구바라기전은 횡재나 다름없었다. 

이제까지 보지 못했던 새로운 방법의 표현법을 보았기 때문이다.

 

지구바라기전은 그림이기도 하고 공예이기도 하다.

천에다 물감을 써서 그린 부분은 그림이고

그 그림을 미싱으로 밖아 또 다른 느낌의 표현을 한 것은 공예라고 해야 할 것 같다.

 

그렇게 그림과 공예를 합성한 지구바라기전의 작품들은

그림에서 표현할 수 없는 공예적인 부분과

공예에서 표현하지 못하는 회화적인 부분을 잘 살려 새로운 작품들을 만들어냈다.

 

정민기씨는  2010년 계원디자인예술대학 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를 졸업한 아주 젊은 작가이지만

벌써 여러번의 전시를 한 것을 보니 그의 이 새로운 기법이 세상과 소통하는 데 큰 힘이 된 것 같다.

 

이제까지 내가 보아온 퀼트 작업은 대다수가

작은 조각을 연결한 가방이나 생활 소품들이였다.

그런데 작가는 그 퀼트를 이용해 이런 예술작품을 탄생시키는 능력을 발휘했다.

 

그런 능력을 발휘한 것은

그의 말대로 작업을 할려고 하기 보단 헝겁과 놀았다는 말이 더 어울릴 것 같다.

 젊은 작가의 앞날의 또 다른 작업도 궁금하다.

갤러리 이후

작년 11월 17일 부터 일주일간 인사동에서 전시할 때의 팜플렛.

 

그의 작업실이자 갤러리엔 지금도 작업중이다.

Mask - Earth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얼굴

 빛을 등지는 길

 신은 말했다

 

 지구바라기

                               작가의 이야기

지구에서 멀리 떨어진 어느 혹성에 신과 정원사가 살고 있었습니다. 혹성에는 정원사가 일생동안 가꿔야 하는

지구바라기가 자라고 있었습니다. 지구바라기는 평생  시들지 않는 색으로 빛나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이었는데,

그 꽃잎은 신의 머릿결과도 같았습니다.

정원사는 말없이 지구바라기를 가꾸었고, 지구빛을 먹고 자라는 꽃은 무럭무럭 자랐습니다.

정원사는 매일 산책을 합니다. 늘 지구를 바라보며 걷다가 지치면 다시 지구를 등지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지구는 정원사의 피부처럼 푸른 빛을 띄는 별이었습니다.

 

" 난 언젠가는 꼭, 저 별에 가고 말거야 . . ."

 

신은 정원사에게 지구인들의 이야기를 매일 들려주었지요.

 

"지구인들은 갓난아이로 태어나 어른이 되어가지 . .. 남녀가 서로 사랑에 빠져 자신들을 닮은 아기를 낳고 살아간단다."

 

정원사는 지구인들의 사랑이야기에 매료되었답니다. 그는 신에게 지구에 가는 방법을 물어 보았습니다. 신은 말했습니다.

 

" 푸른 얼굴의 신을 찾아가거라.

그 신과 함께 여행을 하다 보면 언젠가는 지구에 도착해 있을게다."

 

-- 이상 중략     --

 

작가의 이야기처럼 이번 작품은 지구가 아닌 어떤 별에 사는 정원사가 신의 도움을 받아 지구를 찾게되고

그들이 죽은 후에 정원사의 무덤에서 지구바라기가 자라기 시작했다는 이야기를 주제로 한 것들이다.

와우~~ 독특한 작품들입니다.^ ^
회화와 공예가 만났다는 것도 눈길을 끌지만..
주어진 주제 안에서, 각각의 작품들이 이야기를 들려주며.. 다시 큰 스토리를 만들어간다는 게.. 기본 작품들하곤 차별성이 느껴집니다.
^ ^~ 렌즈님, 정말 횡재하셨네요~ㅋㅋ
그렇지요?

누가 말하더라고요.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는
자기 작업에 대해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사람은 프로이고
그렇지 않은 사람은 아마추어라고요.

그런 관점에서 본다면
정민기 작가는 프로 반열에 올랐다고 봐야할 것 같네요.
지구 바라기!!
그림과 공예.. 퓨전아트군요..
새롭고 특이하며 신비롭습니다.
동화를 구연하는 듯한 전시 주제 내용도 색다릅니다.....
이색적인 감상 즐거웠습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젊은 사람이 저렇게 알차게 자기 작업에 대해 얘기하는데
나이 한 참을 먹은 나는 뭘했나 싶더라고요.
아주 특별한 전시회에 다녀오셨네요.
우연히 마주했지만
특별한 만남이었지요.
지구바라기.
동화같은 이야기가 재미있습니다.
작품과 잘 어울리는 이름인 것 같습니다.
헝겁을 가지고 저런 별천지의 작품을 만들어 내는 것도 대단하구요.
세상님은 참으로 좋은 세상만 다니십니다.^^
그러게요.
저렇게 동화같은 이야기를 작품으로 만든다는 것이 정말 대단하지요?
제가 좋은 세상을 다니려고 노력하는 편입니다.
이렇게 글을 올려 친구들을 만나는 것이 즐거워서요.
헝겁과 놀면 시간 가는줄 모를것 같아요~~가방도 하나의 예술품으로 보여지네요~~멋집니다~~^^
손으로 뭘하면 밤 늦어도 잠이안오는데
책을 읽으면 초저녁에도 잠이 와요.
나마 그런가?
퀼트와 공예를 접목시킨 작가의 기발한 재능과
제목 지구바리기에 담긴 이야기는 감동을 줍니다.
우연한 횡재를 함께 나누시는 렌즈님께 봄날의 행운이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이야기가 아무리 아름다워도
작품을 이끌어내지 못하면 이야기일 뿐인 것을
작가는 자기의 작품으로 만들었더군요.
새롭고 멋진작품 잘 봤습니다. ^^*
감사합니다.
자연인님의 블로그를 자주 찾아야겠더라고요.
생각하지도 못한 특별한 작품들이 감동 입니다,
덕분에 좋은 작품 잘 보았습니다,
건강은 좀 어떠세요?
따사로운 햇살입니다.
좋은 기운 많이 받으세요.
지구바라기..

작품도 멋지지만..

밑에 내용도 참 예쁜거 같아요..

마치... 어린왕자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하고...

잘 보고 갑니닥...^^
이야기 정말 예쁘지요.
마치 고운메님의 예쁜 음식들처럼요.
누군가 닮은듯한..ㅋ
자꾸 그작품을 보게 만드시네요
젊은 작가의 새로운 시도인가요?
볼수록 모방이 아닌 창조가 느껴집니다
이런 좋은 시간을 갖는다는거 행복일테지요
건강하신 모습 기원합니다..
오랜만에 마을 오셨어요?
별일 없으셨지요?
작가의 뼈를 깍는 고통에 우리들은 행복해집니다.
다녀갑니다
즐거운 하루돼세요
독특한 작품감상 하고 갑니다
날 맑은 봄날에 소백산 자락은 어떨지 궁금합니다.
즐거운 하루이시길 . . .
정말 독특한 작품을 감상하시고 오셨군요 ^^
렌즈로보는세상님의 담으신 시선또한 독특하구요 ^^
자꾸 오고싶어지는 방입니다. ^^
감사합니다.
시크릿님의 중국 여행기 보러 달려갈께요.
미.쳐.야...;;
자기 분야에서 성공한 사람들은 다 저렇게
그일에 미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