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꽃

렌즈로 보는 세상 2011. 4. 25. 13:41

긴 겨울 끝자락을 잡고 느리게 우리 곁에 온 봄을

애써 오래 잡아두려고 해 보지만

봄은 벌써 종종 걸음치며 달아나려고 하네요.

 

우리의 인생살이도

봄처럼

꽃 피는 아름다운 시절은 느리게 왔다 빠르게 가는지도 모르겠네요.

 

 

 

 

 

 

누가 말하더라고요

이 노래를 흥얼거리면 늙어 가는 중이라고요.

 

아무려면 어때요.

이 노래가 좋은 걸요

 

봄날은 간다. - 백설희


연분홍 치마가 봄바람에 휘날리더라.

오늘도 옷고름 씹어가며

산 제비 넘나드는 성황당 길에

꽃이 피면 같이 웃고 꽃이 지면 같이 울던

알뜰한 그 맹세에 봄날은 간다.


새파란 꽃잎이 물에 떠서 흘러가더라.

오늘도 꽃 편지 내던지며

청노새 딸랑대는 역마차 길에

별이 뜨면 서로 웃고 별이 지면 서로 울던

실없는 그 기약에 봄날은 간다.


열아홉 시절은 황혼 속에 슬퍼지더라.

오늘도 앙가슴 두드리며

뜬 구름 흘러가는 신작로 길에

새가 날면 따라 웃고 새가 울면 따라 울던

얄궂은 그 노래에 봄날은 간다.

 

34

 

 

이전 댓글 더보기
꽃물.. 그저 감상만 하고 있습니다.
벚꽃이 흩날리는 모습도 아름답지만 물위에 떠있는 모습도 아름답군요..

꽃이 진다..
꽃이지네요.
이 비 끝나면
그저 하염없이 꽃비가 내리겠군요
강물에 벚꽃들이 떨어져 물길따라 흐르는게 너무 아름답습니다..
묘한 느낌이 드는 멋지 사진입니다..
벚꽃들의 마지막생을 보는 느낌이네요..
아름다운 꽃들에 마음이 머물다 갑니다..^^
저도 그런 느낌을 간직하려고 셔터를 눌렀습니다.
순천에도 비가 오나요?
비 오는 날 미인님의 포스팅은?
봄날을 데리고 흘러흘러 가는 꽃들이 애잔합니다.
봄비가 내립니다.
이 비 그치면 연두의 세상이겠어요.
게으른 제 봄은 아직 꽃들세상이에요.^^
제가 너무 성급했나요.
이 봄 ,너무 주춤거리는 발걸음이라 . . .

올 봄은 발걸음 잡는 날씨 때문에 성큼성큼 걷지 못하고
주춤거리다 푸르름에 밀려가게 될 것 같네요.
느리게 왔다가 빠르게 사라지는 봄~!!!
그 봄을 잡아보려고 했는데 사진도 제대로 남기지 못한채 떠나가고 있네요^^

렌즈로보는 세상님 담아놓은 목련이 마치 나비같아요~
강물에 떠내려가는 목련꽃잎들도 너무 애절하고 안타깝기만 하구요~

비오는 봄날에 많은 생각을 하고갑니다~
건강 잘 챙기는 날 되세요~^^*
농촌의 비오는 날은
날궂이 음식을 해먹은 후
낮잠을 자거나 마실을 나가지요
이 사람이 농촌에 살 땐 이런 날은 주로 낮잠을 자던 게 버릇이 되어
지금도 비오면 잠이 쏟아집니다.
꽃비가 내렸군요.
어느새 꽃자리를 만들고요.
세상님 가시는 발걸음마다 꽃자리이시길요
꽃비로 만든 꽃자리가
항상 내 마음속에 있다는 생각으로 살아가려합니다.
꽃자리님 . . .
꽃들로 만발헸던 봄이 가고 나니 파란 잎새가 너무나 상쾌함을 주는것 같아요.*^^*
무덥지는 말고
상쾌한 정도의 날씨가 오래 있었으면 하면
욕심이겠지요.
곧 5월의 푸르름이 다가오겠죠~^^
행복한 시간 되세요~^^
오월의 푸르름이 좀 늦게 와도 좋은데요
왜 이렇게 빨리 . . .
역시 이런 시선이 좋습니다
남들이 발견하기 어려운 감성적 접근
한장 한장의 사진들 속에 가는 봄이 느껴집니다
감사합니다.
제가 즐겨 주는 눈길입니다.
그런 눈길 가는 날 자주 있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저같은 사진을 한번 담아 보고자 하는데
시기가 휴일과 잘 맞지 않습니다.
부러운 눈으로 감상합니다.
마음도 두고 다니시다보면
어느날 문득 눈에 들어오겠지요.
빠른 시일내에 기대하시는 모습 만나시기 바랍니다.
봄 오더니만
어느새 떠나는가요
어끄제 맞이 했던것 같은데..........
멈칫 거리며 오는 듯 하더니만
종종 걸음으로 달려 갈려고 하는 봄이 야속합니다.
꽃이 떨어져 내를 이루었네요~
아름다운 시선으로 담은 멋진 그림에 한참을 바라봅니다.
이 비가 그치면 성큼 여름의 길로 들어서겠지요.
봄의 끝자락을 기억속에 담아둬야겠네요
꽃이 진다고 꼭 서러워 할 일은 아니지만
꽃이 진다고 그저 아름답다고만 할 일도 아닌 것 같습니다.
아니.. 아직 봄을 채 만끽하지도 못했는데... 벌써 봄날은 가는건가요... -.-;;
요며칠 계속 불어대는 바람에 하염없이 날리는 꽃잎들을 보면서.. 많이 아쉽더라구요...
봄은.. 왜 이리도 짧은 걸까요.... 겨울은 혹독하리만큼 길고도 긴데...
봄은 우리에게
'아름다운 것은 순간'이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어하는지도 모르겠네요.
그러나 꽃이 피긴 피잖아요.
잘보고 갑니다.행복한 시간이 되세요
늦은 시간입니다
행복한 꿈 꾸시길 . . .
고즈녁한시간 노래잘듣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벌써 날이 바귀었네요.
오늘도 즐거운 날 되시길요.
와우~ 봄날의 흔적들이 참 아름다워요
감사합니다.
사라지지만 아름다웠던 시절을 표현하려고 . . ..
떨어진 꽃잎을 보니 갑자기 이런 문구가 생각납니다.

사람들은 자기에게 보이는 것을 중심으로 그저 하루하루를 살아간다.
그어나 어느 한 순간 멈추고 돌아보니 그렇게 의식 없이 보내버린 시간이 쌓여서 바로 자기 인생이 되었다는 것을 깨닫는다.
그 때 그는 이렇게 말 할지도 모른다. 뭐라고? 나는 좋은 인생이 오길 바라고 이렇게 살아가고 있는데,
아직 인생다운 인생을 살아보지도 못했는데, 그런데 내가 무턱대고 살아왔던 그것이 바로 내 인생이었다고?
그렇지요
일각이 한시간이되고
한시간이 모여 하루가 되고
하루가 모여한달 , 한달이 모여 일년, 일년이 모여 평생으로 이어지는 우리의 인생길
그러고보니 일각이 가장 중요햔 시각입니다.
한 순간도 허투루 살면 안되겠어요.
상처입은 것처럼 흩어진 목련 잎이 애처롭게 보여요.
노래도 구슬프게 들리고....
떨어진 목련잎에서
화사하고 고고했던 과거를 연상하긴 어렵지만
그 게 거름되어 다시 봄날을 기약하지요.
정말 애잔합니다,,,나이드니까 맘에 더와 닿는군요...
그렇지요.
그러니 잠깐만 쉬다 가세요.
흔적따라 다녀갑니다.
봄비에 흩날리는 꽃잎...
코끝에 스치는 라일락 향기
점점 봄이 무르익고 있지요...
날씨도 좋고...^^
미국행에서 좋은 추억 많이 담아오셨겠지요?
무르익는 봄날처럼
님의 마음에 행복도 무르익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봄날이 가고잇네요~^^
그렇네요,
가더라도 좀 더디게 갔으면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