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그림이야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1. 5. 8. 14:31

인사동에 있던 아트사이드 갤러리가 통의동으로 이전하여

인사동에서의 멋진 공간과 멋진 예술의 느낌을 다시 우리들에게 보여준다.

 

5월 22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는

서울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독일에서 크게 주목받으며 활동하고 있는 변선영(44)의 <가치의 부재. 공간에 놓이다>이다.

 

전시장을 들어섰을 때 화사하고 멋진 공간과 어우러진 작가의 작품은

한 점 사다가 걸어두고 싶다는 생각이 들만큼 공간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힘이 있었다.

특히 1층 전시실에서 지하 전시실로 내려가는 계단에서 마주하는 그림은

미지의 세계로 들어가는 느낌으로 다가온다.

 

"어느날 모두들 중심으로 떠받드는 것들이 시들하게 느껴졌다. 싫증이 났다고 할까? 그래서 그 중심을 허연 형태만 살리고,

하찮은 것들에 색채와 패턴을 넣어 부각시켰다." -작가의 인터뷰 중에서-


   작가는 따뜻한 색감의 벽지를 배경으로 가구와 액자, 달력, 화병, 사진프레임, 침대 등 각종 물건이 가득 놓인 실내 풍경을 그리지만

정작 중심이 되는 사물들은 구체적 묘사 없이 형태만으로 표현함으로써 익숙한 가치의 전복을 시도한다.

 

그렇다.

작가는 우리의 삶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와 그 주변에 놓이게 되는 가치를 번복시켜 우리의 가치판단 기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다.

 

또 작가는 냉정한 관점으로 사물들을 늘어놓음으로해서 보는이의 시선을 분산 시키기도 하고

정교하기 짝이 없는 디테일로 시선을 집중시키기도 한다.

우리는 이러한 분산과 집중을 동시에 할 수 있어 전시를 지루하지 않고  흥미롭게 볼 수 있다.

 

특히 한땀 한땀 수를 놓 듯한 작가의 그림은

생각을 기계로 기록하는 내겐 경이롭기까지 했다.

특히 가로 3m가 넘는 작업들을 보면 그 느낌은 더욱 크다.

 

 

 

 

 

전시회 입장은 무료이니 많이 보러가세요..

현대적 감각이 살아있는것 같은 생동감을 주네요.
감상에 머물다 갑니다.
오후도 좋은 시간 되세요.^^
요즈음 우리가 주로 살고있는 깔끔한 아파트 거실에 걸어두고 싶은 그림입니다.
현대적이지만 아주 난해한 그림도 아니고 거기다 그림들이 대부분 화사해서요.
변선영 작품 너무 좋은것 같습니다...
좋은 작품 소개해주셔서 고맙습니다...^^행복하세요
지름마존님의 블로그에서
음악에 대해 많은 것을 알아가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무료입장? ㅎㅎ 저는 무료입장이라는 말에 눈이 번쩍..
한번 가봐야겠는 걸요.
고맙습니다.
그런데 아침님 요즈음 대구쪽에 많이 계시니 ....
그래도 시간나시면 .. ..
좋은곳 다녀오셨네요...
네.
차분하게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무슨 형식의 그림인지 도무지....
문외한이라지만 보노라면 빠져들것 같습니다
글쎄요.
이 사람도 미술 공부를 한다는 생각으로 다녀서 아직 그렇게 분석까지는 ..
속이 꽉 찬 정보들 오랫도록 간직하고 잘 이용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리쌀 대박나시길 . . .
여기서 다 본것 같은데요? 잘 보고 갑니다~~ㅎㅎ
감사합니다.
산들바람님은 오늘은 어떤 사진을 ....
금방 갈께요.
멋진 정보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한 일요일 되셨지요.^^
우리 관광산업을 위해 애쓰는 물님도
건강한 나날이시길요.
수를 놓은 듯한 작품이네요.
저 작품이 탄생될 때 까지의 작가의 혼을 생각해 봅니다.
렌즈 생각에는
예술을 하는 사람들은 신기(?)가 있어야하는 듯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저 작가도 어떻게 저리 정밀한 것을 . . .
색감이 따뜻해서 참 좋네요.
약간 제 스타일인데요?~~~^^
월요일 아침 덕분에 또 좋은 구경하였습니다.
행복한 한 주 맞이하세요.....
이 렌즈도 이런 그림 너무 좋아합니다.
복이님도 부처님 자비 가득한 한 주 이시길요.
좋은 정보 잘 보고갑니다 ^^
감사합니다.
좋은 촬영하시는 나날이시길 . . .
갈곳을 많이 많이 올려 놓으셔서
마음이 부자가 되었습니다 ㅎㅎㅎㅎ
감사해라 ~~~~
보고 다녀 할 곳이 많아져 행복해집니다 ~~~~
부자 되셨다니 고맙습니다.
갈 곳이 많아지면 행복합니다.- 렌즈 생각-
꼴라쥬기법처럼 보이는 그림들이네요.
색감이 조화로움이 뛰어난 것 같습니다.
감사히 감상했습니다^^
보이기에는 그렇지요.
우리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들을
저렇게 허옇게 그려놓아
마치 꼴라쥬기법처럼 보이게 해서 시선도 끌고
우리의 가치 판단에 대해 의문도 던지네요.
좋은 작품감상하고 오셨네요.
변선영님의 그림을 보면 먼저 벽지가 눈에 띄이고 다음은 달력이나 액자속의 유명 화가그림들이 보이지요.
님의 사진속 그림에도 리히텐슈타인, 르느와르, 세잔의 그림이 보이네요.
화가는 예를 들어 나무풍경화속 중심이 되는 나무나, 사과정물화속 중심이 되는 사과등의 중심은 부재로 하얗게 남겨놓고
그외 보통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배경에 더 힘을 실어주는 그림을 그리기로 유명하지요.
그 배경이라함은 벽지나 달력, 액자...이런것들에 더 신경쓰며 그렸던 거지요.

우리가 생각하는 사고에서 벗어난 그림이여서 조금 난해할수도 있지만
그림을 찬찬히 살펴보면 우리가 흔히 거실에서 볼수있는 풍경이기도 하지요.
자세한 설명과 그림감상 잘했습니다.
덕분에 오랜만에 좋은작품 감상했습니다.^^
역시 미술을 전공한 분이라
그림에 대한 이해도가 높네요.

이사람은 늦게 사진 공부를 해서
예술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아주 낮아
요즈음도 시간이 나는대로 이렇게 공부하러 다니는데
예술에 대해 이해가 깊어지는 게 하루 아침에 되는 것이 아니란 걸 깊이 느끼고 있어요.

나현엄마의 블로그에서도 많이 배우고 있어 너무 고맙지요.
가치의 부재, 공간에 놓이다'
그림엔 문외한이지만 제목이 제 맘에 들어 매력적으로 다가서게합니다.
하찮은 것들에 색채와 패턴으로 시들해져버린 예술혼을 살리는 작가정신, 그러니까 작가겠지요.
멋진 전시와 공연을 소개해 주시어 더불어 게으른 저에겐 간접 동참하여도 문화생활을 즐기니 참 좋습니다.
작가들의 저런 자기 작품에 대한 이름 붙이기를 보면
역시 프로구나 라는 생각이 확 들지요.
이사람의 공부에 동참해주어 감사할 분이지요.
화사한 색감이 눈길을 끄네요..
가끔 딸아이와 인사동 거리투어를 나가 곤하지요..
아이랑 함께 둘러봐야 겟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