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그림이야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1. 5. 22. 22:34

 내가 이전에 보던 도자기들은 거의가

우리가 눈으로 보는 것들을 그대로 표현하는 것이 대부분이였는데

이번에 본 서정욱의 LANDSCAPE전은

기존의 표현 방법과 다르게 작가가 본 풍경을 자기만의 방법으로 재해석해서 그린 그림이 그려진 도자기이다.

기존 틀에서 벗어난 모양과 은은한 색감으로 인해

나는 한층 우아한 사람이 되었다는 기분으로 전시장을 나올 수 있었다.

 

 

 

자연은 인간의 삶의 터전이며 예술의 근원으로서 무한한 영감을 제공한다.

자연은 인간과의 관계에서 예술로 표현되는 가장 기본적인 대상으로서,

사물을 묘사하기 시작한 이래 현대에 이르기까지

그 자체가 지닌 순수함과 광대함 속에서 느껴지는 자연의 아름다움은 모든 조형원리를 포함하고 있다.

거대한 규모와 위용을 지닌 자연의 주제는 산, 초원,바다, 호수,등이 대상이 되며,

이러한 자연 풍경은 광활함 무한함 불분명함을 포함하고 있다.

 

자연풍경의 직접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사진과 낭만주의 미술의 풍경화에서 볼 수 있는 작품을 배경으로

 평면적 구성의 회화에서 입체적 도자 표현으로의 무한한 변화의 가능성을 확인하게 되었다.

-작가의 말-

 

 

 

서정욱은

국립군산대학교 예술대학 산업도예과 졸업

상명대학교 예술 디자인대학교 요업디자인학과 졸업

현재 군산대학교 출강

개인전 : 2007년 인사아트센터

                 2011년 갤러리이즈

그룹전 : 2005년 교토에서 서울까지(토포하우스)

 2006년 미니미니재미가게전(파주 아트팩토리)

외 다수의 그룹전

 

 

 

이전 댓글 더보기
관심분야의 경계가 없군요. 아직 서울있는가보지요?
그냥 이곳저곳 기웃거리다가
맘에 드는 것을 만나서요.
어제 안동에 내려왔어요.
별일 없지요?
자연스러운 질감과
화려하지 않은 색감,
그래서 더욱 수수해서 돋 보이는 작품들입니다.^^
저는 유약발라
매끄러운 질감을 좋아하지 않아서
이런 것이 마음에 와 닿습니다.
이런 전시 문화에 서투른 돌팍입니다.
예전에는 이런 문화적인 결핍이 많이 그리웠었는데...
그것들마저도 나이를 묵어가는지...요즘 들어서는 별 반응을 보이지 않는군요...ㅎㅎ..나름 아픔인 모양입니다.
아직 도예에 대해서 무뇌한인지라...어떤 말을 한다는게 좀 그렇군요
좀 관심을 가져봐야할듯 합니다.
저도 마찬가집니다.
이런 곳을 가보았으니
함께 즐기자고 올린 것입니다.
순수한 미를 느끼는 작품입니다.
작가의 마음을 읽기엔 제가 역부족이네요^^
그렇지요.
색감과 질감 때문에 그렇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저도 마찬가집니다.
읽을려고 노력하는데
그 게 하루아침에 되는 게 아닌 모양입니다.
작픔은 더할나위 없음이겠으나, 작가의 말이 인상적이에요.
더불어 렌즈님의 시선은 늘 존경스럽습니다.
글과 사진에서 고수이신 해린님이 그러시니
많이 부끄럽네요.
전시회 전문 블로그입니다.
인사동을 다녀오다보니
마음에 드는 작품들을 그냥 보낼 수도 없고 해서 올렸습니다.
이런 전시회를 많이 가보지 않았네요
멋진 작품..잘 감상 하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워싱턴의 이야기를 듣는 것만도 저는 행복합니다.
캐롤님도 멋진 포스팅 하시는 한주가 되길 빕니다.
작품을 쿡하니참좋아요
도자가가 참 아름답네요
낼하루힘차게열어가세요
아름다운 도자기 보시고
1000D님도 활기찬 나날이시길요.
은은함이 묻어나는 도자기 잘 감상하고 갑니다~
좋은 한주 되세요^^
감사합니다.
나그네님도 행복하시길요.
도자기를 보면 마음이 차분해 짐을 느낍니다.
오랜만에 찾은 님의 블방에서 고요를 찾고 갑니다.
좋은 날되세요.
고요를 찾았다는 말씀 가슴에 와 닿습니다.
바쁜 철이지만 힘내세요.
가만히 렌즈님의 동선을 보니...서울오셨다가 안동가셨다가...
또 어느새보면 서울에 계시고...ㅋㅋㅋ
자주 왔가갔다 하시는것 같습니다.
덕분에 저희는 방에 앉아 귀한 전시 즐겨서 좋지만요.^^
인사동이 참~~ 볼거리가 많죠?
다양한 전시도 많이 하고요.
행복한 한주 보내셔요.^^
예술에 조예가 깊은 나현이 어머님도 인사동을 많이 다녔을 텐데
조금의 목축임이라도 되었나요?

살림을 이곳저곳 벌려놓다보니
이렇게 오르락내리락하며
구경 많이 하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도자기전시군요.
얼마나 많은 땀방울을 흘렸을까요. 저 경지까지 오기엔..
젊은 작가는 저렇게 기술도 철학도 다듬어 가겠지요.
약속 시간 안지키는 사람의 앞길은 정해져 있다!
도자기에 대해서 공부하고 갑니다.
좋은 작품이군요. 그런데 참 특이하군요.
좋은 도자기 그림 잘보고 갑니다.
그래서 제가 좋아라하며 글 올렸습니다.
같이 즐기자고요.
지금 당장은 위험한것 같지만 그것은 언제나 좋은 징조입니다. 그것들을 다른 측면에서 꿰뚫어볼 수 있다면 큰 성공을 이뤄낼 수 있을 겁니다. -스티브잡스-
지금 당장은 위험한것 같지만 그것은 언제나 좋은 징조입니다. 그것들을 다른 측면에서 꿰뚫어볼 수 있다면 큰 성공을 이뤄낼 수 있을 겁니다. -스티브잡스-
정 대칭이 아닌 자연스런 멋이 흐릅니다.
윤기 흐르는 도자기도 좋지만
투박해 보이는 질감이 더 정감이 갑니다.
행복한 시간 되십시오.
딱 각이 맞는 그림이 아름다울 때도 있지만
반지르한 것이 아름다울 때도 있지만
이런 모습이 더 아름다울 때도 있지요.
도자기에 대해서는 아는 것이 없는 저지만 보는 것은 즐긴답니다.
감탄을 하지요.
흙으로 빗는 그릇에서도 만든 분의 성격을 보기도 하지요.

즐거운 수요일이 되세요.
저도 마찬가집니다.
어쩌다가 마주한 도자기가 마음에 들어서 올렸습니다.
예술이 뭐 꼭 알아야되남요.
그저 좋은면 되는 거지요.
항상 접하는 도자기 세상과는 거리가 있군요.
그림으로 따지자면 추상적인 도자기 입니다.
달라서 올렸습니다.
도자기에 우리가 흔히 보는 풍경을 작가가 재해석해서 그린 그림입니다.
*♡한주가 시작되는♡*

월욜"힘과 용기를실어

당신께 보냅니다~♡스마일하세요~♡
감사합니다.
미인님 덕에 입가에 미소가 번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