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꽃

렌즈로 보는 세상 2011. 8. 31. 10:10

 

 

개 화 - 안도현

 

 

 

 

 

생명이 요동치는 계절이면

하나씩 육신의 향기를 벗는다.
온갖 색깔을
고이 펼쳐 둔 뒤란으로
물빛 숨소리 한자락 떨어져 내릴 때
물관부에서 차 오르는 긴 몸살의 숨결
저리도 견딜 수 없이 안타까운 떨림이여.


 

 

 

 

 

 

  

 

허덕이는 목숨의 한 끝에서
이웃의 웃음을 불러일으켜
줄지어 우리의 사랑이 흐르는
오선의 개울
그곳을 건너는 화음을 뿜으며
꽃잎 빗장이 하나 둘
풀리는 소리들.

 

 

 

 

 

 

 

 

 

 


햇볕은 일제히
꽃술을 밝게 흔들고
별무늬같이 어지러운 꽃이여,
이웃들의 더운 영혼 위에
목청을 가꾸어
내일을 노래하는 맘을 가지렴.
내일을 노래하는 맘을 가지렴.

 

 

 

 

 

 

 

82

 


꽃밭에서 - 조관우

꽃밭에 앉아서 꽃잎을 보네
고운 빛은 어디에서 왔을까
아름다운 꽃이여(꽃이여~)

* 이렇게 좋은 날엔 이렇게 좋은 날엔
그 님이 오신다면 얼마나 좋을까
꽃밭에 앉아서 꽃잎을 보네
고운빛은 어디에서 왔을까
아름다운 꽃송이~

*

루 - 루루루루루 루 - 루루 루 - 루루루 루루루 루루루
루 - 루루루루루 루 - 루루 아름다운 꽃송이

가사 출처 :
Daum뮤직

 

 

이전 댓글 더보기
보라색과 꽃을 좋아라하는 저는 아주 금상첨화입니다.
보라색 비단으로 둘러쌓여진 꽃들이 노래하는 듯 합니다.
더불어 아름다운 시와 노랫말이 더해지니 좋네요.^^
보라색을 좋아하면 미인이라던데. ...
함께 좋아해주니 감사하네요.
와! 아름다운 보라꽃이 절정을 이뤘네요.
감상 잘 하고 갑니다.^^
지금은 맥문동 시대입니다.
도회의 그늘진 곳이면 어김없이 저 보라색들이 자태를 뽐내지요.
보랏빛이 넘 이뻐요...
가을에는 보랏빛의 꽃이 많지요.
노래와 어우러져...꽃 향기가 납니다
함께 이뻐해주니 고마워요.
노래와 아름다운 꽃의 어울림이
너무 좋으네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감사합니다.
갈매기님도 행복한 나날이시길요.
와~~~ 저도 이노래 너무 좋아해요~!^^
저도 한 번 올려보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ㅎㅎ

정훈희 노래가 저는 쪼금 더 좋은 거 같아요~~~^^
아!!! 맥문동.... ^^
저렇게 한가득한 맥문동꽃을 보니 더 화려하게 보입니다.
참고로 담이가 제일 좋아하는 색이 보라색입니다. ^^
보라색은 미인이 좋아하는 색이라고 어디서 들은 것 같은데
담이님은 미인은 아니시니 미인을 좋아하는 사람이겠네요.
ㅎㅎㅎㅎ
정말 딱 들어맞는데요? ㅋㅋㅋ
들려 주신 시와 사진 잘 보고 다녀 갑니다.
고맙습니다.
평안하시지요?
외대에 걸쳐진 보랏빛 숨결이 느껴지는군요~
바람불면 살랑살랑 춤추는 꽃들~
꽃밭에서 잠시 쉬다 갑니다.
더운 날씨에 경기장을 다니시느라 수고가 많으시지요.
건강 돌보시면서 다니시길요.
맥문동 꽃잔치가 벌어졌네요.
시와 음악을 곁들이니 금상첨화입니다.
최고급 종합선물세트 고마워요.
행복한 마음으로 머물다 갑니다.
고마워요.
종합 선물세트 중에서 뭐가 젤로 맘에 드세요?
맥문동이 제일 좋은데요.ㅎㅎ
보라색의 향연이군요. 잘 보고 갑니다 ^^
그 향연에 동참하자고 ...........
연탄재 함부로 차지말라던 안도현 시인께서
이런 아름다운 시도 쓰셨군요.
"물관부에서 차 오르는 긴 몸살의 숨결"과
보랏빛으로 군무를 펼치는 꽃들의 요동치는 숨결을 들어보려 애를 써봅니다.
태생이 비슷한 농촌이라서 그럴까요.
안시인의 시를 읽으면 마음이 편안합니다.
연탄재 함부로 차지말라며
자기만 생각하며 살아온 우리를 질타했지요.
저 꽃이 맥문동이군요..보라색이 참 이쁩니다..
아주 줄을 세운듯 가득 채운 꽃..
저도 마음이 어지러워집니다..ㅎㅎ
노래도 좋구요..ㅎㅎ
행복한 9월 되시길..
왠지 보라색 꽃이 흐드러지면 저는
마음이 어리저뤄집니다.
아~~~제가 좋아하는 꽃밭에서

맥문동이 촘촘히도 꼽아져 있는 숲사에에
진보라빛 물결이 온 숲을 장악하고 있습니다

요 시기에 우리 눈을 즐겁게 해주는
맥문도의 편한 색감이 은은하게 보입니다
그러게요.
요 때가 저 보랏빛 맥문동이 마음 흔드네요.
작가님!
구월의 첫날이
아름다움으로 뜨락에 가득 내려 앉는 오후 입니다
구월에도 항상 즐겁고
행복이 기득한 멋진 가을 되세요
산마을님도
구월을 아름답고 풍성하게 맞이하시길요.
노래
잘 듣고 가요..........;;
고마워요.
제가 좋아하는 보랏빛의 꽃들이......
여자들은 화사하고 귀티나는 색인 보라색을 많이 좋아하는 것 같지요.
저도 물론이고요,
이곳이 어딘가요?
맥문동이 정말 많이 피었군요 ㅎ
제가 사는 동네의 길가에 저리 많이 피었네요.
머물렀다 갑니다.
늘 편안하세요.
안녕하세요?
놀러가겠습니다.
맥문동의 보라색이 이렇게 지천인 모양새는 처음이네요.^^
맥문동....좋아하는데....
줄 쫙쫙 세워 모아 둔 모습이 왠지 더 쓸쓸해 보임은....왜 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러세요?
그렇다면 제가 표현한 방법과 노래 때문이 아닐까요?
보라색을 좋아해............
꽃과시 아름다운 음악 더 무엇이 필요하겠습니까(?)
잘 쉬였다 갑니다 행복과 사랑이 가득한 주말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