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안동 아지매의 서울 구경

렌즈로 보는 세상 2011. 12. 9. 21:01

 

 

 

 

 

지난 번 다녀온 경희궁에 대해 글을 올립니다.

경희궁은

궁의 정전인 숭전전 내부에 그시절 궁중생활상을 재현해놓아

궁궐 정전이 휑하게 빈 공간인 것에 비해  배울 게 많아 너무 좋았어요.

 

경희궁을 가다 만나게 된 전차  

 

초등학교 6학년 때

처음 서울에 올라온 수학여행에서  타보았던 전차가 요렇게 생겼네요.

그 때는 촌아이가 서울에 왔으니 뭐가뭔지도 모르고 선생님만 따라 다녔지요.

 

전차 내부의 모습입니다.

바닥이 나무였는지 기억도 안나네요.

 

 

운전석이 앞 뒤에 모두 있네요.

전차는 돌리는 건 하지않고 앞으로나 뒤로만 왔다갔다 하는 모양입니다.

 

 

 

전차를 보고나서 경희궁으로 들어가봅니다.

경희궁의 정문인 흥화문입니다.

이 안에 서울시립미술관 경희궁분관도 있어요.

 

 

경희궁의 전경입니다.

 

조선의 5대 궁궐로 꼽히는 경희궁은 광해군 때에 창건되었고 이름은 경덕궁으로 부르다가 영조 때 경희궁으로 바꾸었다네요.

처음에는 많은 전각과 문들이 있었으나 한일합방과 함께 조선총독부로 넘어가면서 전각들을 철거하여 이전하였고

지금의 전각들은 복원되었지만 대부분의 전각들이 사라지고 궁궐터도 많이 축소되어 예전의 모습과는 많이 다르다네요.

 

 

경희궁의 정전인 숭정전

 

광해군 때(1611년)에 지어져 국왕이 신하들과 조회를 하거나 궁중연회,

사신접대 등 국가적인 의식 의례가 행해진 곳으로 경희궁의 으뜸가는 건물이다.

특히 경종, 정조, 헌종 등 세 임금이 이곳에서 즉위식을 거행하였던 유서 깊은 곳이라네요.

일제에게 나라가 빼았기고 경희궁을 훼손하면서 이곳에 있던 숭정전을 1926년 일본인 사찰인 조계사에 팔았다니 씁쓸하네요.

지금 건물은 1988년에 시작하여 2002년에 복원 공사를 마무리한 것이라네요.

원래의 숭정전 건물은 지금 동국대학교 구내에 있답니다.

 

 

 

숭정문을 들어서니 숭정원 뜰에는 여느 궁궐처럼 이런 품계석이 자릴 하고 있네요.

 

계단을 올라가 숭정전 안을 들여다 봅니다.

어!

숭정전 안에 뭣들이 있네요.

저것들이 뭣인지는 요 아래 표지판을 보면됩니다.

 

 

이렇게 궁중생활상을 전시해놓으니 휑하게 그냥 둘 때보다 훨씬 좋네요.

텅빈 공간일 때는 여기서 무얼 했을지 상상이 가지 않았거든요.

아이들과 함께 가면 설명하기 너무 좋아졌네요.

 

 

경희궁을 돌아나오는데

서울역사박물관 뒤에서

문화유적지 걷기 프로그램에 참석하신 분들이

 답사했던 곳에 관한 퀴즈를 풀고 있네요.

 

우리 조상들의 발자취를 따라 가는 걷기 프로그램

다음에는 이런 프로그램을 따라 걸어봐야겠어요.

이전 댓글 더보기
차~암 설명도 자세하게
잘 해주셔서 너무 이해가 팍팍~오네요. 감사합니다.
그러셨어요?
미소님 글 잘 읽고 있습니다.
이렇게 하나하나 관심 갖고 바라보면
모두가 감사함 뿐이지요.
마음을 담아 찬찬히 또 둘러보고 싶어집니다.
그렇습니다.
뭐든 내가 아름답게 바라보면
모든 게 감사하지요.
예전 경희궁 앞에서 아내와 데이트하던 생각이 납니다.
역사박물관 자리가 예전에 서울고등학교 자리였지요.
세상님이 전차를 타보셨다구요. 하 놀랍습니다.
멋진 곳에서 데이트를 하셨네요.
오늘처럼 눈발 날리는 날에 하셨나요?
제가 전차를 탄 세대라니 너무 놀라시네요.
그러니 옛날 이야길 많이 알고 있지요.
전차는 첨 보는데요.
지금 밖에 눈발이 날려요. 햇살은 비추는데 가볍게 눈발이..

이따 인천 오빠네 가야 되는데..
젊은 사람들은 처음 보는 분들이 많겠지요.
60년대까지 다녔으니요.
경희궁....문득 90년대 중반...한 추억이 떠오르네요....^^
고궁 걷기 참 좋지요~~
예.
그런데 사진을 하고 아쉬운 점이라면 느긋하게 구경을 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경희 궁에 다녀오셨군요 ..
천천히 둘러볼만 한데 잘 안가지는데요 ..
덕분에 즐거 이 돌아봅니다 ~~
행복한 주말 되세요^^
저도 처음 갔습니다.
시립미술관을 가는 길에 들려보았지요.
바로옆 역사박물관을 들러 아이와 함께 가봤던 곳인데
다시금 보니 기억이 새록새록 떠 오릅니다. ^^
그러셨어요.
아이에게 자세히 설명하셨겠네요.
한바퀴 돌고 왔더니 많이 춥네요
어휴추워~~~~~~
가본기억도 가물가물한 경희궁 사진과함께 공부하고 갑니다
어디를 돌고오셨는지
빨리 가봐야겠네요.
전차 ..함 타보고 싶네요 ^^

조상들의 발자취를 따라 걷는 걷기 프로그램,,,훌륭한 아이디어에요 !!
즐건 주말 되세요~^^
외국에서는 다시 전차를 운행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는데
우리도 그런 날이 올라는지 모르지요.
역사의 숨결을 가득 담아 봅니다
그 안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영상처럼 흘러 가는 것 같습니다
의미 있는 사진과 해설 감사합니다
우리 조상들의 숨결을 듣는 일은 언제나 즐겁습니다.
겉만 보고 속은 보지 않았는데
저런 모습이였군요~!
예.
저도 처음 저런 모습을 보았어요.
수학여행시절 전차를 타셨다니 언제요???

이곳은 전차가 아직 다닌답니다.
물론 일정구간만 다니는 건데 시내 안에서는 요긴하지요.

경희궁 언제 가 봤는지 기억이 가물거리네요..
덕분에 잘 봤습니다~!!
60년대 말 쯤인 것 같네요.

거긴 자연 친화적으로 사는 곳이라 아직 전차가 다니는 모양입니다.
매연도 안생기고 너무 좋겠네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저도 구경 잘했습니다.
따라서 보니까 다녀온듯합니다.
가까이 살아도 경희궁한번 가보질 못했네요.

추운날씨에 감기 조심하세요!
이렇게 찾아서 글 읽어주시니 제가 고맙지요.
제비꽃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서울도 이곳 저곳 가볼곳이 많다는 생각이 드네요
바쁜일이 계속 생겨 주말에 나들이를 못하다보니 이렇게 대리만족이라도 합니다
건강조심하시고 주말 잘보내세요^^
알객님 블로그 활동도 중요하지만
본업을 열심히 하시는 게 제일 좋아요.
꼭 해야할 일이 없는 제가 보기에는요.
예전 궁궐가면 텅비어 썰렁함이 감돌았는데
이렇게 해놓으니 렌보님이 말씀하신대로 그당시의
자리의 역할도 보고느낄수가 있어서 좋네요!!
조금있으면 마치 임금님과 신하들이 들어 올것 같습니다 ㅎ
저도 그래서 좋더라고요.
어디라도 예전 건물에는 저런 디스플레이가 꼭 필요한 것 같아요.
그렇군요(~)(!)

(즐)감합니다.

역사는 항상 곁에 있습니다(*.*)
그렇지요.
눈을 돌리면 언제든지 만날 수 있지요.
전차...
추억이 묻어있네요.
엄마손잡고...
헉 저는 전차를 구경을 못.............................................햇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