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한옥 이야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1. 12. 28. 19:13

 

 

 

 

우리한옥은 얼핏보면 모두 같아 보이는데

세세하게 뜯어보면 같은 듯한데 같지않음이 아름다움이다.

안동을 포함한 경북북부지역을 자주 돌아다니면서 발견한 한옥들의 아름다움 중

세세하세 본 것들을 올려봅니다.

 

 

안동 추원재 창문

 

만대루에서 바라본 병산서원 입교당

 

 

영양 연당리 경정 서까레

 

추원재 뒷벽

 

의성향교 동재 벽

 

문경 대승사

 

만대루를 올라가는 계단

 

병산서원 만대루

 

안동 관왕묘

 

의성 대곡사 명부전 대들보

 

 

 

안동 도산서원 농운정사

 

 

 

 

 

 

 

 

안동 옥연정사

 

대문간채의 문도 양쪽이 다르다

 

안동 광풍정                                      병산서원

 

의성 점곡 사촌마을 만취당

 

 

 

안동 옥연정사

 

 

 

의성향교

 

문경새재 주흘관

 

병산서원

 

봉정사 영산암

 

병산서원 만대루

 

어떤 것은 오래되어 아름답고,

어떤 것은 면의 조화가 아름답고,

어떤 것은 다듬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나무가 아름답고,

어떤 것은 모나지 않아서 아름다운 우리의 집 한옥 목조 집.

오래오래 보전되어 세계의 건축사에 우뚝 서길 바래봅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한옥의 아름다움은
세계 건축가들이 놀라는것이죠.^^
다만 우리가 우리것을 홀대 하고 있을뿐입니다.

새해엔 우리 한옥의 아름다움이
만방에 더욱 빛을 발하는 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좋은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그러게말입니다.
우리 것을 우리가 아껴야 남들도 더 아껴주지요.

그런 날이 빨리 오기를 빌어봅니다.
우리 한옥의 아름다움은 아무리 봐도 질리지 않는 아름다움입니다.
선 하나하나가 마치 살아 꿈틀거리는 것처럼 생명이 담긴 한옥 정말 아름답습니다.
그렇지요.
가로로 대는 나무 하나라도 자연을 그대로 옮겨 아름다움을 증가시키지요.
역시 우리의 한옥이 무척 아름답군요~~
그런 한옥이 안동에 가장 많다는 것이 자랑스럽지요.
고궁에 가서 나무결에 반했을때가 있었는데,,,세월이 만들어준 아름다운 우리것들~~보고 또 봐도 좋으네요~~^^
사진하는 사람들의 감성은 비슷한 모양입니다.
저도 저런 느낌이 너무 좋답니다.
12월도 뒷모습을 보이려하네요.
새해 희망의 빛으로 가득차고
열정이 담긴 마음으로 맞이하시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그렇네요.
시향기님도 가는 해를 아름답고 마무리하시고
힘찬 새해를 맞으시길요.
저는 저런걸 못찾았는데 역시 보는 관점이 달라야 제대로 잡아 내는군요
햇살소리님은 맛집 포스팅에서 최고인데요.
저는 그건 정말 어렵더라고요.
오래되도 질리지 않는 우리 한옥이 최고입니다.
얼마남지 않은 2011년 마무리 잘하시고
새해에도 늘 건강과 행운이 가득하시기 바랍니다.
대빵님도 알찬 마무리하시고
맞이하는 해도 행운이 가득하시길요.
너무너무 멋지구리 합니다~ 다른듯하면서도 닮은듯한 우리의 한옥들... 좋아요^^
고마워요.
안동을 다녀보시면 저런 모습을 자주 만나실 겁니다.
서울에 한옥마을만 가도 마음이 푸근해지는걸 느끼네요.
직접 살아보고 싶은 생각도 간절하지만 생각보다 쉬울거 같지 않네요.
그래도 가끔 한옥을 보고 있으면 마음이 정화되는거 같습니다.
그래요.
한옥은 바라보는 것과 사는 것은 다르지요.
특히 이런 겨울에는요.
아파트는 멀리서 바라보는 것은 정말 별로인데
살아보니 편한 맛은 최고네요.
자연미가 곳곳에서 풍겨나오네요
자연미학 그자체예요~~~^^
자연 친화적인 건축이지요.
우리가 예전의 살던 모습으로 살면은 지금보다 더 아름다운 세상일 거란 생각이 듭니다.
전통의 미를 갑춘 한옥의 매력..
잠시 머물다 갑니당~~~
그런 매력을 알아주시니 고맙습니다.
정형화 되지않은 우리것의 아름다움에 흠뻑 빠져듭니다.

좋은시선과 느낌이 있는 사진 좋습니다.
그러셨다니 고맙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것들이라 올렸습니다.
좋은곳에 다녀오셨네요..
제가 좋아서 자주 다니는 곳들이지요.
오래된 한옥의 아름다움을
구석구석 찾아내어서 보여 주시는 군요

오랜만에 역사서 한권을 읽는 듯
아님 선비와 마주 앉아 수수하게 예날 이야기를 나누듯
자연스럽게 느낌을 주는 이런 이미지가 참 좋습니다

책 한권 내시죠
저는 저런 집 마루에서 주인들과 나누는 이야기가 즐거워서 더 찾아다니는 것 같습니다.
남촌님이 안동에 오시면 저런 집으로 안내해드리지요.
과한 권유사입니다.
안동에도 구석구석 둘러볼곳이 너무 많은것 같아요..
고향이긴 하지만 기껏해야 일년에 한두번 갈가말까 하니원!!!
안동이 저런 문화재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곳이지요.
이런 곳을 고향으로 두신 항아님도 복입니다.
귀한 자료 잘 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발걸음 감사합니다.
놀러가겠습니다.
이렇게 많은 자료를
어던 체계로 보관하고 계실까? 궁금하면서 한수 배우고 싶습니다...
예전에 찍어둔 것은 필름 화일에 보관하고요.
요사이 찍은 건 카드나 컴퓨터에 들어있어요.
모든 게 귀한 자료입니다.
혼자 보관하지 마시고
남이라도 뜻이 맞는 분과 교류하십시요.
시간이 흐르면 역사의 근간이 되는 밑바탕입니다.
아주 소중하고 귀한 자료들입니다....
요즘 한옥에 인기가 말도 못하다네요.
효자동 사는 선배언니가 좋아하더라구요.
나이를 먹으니 저도 한옥에 그리움에 눈길이 가고요.
겨울엔 추운 것도 이젠 동경에 대상이 된 것 같아요.^^
그렇지요.
아무래도 요즈음은 편리함도 중요하지만 건강에 도움 된다고 좋아하는 모양입니다.
꿈이나 꾸지 보통사람들이 선뜻 가지지 못하는 게 한옥인 것 같아요.
옛 우리 선조들의 집을 아름답게 담아오셨습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타령님
내년에도 늘 건강하시고 좋은 포스팅 많이 하시길요.
병산서원..
오래전 유년시절의 기억들이 스물스물 기어 나오는듯
중학교 다닐적 자주 갔던 소풍 생각나는 곳이네요..
아주 오래된 사진처럼요.. 어느새 40년이 훌쩍 지난 시간들 ..깔끔하게 잘 담아 오셨네요..(^^)(^^)
그리운날님
안동이 고향인 모양입니다.
저도 일년에 한 두 번은 다녀오는데
작년에는 가지 못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