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가족사진

렌즈로 보는 세상 2012. 2. 16. 07:00

 

한 달이 넘게 블로그를 비우고

외손녀 사랑에 푹 빠졌다가 돌아왔어요.

그동안 주인 없는 집을 방문해주신 이웃님들 고마워요.

 

할머니가 되면 손주들이 그렇게 이쁠 수가 없다는 말이

어쩜 그렇게 딱 맞는 말인지 겪어보고야 절실히 느꼈어요.

아직 아무 것도 모르는 어린 것인데도

그 행동 하나하나가 얼마나 이쁜지요.

 

쉬를 하고 나서 우는 것도 귀엽고

큰 것을 보고나서도 치우는 동안에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는 것도 귀엽고

목욕을 시켜도 울지 않고 즐거워 하는 모습도 귀엽고

엄마젖을 실컷 먹고 쌔근거리며 자는 것도 귀엽고

입을 아래 위로 크게 벌리고 하는 하품도 얼마나 귀여운지

모든 게 귀엽기 그지 없으니 고슴도치가 따로 없네요.

 


 

 

 

큰아이가 아기를 가지고 나서 하는 말이

"아빠가 아이를 날마다 볼 수 있게 집에서 산후조리를 하고 싶다."고 했을 때

(우리 사위는 직업 군인이기 때문에 요즈음 젊은 아빠들처럼 조리원을 마음대로 드나들 수가 없다.)

솔직히 부담스러웠어요.

 

딸네 집에 가서 기거를 한다는 것도 부담스럽고

그일을 하다보면 내가 좋아하는 사진 찍으러 다니는 일도 할 수 없게도 되고요.

 

그러나 제가 위로 두 아이를 시댁에 살면서 낳아서 몸조리도 편안히 하지 못했고

엄마로서 아이들을 충분히 귀여워하는 것도 하지 못했기 때문에 늘 두 아이들에게 미안했어요.

그래서 이 기회에 엄마노릇 한 번 제대로 해보자고 마음 먹고 딸의 조리를 하게 되었지요.

 

 

 

 

 

 

요즈음은 거의 대부분의 산모들이 일회용 기저귀를 쓰지만

그게 암만하면 내가 빨아주는 면으로 된 천 기저귀에 비할까 싶어

날마나 기저귀 빨고 딸 시중 들고

젖이 많이 나오게 사돈이 사다주신 자연산 미역 팍팍 문질러 씻어 미역국 끓이고

손녀도 이쁘다고 얼러주다 보니 한 달이 언제 지나갔는지도 모르고 지나갔네요.

 

 


 

 

 

모든이들의 축복 속에서 이세상에 온 지 이제 한 달 남짓한 우리 외손녀

앞으로 건강하고 착하고 아름답게 자라

주변 사람들과 큰 사랑 나누며 살기를 빌어보네요.



이전 댓글 더보기
축하드립니다.
너무 귀여워요^^
언제나 건강하시고 가정 화목하시기 바랍니다. ^^*
고마워요.
오늘도 일본 이야기 들으러 가야겠어요.
정말 예쁜 모습입니다.
축하드려요~
그리고 고생도 많으셨구요~^^
렌즈님 바람처럼 축복 속에서 착하고 아름답게 자라길 빌게요~
고마워요.
석천님.
꼭 그렇게 자랄거라 믿어요.
축 할매...애기는 점점 이쁘지고 사랑스러워 집니다. 못보면 눈물납니다.
그런데 소욕님도 벌서 할매가 되셨나요?
아주 젊으신 분인 걸로 알고 있었는데요
넘 이뻐요
할매 눈에 넣어더 정말 안 아프겠어요
맞아요.
요즈음은 좀 한가하시겠어요.
노실 때 건강 챙기시고 일철을 맞이하세요.
전 딸이 없어 이런 즐거움이 없을 것 같으니..... 하하하

며느리를 딸 삼아 해주면 되겠지만 아직 먼 나라 이야기니
명심해서 읽어 둘께요~~~

순산에 즐거운 산바라지가 되어 축복입니다~!!
며느리를 딸 삼아 친하게 지내세요.
그러나 적당한 거리를 둔다면 오래도록 서로 좋은 관계를 유지하겠지요.
수고하셨어요~ 아주 이쁘네요^^
고마워요.
늘 빠쁘시던데요?
이제 아기 봐주는 산후조리가 끝나셨는 모양이지요..ㅎㅎ
눈에 넣어도 좋을 손주...너무 행복 하셨겠습니다.
할머니가 되면은 자식들보다 손주보는 제미가 더 좋다고도 하던데..ㅎㅎ
맞아요.
집에 와서도 저녀석 이야기만 한답니다.
막내가 눈치를 좀 주지만요.
아궁 축하해요~~
넘 이뻐요~~ㅎ
고마워요. 목탁님
별일 없으셨지요?
이목구비가 뚜렸한;
앞으로 미스코리아깜^^
우리끼리 얘긴데 썩 예브진 않지만
아주 못생긴 아긴 아닌 것 같아요.
다다님 이야기만 들어도 왕관을 쓴 것 같은데요.
렌즈님....제가 아기를 나은 듯이...
사진을 보는 순간
울컥합니다....
기저귀가 널려있는 모습이 너무도 정겹고요...
역시 다른 시선을 가지셨군요....
포근포근한 아기 냄새의 비릿함을 맡고 갑니다....^^
고마워요. 꽃자리님.
우리들은 아기가 있는 집에는 기저귀가 하얗게 널려있어야....
정말 아기냄새 진동을 하는 방이랍니다.
솜털 보송보송한 아가를 보고 있노라니 가슴이 벅차 오네요
저두 머지 않아 할미 소리 들을날 오겠지 (?)(?)하고요.. (빵긋)
나이들어 늙는 건 싫은데
할미가 되는 건 너무 행복하더라고요.
예쁜 공주로군요, 건강해 보여 참 좋아요, 신기히기도 하고 사랑스럽기도 하고, 그러지요?
예전에 비하면 참 편리해진 산후조리이던데..손수 하시고 감동이에요.
건조대에 널린 하얀 기저귀.....렌즈님은 부지런하시고 무엇보다 건강하신거 같아 좋습니다.
전 어쩌다 봐주면 금새 몸살이 나곤하던데요..
예.
건강하게 갈 자라고 있어요.
사위의 직장 때문에 마음대로 하지 못하고 집에서 했어요.
딸은 조금 불편했지만
손녀는 행복했는 것 같아요.
병원에서 퇴원할 때는 목이 쉬어있었거든요.
소녀같은 감성의 해린님이 벌써 할머니란 건 도저히 믿어지지않아요.
와~~축하드립니다.
이제 손녀가 생겼군요!!
너무 예쁘네요!!!
고마워요.
요런 아기 보니 딸래미 욕심은...?
따님의 산후조리 도와주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손녀가 아주 예쁘네요.
고마습니다.
또깡님
나중에 손주들이 태어나면
그 사랑스러움 알게 될겁니다.
너무 예뻐요.
ㅎㅎ 힘드셨죠?... 넘 예쁜 손주 덕분에 시간가는줄 모르셨겠습니다,,,^^
네.
나이 들어서 하는 일이라 너무 힘이 들었어요.
그런데 꼬물락 거리며 자라는 손녀가 모든 걸 감싸주었어요.
반갑습니다.
외손녀 보신것 축하 드립니다.
뵙지 못해 다녀 가곤하였습니다만
김카라님 블방에 드렸다가 뵙고 인사 드립니다.
좋으십니다.
산수님 별일 없으셨지요?
산원에도 봄빛이 돌지요?
덕택에 무사히 산바라지 마치고 돌아왔어요.
고맙습니다.
너무나 행복한 시간을 보내셨네요.
새로운 생명의 신비함을 무엇으로 비할 수있겠어요?
할 머니 되심 축하드려요.
아기의 탄생을 축하드립니다
한 달씩이나 조리를 해 주었다니 대단하시고 훌륭하십니다

아기가 너무 너무 이뻐요
건강하게 무럭 무럭 자라길 바랍니다
좋은 소식 행복한 마음입니다
감사합니다^^.
아퓨~! 정말 이쁘고 사랑스러워요.
제가 여기를 못보고 지나갈뻔 했어요!
지금이라도 보게되어 다행이구요.
수고하셨지만 행복을 가슴가득 담아 오신거 같아요.
자꾸만 보고싶어질거 같아요.
손주자랑은 돈내 놓고 하는거래요 ~~ㅎㅎ
몸은 힘들어도 마음의 기쁨은 두배가 될줄압니다 ~^^
이쁘고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거라 아가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