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가족사진

렌즈로 보는 세상 2012. 4. 17. 13:36

 

 

눈 내리는 한겨울에 태어난 우리 외손녀가

꽃 피는 아름다운 봄날에 백일을 맞이했어요.

 

시골에 살고 있어서

지 에미가 마음껏 상을 차리진 못할 것 같다고 걱정이 많았지만

정성 들여 준비한 상차림에

할머니 할아버지를 모시고

우리 부부도 가서 축하해주었어요.

 

 

 

 

 

꼼지락 꼼지락 아무것도 모르고

먹고

자고

볼일만 보던 우리 외손녀

이젠 앉아있는 모습도 너무 의젓하네요.

 

 

떡케잌이 서울처럼 예쁜 게 없다고 걱정이 많던 우리 딸이

배달된 백성기 떡케잌을 보고 그래도 괜찮다고 하네요.

 

 

 

장수하라고 무명 실타래도 준비했고요

무병무탈하라고 수수팥떡도 준비했고요.

 

장수를 상징하는 잡채도 올렸어요.

 

 

잔치를 하면 아이들이 애를 먹지요.

우린 크게 잔치를 벌이지 않고 집에서 가족끼리 밥을 먹는 정도인데도

촬영하느라 한참을 앉아 있더니

피로한 모양이네요.

입을 오무려 하품을 하는 모습도 귀엽네요.

 

 

 

 

백일에 가보고  나서 한시름 놓았습니다.

아이를 제대로 키울까 걱정이 되던 우리 딸 내외는

우리가 키울 때보다 훨씬 더 잘 키우고 있었거든요.

 

충분한 사랑으로 외손녀는 표정도 밝고 편안하며

조용한 아이였으며

옹알이도 얼마나 많이 하던지요.

특히 지 에미가 읽어주는 책에 대해 크게 반응하네요.

책을 읽어주면 팔다리를 움직이면서 큰 옹알이로 대꾸를 하니

지 에미나 보는 우리도 참 즐겁고 행복했어요.

 

앞으로 건강하고 예쁘게 자라길 빌어봅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작가님!
귀여운 외손주 백일
다시금 축하 합니다
세월이 참 빠르지요
얼마 전에 이야기이었는데 벌써 백일 이군요
항상 건강하게 잘 자라기를 기원 하면서 고운 봄날 되시기 바랍니다
축하합니다
너무 이쁜 외손녀!!
따님의 사랑으로 더욱 이쁘게 크겠지요
다시한번 축하드립니다.
제가 보면서 흐뭇함이 절로 나는데
얼마나 사랑스러우시겠어요
예쁘고 귀엽고 ~~
아가야 무럭무럭 크거라
축하 축하드립니다.
너무 귀여워요.
아고
아고 예쁨니다.
건강하게 잘자라주길 기원해봅니다.
좋은 봄날에..
다시 축하 드려요...^^
와! 축하드립니다. 부럽습니다 저도 내년쯤은???
와... 애기가 넘 잘생겼네요.
건강하고 총명하게 자라길 기원해 봅니다.
와~벌써 백일이 이네요.
축하먼져 드리고요.건강하고 씩씩하게 자라기를 기원합니다.
너무너무 귀여워요~~^^ 하품하면서..조 오무린 입술..ㅎㅎㅎ
이 험하고 거친 세상을 100일씩이나 사셨다니
그저 놀라울 따름입니다.
앞으로도 그런 의지로 100일을 100년으로 바꾸시길(~)

넘 구여버요.

할미님 마음이 흡족하셧겟어요.
안바도 비디오. (^^)
참 예쁘네요 ,예쁜 공주님 백일 축하드려요.어쩜 또랑또랑할까요? 울지않고 의젓하게 앉아있으니 기특해요.
봄답게 노란케익과 노랑옷,잘 어울리네요.예쁘고 건강하게 잘자라길 바랄께요.
힝~ 축하 축하^^ ㅎㅎ
백일잔치가 어른들 잔치지만
손녀가 건강하고 예쁘게 자랄거라 믿습니다
아효~ 벌써 백일이군요~
어쩜.. 이뿌게도 차리셨네요 백일상~
따님이 렌즈님 닮아서 솜씨가 좋으신듯요..^^

하품도 하고 엄마랑 눈도 맞추고..
귀엽고 이쁩니다~
외손녀 백일 축하드려요 렌즈님~~!! ^ㅇ^
아흠... 귀엽고 사랑스러워요.
늦었지만 축하합니다.
무럭무럭 건강하게 잘 자라길 바라며...

늦었지만 외손녀의 백일을 축하드립니다..
건강하고 행복하게 무럭무럭 자라길 기원합니다.
늦었지만 손녀의 백일을 축하드립니다^^
정성과 사랑의 가족입니다^^.
ㅇㅖ쁜 외손녀의 백일...
축하드려요, 우연하게 고운 공간을 만나 인사드립니다.
손녀딸 대학 졸업식이라 얼마 전 다녀가신 저의 시어머님의 모습이 갑자기 떠오릅니다. _()_
아하..이런 날이 있었습니다.

친구가 의원이 된다해서
반년을 알도 못하는 정치 훈수를 두느라 잠시 지났던 시간을 보니.
손녀라니..축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