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북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2. 8. 24. 09:14

 

 

성냥이 발화도구이기도 했지만

어릴 적 우리들의 장난감 노릇도 톡톡히 했던 추억이 있다. 

성냥개비로 처음 산수를 배우기도 했고

성냥개비로 방바닥에 온갖 모형을 만드는 놀이도 했다.

 

 

그런 성냥에 대한 추억에 젖어 찾았던 성광성냥공장.

공장의 모든 기계가  신나게  돌아가는 것은 볼 수 없었지만,

연속자동성냥제조기에서 성냥에 붉은색 발화물질을 묻혀서

성냥곽을 만들어 포장하는 것을 볼 수 있었던 것만 해도

행복한 날이었던 그날,

그곳에서 보았던 추억의 성냥 만들기 과정을 올립니다.

 

 

 

 

 

 

성냥은 크게 세가지 공정을 거쳐 만들어집니다.

첫번째 -  나무를 깍고 잘라 적당한 크기의 손잡이 부분을 만드는 것이고,

 두번째 - 그렇게 만들어진 손잡이에 발화액을 묻히는 과정이고,

세번째 - 성냥곽을 만들어 완성된 성냥개비를 담는 과정입니다. 

 

 

 

성냥은 손잡이인 나무로 된 부분과 발화물질이 묻어있는 부분이 있지요.

이 포플러나무가 손잡이 부분을 만드는 재료입니다.

길가나 강가에 많이 서있는 우리가 흔히 보는 미루나무라고 불리는 나무지요.

 

 

 

 

포플러를 껍질을 벗겨서  1자 3치(43cm정도)로 자른답니다.

 

 

 

 

자른 나무를 요 기계에 걸어 빙글빙글 돌려가면서

 

 

 

 

요런 모양으로 깍아 낸답니다.

깍은 걸 다시 이 기계에서 성냥 길이만한 크기로 잘라주고

 

 

 

 

 바싹 마를 때까지 불을 떼어서 그 열기로 말려준답니다.

 

 

 

 

자르고

깍고

말리고

다른 공정으로 옮겨가는 것은 모두 자동으로 이 기둥을 통해서 옮겨 다닙니다.

 

 

 

 

 그렇게 다듬어진 성냥개비는 이 왕발기에서 불량품을 골라내고

 

 

 

 

여기있는 미각기에서 거친 부분을 마지막으로 정리합니다

 

 

 

 

그렇게 손잡이가 준비돼는 동안 이 아저씨는

규조토, 골분, 밀가루, 아연화, 염소산, 유황, 붉은 색소 등을 혼합한 발화액을 만듭니다.

 

 

 

발화물질을 혼합하는 것도 기계의 몫입니다

 

 

 

발화물질을 혼합하는 동안에 연속자동성냥제조기에서는

 

 

 

다듬어진 성냥개비를 한 치도 빈틈없이 촘촘하게 기계에 꽂을 준비를 합니다.

 

 

 

 

송송 구멍이 뚫린 철로 된 컨베이어 벨트에 꽂힌 성냥개비.

성글게 꽂힌 곳은 바로 앞의 작업에서 빈틈이 있었기 때문이라네요.

 

 

 

 

성냥개비는 벨트를 타고 가면서 요 펄펄 끓는 파라핀액을 끝부분에 묻히고

 

 

 

 

다음 과정인 발화액을 묻히러 갑니다.

 

 

 

 

요렇게 가지런하게 거꾸로 서서 붉은 발화액을 묻힙니다.

 

 

 

  

이렇게 발화액이 묻혀진 성냥개비는 20분 정도 벨트를 타고 가면서 뜨거운 열기로 바싹 말립니다.

 

 

 

 

처음 나오는 성냥을 사장님은 만져만 보아도 제대로 만들어졌는지를 안답니다.

 

 

 

 

어! 그런데 돌아가던 기계를 멈추네요.

기계의 저 바늘같은 부품이빠진 곳이 있었어요.

이곳에서는 여사원들도 기계를 척척 갈아끼우는 게 익숙합니다.

오랜세월 이곳에서 일을 하다보니 모든 것을 내 일처럼 합니다.

 

 

 

 

 

그렇게 고쳐진 기계를 다시 조립해서 기계를 다시 돌립니다.

모든 사원이 내일처럼 하는 회사의 풍경.

너무 아름다운 사람 살아가는 모습입니다.  

 

 

 

 

 

기계는 돌아가고  완성된 성냥이 이렇게 줄줄 나옵니다.

 

 

 

성냥개비는 이 사각 그릇에 받아냅니다.

 

 

 

이렇게 완성된 성냥은 수작업으로 포장을 하는 곳으로 가지고 가고

 

 

 

 

그곳에서는 성냥곽도 손으로 만들고

 

 

 

 

성냥개비를 성냥곽에 담는 작업도 합니다.

 

 

 

 

지금 이 성광성냥공장에서 생산되는 성냥의 80%는 주문생산하는 홍보용이고

20%는 이렇게 큰 곽에 담긴 가정용입니다.

 

 

 

 

모든 성냥 만들기 과정이 끝나고 이제 상자에 담겨 소비자에게로 갈 준비가 된 성냥입니다.

 이제 성냥이 우리 어릴 적처럼 장난감이 되는 시대는 아니지만

또 다른 누군가에게 새로운 추억을 만들어 줄 것입니다.

그 추억을 만들어주는 날이 끝이 없기를 빌어봅니다.

 

 

 

20년이 넘게 이 공장에서 일하시는 김원남씨.

처음에는 아이들 교육을 시키려는 일념으로 돈을 벌러 왔지만,

이제는 아이들이 다 자라 사회의 든든한 기둥이 된 지금은 일이 좋아서 다닌답니다.

비록 공장이 어려워 10년 전에 임금이 오르고 더이상 오르지는 않지만

이제 내집같이 편안한 이곳에서 동료들과 오래도록 일하고 싶다고 합니다.

저도 그렇게 되기를 마음 속으로 빌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여긴 특히 불조심해야할것 같아요~~^^ 젊은이들이 배우려고 안하면 문을 닫을텐데,,,걱정이네요~
비도 자주 오고 태풍도 북상중이고,,,,환절기 감기조심하세요~~^^
그래서 제가 직원분께 "위험수당이 있겠네요?"
하고 물었더니
"회사가 어려워서 10년째 월급도 못올리고 있는데 오죽하겠어요." 라고 하시네요.
은별님도 건강 조심하세요.
일하시는 분들은 힘들지 모르겠으나,
보는 사람은 정말 신기하고 재미있네요.
성냥만든는 과정 잘 담고 갑니다...^^
맞아요.
일하시는 분들은 저 기계로 만드는 과정 중에 열기로 말리는 과정이 있다보니 더운 날에는 너무 힘들겠더라고요.
작가님!
성냥 만드는 과정을 보니
한 개비의 성냥이 만들어지기가지
참으로 많은 과정이 있군요
덕분에 소중한 현장을 배워 봅니다
그 분들이 마음 놓고 일할 수 있게 성냥 소비에
다양한 각도의 모색이 필요한 세월인 것 같습니다
고맙습니다
글쎄요.
예전같은 소비는 어려울 것 같고요.
획기적인 새로운 판매방법이 개발되었으면 좋겠어요.
성냥공장.... 옛추억이 있는 곳이네요.
옛날에 성냥공장이 참 많았었는데.... 아직도 남아있군요.
그렇지요.
그때는 성냥공장 아가씨들이 많았던 것도 기억나고요.
기계화 되엇다하나 아직 수작업도 많이 잇네요
가족 같은 직원들을 위해 서라도 길이 보존 되길 바람니다
그러습니다.
넣은 것은 아직 수작업으로 하더라고요.
길이 보전되어야 하는 공장이지요.
성광 성냥 ...아직도 만들어지고 있군요
팔각통 사가통 등의 성냥통 이삿집에 꼭 사들고 간것이 성냥인데....
이젠 추억속에서 기억하고 첨보는 성냥 만드는거 잘보고갑니다
맞아요. 팔각통도 있었네요.
제가 자랐던 영주에서는 돈표성냥이라고 사각미닫이 통도 있었어요.
(즐)겁고 행복한 주말 되세요(~)(~)(~)
춘하추동님도 행복하세요.
그렇군요 성냥이 이렇게 맹글지는 걸 첨으로 구경해봅니다
톰 나무가~~~ 성냥이 되어 나오 모습이 신기할 뿐이네요
늘~ 좋은일들만 있으시길요.^^
저도 처음이랍니다.
오미자님도 바쁜 나날이지반 건강 조심하면서 지내세요.
옛날에 풍로를 쓰던 때 부엌 아궁이 옆에는 늘 육각형 모양의 큰 성냥통이
있었어요. 담배를 피셨던 친정아버님 모시 옷 주머니에는 라이터가 없으면
다방 이름이 적혀 있는 작은 성냥갑을 늘 가지고 다니셨습니다.
성냥공장을 보는 건 처음인 것 같아요.
모두들 태풍으로 잔뜩 긴장한 주말이에요.
별 피해 없어야 할텐데..... 좋은 시간 보내세요.^^

풍로 오랜만에 들어보는 이름이네요.
아궁이에 등걸나무를 때고 나면 나오는 숯을 피워 음식을 만들던 기구였지요.
친정 아버님이 다방 출입을 하셨다니 멋쟁이셨던 모양이네요,
제 아버지는 시골에 사셔서 그런 곳은 모르고 지내셨지요.
태풍이 조용히 지나갔으면 정말 좋겠어요.
오래전에
정말 오래전에
동네에 성냥공장이 있었어요.
그땐 자세히 보지 않았는데
오늘보면서 기억이 납니다.^^

요즘은 성냥을 많이 쓰지 않아서
어려움이 많을텐데 그래도 열심히 만드시는군요.^^

박수를 보냄니다.
동네에 성냥공장이 있었다면 적어도 읍 정도는 돼는 도시에 사셨겠어요.
저는 완전 산골에서 살아서 성냥공장은 말로만 들었지요.

우리 모두 힘내시라고 박수를.....
성냥 만드는 과정을 자세히 소개해 주셨네요.
미루나무를 사용하는군요.
속성수죠.
재질도 무르고,
우리 어렸을 때는 미루나무가 많았는데,
지금은 거의 자취를 감췄습니다.
아마 무르기때문에 목재로 사용가치가 적어서 일 겁니다.
행복한 날 되시기 바랍니다,
그랬지요.
학교를 오가던 큰길 가에는 어김없이 미루나무가 있었지요.
가을이면 일렬로 쭈욱 늘어서서 노랗게 물들어 바람에 일렁이던 모습이 아름다웠지요.
작가님!
주말 잘 보내고 계시지요
잠시 잠이 나서 다시 한 번 찬찬이 살펴 보고 갑니다
성냥만드시는 분들의 애환도 생각 나구요~~~
고운 주말 되십시오
산마을님.
글 쓰시기에도 바쁘실 텐데 이렇게 자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지금은 라이타가 많다보니 성냥은 옛날
어릴적 때만 보았던 기억이~~
근데 지금도 많이 만들고 있군요
자세한 과정까지~~
덕분에 또 하나 배우고 갑니다~^^
그렇지요.
우리집 남자도 얼마전까지 라이타 불로 담배를 피웠거든요.
이장님네도 태풍 피해 없으시길 빕니다.
렌즈님 정말 추억이 생각 나네요
팔각 성냥
나무로 만든 성냥

고은 하루 되세요
팔각 성냥
사각 성냥
추억의 성냥이 떠오르셨어요?
다음 블로그 '렌즈로 보는 세상'에서 스크랩하였습니다.
렌즈로 보는 세상님~~

오랫만에 가슴 한켠에
담겨있는 우리에 모습들이 아닌가 합니다~!

바쁜삶에 매달려
동동거리다 이제야 늦은
님에 안부를 묻습니다~!

안녕하시지요?
절기로는 입추도 지났건만
제갈길 못찾는 계절이
짜증나게 하는
정치많큼이나 힘들게 합니다~!

소중한님~

이제 곧 찾아올
단풍 곱게드는
시원한 날을 그려 봅니다.
가족 모두 건강하시어
나날이 행복하십시요.

그리움담아
보고픔 전하고 다녀 갑니다.......

~해운~
오늘 온다는 볼라벤이 무사히 지나가면 올 가을은 넉넉하게 웃을 수 있을 것 같네요.
아름다운 단풍도 기대하면서요.
지난 페이지에 공장 모습을 보았었는데
오늘은 성냥 만드는 과정을 보게 되네요..^^

언뜻 보기에도 노후된 기계와 힘든 환경에서 작업하시는 분들의 모습에
마음이 짠해집니다..
저 공장을 가보면 누구나 그런 생각이 들겁니다.
그러대도 사원들의 표정이 밝아서 좋았습니다.
우리나라에서 하나 남았다는 성냥공장이로군요.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CD57vH <a href="http://xiwnzczpqlej.com/">xiwnzczpqlej</a>, [url=http://fmyaobgyofsh.com/]fmyaobgyofsh[/url], [link=http://wfuyiciobulk.com/]wfuyiciobulk[/link], http://iqpcquzjnfvj.com/
문명으로보터 멀어져가는 것 중 하나로 여겨지는 성냥공장...장인정신이네요.생각보다 정교한 공정과정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