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북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2. 8. 29. 07:50

 

 

 

오래전에 안동에서 일직을 거쳐 의성 안평을 찾아가는 길

옥련사란 안내판을 보고 찾아간 절집 옥련사.

 

절 아래에 있는 연못에 연꽃이 구슬같이 아름답게 핀다고 해서

옥련사라 불렀다고 하는 옥련사

신라 흥덕왕(재위:826∼836) 때 덕운()스님이 창건한 고찰이었다.

 

천년고찰이라는 이름에 어울리게 제대로 된 전각이라고는 극락전과 고불전,

그것도 허물어져가는 모습에 가슴 아렸지만

오래된 극락전 앞에 흐드러지게 핀 백일홍은 눈 시리게 아름다웠던 추억이 있다.

 

 

 

그 아름다운 추억을 찾아 다시 찾은 옥련사.

 바라다 보는 모습부터가 옛날과 다르다.

멀리서 보기에도 깨끗하고 반듯한 건물들이 고요하다.

 

 

 

이렇게 반듯하게 다시 태어났구나!

옛날 허름하던 가운데의 극락전도

극락전 옆은 조그마한 고불전도

오른쪽 종무소 건물도 깨끗하게 보수되었고

왼쪽 스님들이 기거하는 건물은 새로 지었구나!

 

옛날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것은

안전하지 않아 더 아름다운 석탑과 백일홍이구나!

그대로 있어줘서 반갑고 반갑다.

 

 

 

고려 후기에 조성하였을 거라고 추측만 할 뿐 정확한 조성 연도도 모르는 석탑이 아름답다.

옥개석의 기퉁이가 깨어지고 마모되어 세월의 무게가 느껴지지만,

닳고 낡은 모습으로라도 우리곁에 오래도록 있어주어 너무 고맙다.

 

 

 

세월의 때를 말끔히 벗겨내고 방충망까지 하고 우뚝 서있는 극락전

저 안에 이 절집의 유일한 문화재인 부처님이 계신다.

 

 

 

경상북도유형문화재 제355호 <의성 옥련사 목조 아미타 여래좌상>.

16세기에 만든 것이라면 아마도 새로 옷을 갈아입은 것 같다.

 

옥련사는 석가모니불을 모시는 대웅전도 없고

아미타불을 주불로 모시는 극락전이 주전이다.

인적 드문 이곳에서 기도를 하면 극락으로 갈 것 같다. 

 

 

 

극락전에서 바라본 고불전이 고즈넉하다.

보수는 하였지만 기둥들은 그냥 남아있어 그나마 좀 편하다.

나는 왜 새로운 것을 보면 불편한지 모르겠다.

 

 

 

극락전의 부처님이 금방 만든 것 같아 부담스러웠는데

이 부처님은 너무 편안하고 친근하다.

두손을 모으고 있어 우리와 같이 뭔가를 기원하는 것도 같고...

형체를 제대로 알 수는 없지만 그냥 편안하게 웃는 모습이

마치 우리 이웃을 닮아있어 너무 좋다.

 

 

 

고불전 문에 그려진 그림도 마치 선문답을 하는 것 같아 자꾸 바라보게 된다.

 

 

 

이전에 없던 건물을 다시 짓고 삼성각이라는 이름을 달아줬다.

 

 

 

새로 지은 스님들이 거쳐하시는 전각에는  아름다운 편액이 걸려있다.

추사선생의 글씨라는 설이 있긴 하지만 누가 썼는지는 확실히 모르는 모양이다.

'쾌활' 언제부터 이 절집에 있었는지는 모르지만

먼 훗날에는 다시 문화재의 반열에 오를지도 모르겠다.

 

 

 

옥련사는 어느 전각이라도 백일홍 너머로 바라볼 수 있어서 좋다.

 

 

 

나는 이 여름의 끝자락을 화려하게 물들이는 백일홍을 너무 좋아하기 때문이다.

 

 

 

삼성각 앞에서 바라보는 풍경의 중심에도 역시 백일홍이다. 

 

 

 

해 늬엿거리는 무렵이라

붉은 백일홍 너머로 탑이 있는 풍경은 고요한 흔들림이 있어서 더  아름답다.

 

 

 

찾아오는 사람이 없어서 더 반가웠던 것일까?

떡을 주시며 먹어보라며 반기시던 스님.

사진을 찍고 있을 동안에 잠시 안계신다 싶더니만

어느새 텃밭의 채소들을 이렇게 따가지고 오셔서 가지고 가라신다.

 

 

 

내 모자 하나 선뜻 사지 않으시고 일하시는 비구니 스님,

모처럼 찾은 중생에게는 이리도 후하시다.

'수도자의 자세가 이래야 하는 것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하며 절집을 돌아나오는 길

 

 

 

썼던 비닐봉지 하나라도 다시 쓰는 알뜰한 저 모습에서

오늘의 옥련사가 그냥 이루어진 게 아니라는 생각을 하며

행복한 발걸음으로 절을 나왔다.

 

 

행복한 발걸음도 잠시

절에서 나오는 길에 만난 상주 영덕 간 고속도로 공사장.

이 다릿발을 지나면 바로 옥련사 경내를 관통하는 터널을 뚫고 있는 중이다.

세상 사람들의 의견을 모두 수렴하고 일을 할 수는 없겠지만

문화재가 있는 절집은 고려해야하지 않았을까?..........

 

 

이전 댓글 더보기
모자를 보면서 겸손을 배우게 합니다,

고추를 선뜻 싸 주시는 마음이 이쁘고 고맙네요,
보시,

누가 보나 보지 않으나,,,
기회가 되면 가 보고 싶은 곳으로 점을 찍습니다,
언제 한 번 오세요.
물맛이 달디 단 곳이었지요.
저도 자주 물 길러 가는 것을 겸해서 들릴려고요.
저는 불교는 아닌데 절에가면 마음이 편하더라구요...
렌즈로 보는 세상님 덕분에 사진을 보면서 오늘
하루를 잘 마감했습니다.^^
그러세요?
어릴 적 부모님들이 혹시 절에 다니신 게 아닌지요?
어디든 맘이 편하면 자주 들리시면 좋겠지요.
아, 렌즈님 어쩜..~
저랑 악수 함 하실래요?..ㅎ
방금 제 방에다 백일홍에 관한 글을 몇줄 적고 왔더랍니다..^^

옥련사란 절집 이름도,
그 절 마당에 오래된 돌탑도, 다 아름답지만
늬엿늬엿 넘어가는 저문 햇살 받으며 서 있는 저 백일홍이 제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그러세요.
크게 흔들면서 손등에 뽀ㅃ도 할까요?

아주 먼곳도 아닌데 언제 한 번 놀러오세요.
제가 추석 때 쯤에는 이곳에 와있을 테니 연락하시고요.
선생님은 늘 우리 모두에게 정감이 가는 좋은 소개를 해 주십니다.
친근하고 정감이가 편안한 것이 참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제가 즐겁게 보고 온 것이라
부족한 글솜씨로 올려봅니다.
새로운 사찰을 배우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늘 행복하세요
이 런 곳은 항상 누군가가 정갈하게
정리해둔 정성이 보입니다. 백일홍까지..
저긴 일하는 사람이 없어서 스님들이 쉴새 없이 노력한 결과이지요.
멋진 풍경속 사찰입니다
백일홍이 아련하게 떠오르네요~~
조용하고 깨끗해서 더 아름다운 절이었습니다.
연일 보도되는 태풍피해 소식에 안타까움이 더하는 시간이
언제이면 그치려는지... (ㅠㅠ)
또 연이어 태풍 덴빈이 엄청난 비를 동반하고 북상중이라니...
걱정입니다.(><)
블로그 가족들 모두에게 아무런 피해가 없기를 기원합니다.(OTL)
좋은시간 가지시길 바랍니다. (愛)
피혜를 입으신 이웃분들도 힘내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우리도 떨어진 사과 한 상자 살려고요.
절은 옛냄세를 대할수 잇어 더욱 좋은것 같슴니다
저도 절에 새것은 왠지 불편하더라구요~
옥련사 구경 잘하고감에 감사 드림니다
오늘도 편안한 날 되시길 바람니다
저도 그렇긴한데
오래되어 허물어지는 건물이 새것이 돼는 것은 어쩔 수가 없겠지요.
작으막한 절에 고요함을 해치는 마지막 사진에
정말 아니라는 생각이 듬니다 문화제 가치를 보호좀 해 줫으면 합니다
그러게 말입니다.
우리가 마음써서 지켜내야할 문화재인데....
좋은 기억에 다시찾은 고찰이 새롭게 변해있을땐 정겨움이 빠진듯 참 섭섭하더군요
많이 낡았으니 보수도 해야겠지만요^^
그래도 이상하게 변하지 않아서 좋았어요.
정말 엉뚱하게 변했으면 안타까웠을 텐데요.
참 평온한 포스팅을 봅니다 (원츄)

스님 참 감사하군요(~)(!)

태풍 덴빈 조용히 지나가길 바라며
좋은 시간 되세요(*.*)

여기는 종용하게 지나갔는데
가까운 과수원에는 피해가 많아서 안타까워요.
이번주는 태풍때문에 무척 어수선했는데, 옥련사 극락전은 평온해 보이네요.
모쪽록 이곳의 평온함처럼 태풍피해가 빨리 복구되었으면 좋겠네요.
이곳 경상도 지방은 그래도 큰 피해가 없이 자나간 것 같아요.
피해입은 모든 분들 힘내시고 빠른 복구를 빌어요.
옥련사의 아늑한 모습을 보니 마음까질 편안함을 느껴봅니다.
요변 태풍에 피해는 없어신지요.
오늘은 8월의 마지막날 남은 마무리 잘 하시고 수확의 계절
9월을 희망차게 맛이하시기 바람니다.
저희는 별일 없이 지나갔어요.
순수님도 9월 힘차게 시작하세요.
렌즈님 ,여름 햇살 창창한 옥련사 극락전 앞 목백일홍도 그 여름을 잘 이겨내었네요.렌즈님을 통해서나 사찰옥련사도 알게됩니다.늘 부지런하신 렌즈님.....
오랜 세월 버티어온 목백일홍
앞으로도 오래 그곳에 있길 빌어요.
해린님 고마워요.
개발이라는 이름으로
보존하고 관리해야할 자료들을 무던히도 파괴하는 만족입니다.그려....
문화를 홀대하는 미족이 잘 되는걸 보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파괴하고 외국에서는 안타까워하는
묘~~한 현실이 우습지도 안은데,,,,,
잘 보고 갑니다.
그러게요.
앞으로는 문화지수가 높은 민족이 성공한다고 하는데
윗분들은 그걸 알고나 있는지.....
아~웬지 고속도로에~~마음이 안타까워지네요!!
백일홍도 백일홍이지만~옥련사가 참 편안해 보이는데요!!!
그랬어요.
조용하고 편안해서 아름다운 곳이었지요.
편리함이 최선은 아닌데 말입니다.
우라가 소풍 갔던 곳입니다.
뭉클합니다...
가실 때 전갈이라도 하셨으면 동해할 수도 있었는데...
다음 블로그 '렌즈로 보는 세상'에서 스크렙 하였습니다...
1)안녕하십니까? 귀한말 몇자적어 보았습니다
핵무기 할때 核 핵 한자 부수 속에는 돼지해자가 부수로 들어 있습니다 .
나무목자도 들어잇습니다 . 해석을 하자면 이렇습니다 . 사약에 재료를 만드는 독초 나무 끌인약물과 돼지고기 속에 서식하고 있는 세균과 합하면 돼지고기속에 들어있는 세균이 본래 뜨거운 물질속에 들어가면 온도가 높을 약초물속에나 또는 온난화로 인해서 더우면서 오염도가 높으면 세균이 강해지면 서 세균이 탁구공처럼 동그란 모양에다가 송충이 처럼 털이생기면서 털끝에서 세균에 새끼가 한 마리씩 떨어져나오면서 기아급수적으로 번성을 합니다 ‘ 돼지고기 소고기 닭고기 오염된 수돗물돠 지하수물속에서 살고있는 세균과 같은 세균입니다 .제가 tv에서 보았습니다 예전에는 악성세균이 아메바처럼 생겨서 털이 없었습니다. 금년들어서 tv뉴스에서 보면 털이 생겨서 털끝에서 세균이 한 마리씩 떨어져나오는걸 볼수 있었습니다.
제가 어릴적에 송충이털이 팔살에 박혀서 가려우면서 자꾸 살속으로 파고들어가면서 안빼내면 털이 박힌 부이에 물집이 생기면서 염증이 생기는걸 보았습니다 예전에는 세균이 털이 없을때는 인체내에 장속에나 머리에서 발끝까지 돌아다녀도 살속에 뇌속에 장속에 박히지안았으면서 인체내 쌓인 포화지방산 기름속에서 서식을 하면서 염증을 유발시텨서 염증이 암으로 전이가 되었습니다 . 지금은 강해져서 살속에 박혀서 절데로 빠져나오지안으면서 번성을 하면서 고열을 나게해서 살을 썩게 하면서 썩은 부이가 자꾸 늘어나게 합니다 . 격암유록에 나 정도전 정감록에 보면 물이오염되고 바이러스 세균 때문에 2016년부터 2017년안에 사람들이 많이 죽는다 10집에서 9집은 죽어버린답니다 참기름은 포화지방산 기름과 불포화지방산 기름이 반반희석되어있답니다 불포화지방산 기름은 인체내에 쌓이지안습니다 . 등푸른 생선기름과 올리브유 들기름은 불포화지방산 기름입니다 불포화지방산 기름으로 음식을 만들어서 드시면 인체내에 쌓인기름을 녹여서배출을 시킴니다 . 인체내에서 살고있는 악성세균을 죽일려면 올리브잎 끌인물을 하루종일 마시거나 올리브잎끌인물로 커피를 타서 마시거나 올리브잎을 음식마다 너어서 조리를 하셔서 드셔야 됨니다 . 올리브잎은 인류 평화에 상징이라고 유엔깃발에 있습니다 전세계 사람들이 암병으로 극심한 통증을 느낄때 드시면 몸이 평화롭다해서 평화에 상징입니다 저는 뜨거운 자판기 커피에도 올리브잎을 잘게 부셔서 너어서먹습니다.올리브잎은 특별한 향이 없어서 아무음식에나 너어서 드셔도 요리에맛이 변하지안습니다.머리두 한자 頭 콩두자와 일백백자가 들어있습니다 콩을 먹으면 머리가 건강해지면서 백년을 살수있다는 뜻입니다 제가 식당에서 뚝베기 혼자 200백개와 딸린그릇들 200인분 드신그릇을 설거지를 혼자다하고나서 저녁에 씻고 잘려고 누웠는데 갑자기 기운이 없으면서 죽을것같은 순간 커피를 마시고나니 기운이 머리에 나면서 잠이 들었습니다 머리가 편하지안고 아프거나 열이나거나 할때 저는 커피를 마시고 잠을 잘잠니다 악성세균이 만성으로 돼지. 소. 닭. 몸속에 번성이 되어야 병들어 죽습니다. 만성이 아니면 병이 안든것처럼 보입니다
스님들께서는 암병으로 많이 아프시다가 돌아가신답니다 . 사리는 본래 암덩어리입니다
가수 송대관씨 어머니께서는 심장이 아파서 수술을 하셨는데 다이아몬드와 같은 돌들이 많이 박혀있더랍니다 담석증 할때 석자는 돌석자를 씀니다 올리브잎은 당진 올리브농장에 팝니다 싼값에 인터넷에 전화번호는 010 8366 0343악성 세균은 끌일수록 구울수록 열을가할수록 악성으로 변합니다.날이풀리면 악성 세균이 기아급수적으로 급증해서 지하수 수돗물 속에 세균에 수가 물에 양보다더많아짐니다 . 예전에는 병든 돼지고기 소고기 닭고기를 드시면 식중독이 유발이 되었으나 지금은 바이러스세균이 강해지면서 병안든 소,닭.돼지 고기 드시면 식중독유발이 됨니다 귀한말몇자적어 보았습니다 많은 분들께서다읽으십시오 바이러스 세균은 아메바와 같이 늘어나다가 강해져서 탁구공처럼 단단해졌다가 더욱 강해져서 쇠붙이처럼 강해졌습니다 올리끌인물과 올리브잎첨가한 음식들로만 드셔야 인체내에 강한바이러스 세균을 깨부셔서 죽일수 있습니다 예전에 ebs교육방송에서 2월달에 병안든 족발급식으로 먹고 식중 독 전교생 이유발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