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북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2. 9. 3. 10:30

 

 

 

의성군 안평면에 있는 옥련사를 가려고 의성읍에서 안평면으로 가는 길.

의성읍 철파리 뒤 고개를 넘어서 내려가는 길의 끝무렵에 

'의성 석탑리 방단형 적석탑' 이란 문화재 안내판이 보인다. 

 

안동 학가산 자락에 있는 석탑의 아름다움을 알고 있는 나는

두말할 것도 없이 안내판을 따라 석탑리로 들어갔다.

 

 

 

 

'의성 석탑리 방단형 적석탑' 안내판이 있는 갈림길에는

질감이 너무나 아름다운  바위산이 보인다.

 

 

 

이런 아름다운 바위에 이야기가 없을 수 있냐는 듯

효성스런 딸과 못난 아비의 슬픈 전설이 깃든 '누룩바위'란다.

 

 

 

 

 

 

 

계단을 따라 올라가보니 이런 우물이 보인다.

마치 옛날의 전설을 말해주듯이 물의 색깔도 막걸리와 비슷하다.

 

 

 

 

'누룩바위'를 보며 더이상 이런 전설은 만들어지지 않길 바라면서 바위를 뒤로 하고 석탑리로 향한다.

 

 

 

 

차를 멈춘 석탑1리.

 옆을 돌아보니 아직도 이런 금줄을 쳐놓은 집이 보인다.

막내 아드님이 득남을 하여서 쳐놓았다니 어르신들의 정성이 대단하시다.

 

어릴 적에 조카들이 태어나면 아버지께서 목욕재계하시고 새끼를 꼬아

솔잎과 숫, 고추를 끼워 만드셨던 일이 눈 앞에 선하다.

 

 

 

 

이름만 들어도 석탑이 있다는 석탑1리를 지나 농로를 5분 정도 걸어 올라가니 석탑이 보인다.

'의성석탑리방단형적석탑(義城石塔里方檀形積石塔)'

안내판에 적힌 이름을 보니 머리가 아프다.

'좀 쉽게 표현하는 방법은 없을까?

또 띄어쓰기를 했으면 보는 사람이 좀 편안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면서 풀어서 한 번 써보니

'의성 석탑리에 있는 네모진 단 모양으로 된 돌로 쌓아올려 만든 탑'이다.

이렇게 길게 표현해야하니 이런 이름으로 표시해놓은 모양이다.

 

잡석으로 얼기설기 쌓아올린 모습이 탑의 이름에 너무 잘 어울린다.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301호인 석탑은

길에서 보이는 정면인 동쪽면 중앙에 감실이 있고 감실에는 석불이 모셔져있다.

 

안동의 석탑이 탑 옆에 따로 '석탑사'란 절이 있고 거기에 부처님이 모셔져있는 것과는 또 다른 모습이다.

 그렇다면 이곳에는 따로 절이 없었단 말인지도 모르겠다.

 

 

 

 

안동시 북후면 학가산 아래의 석탑

 

 

 

 

동쪽면의 감실과 석불.

닳아 형체도 제대로 알 수 없지만 돌이끼 낀 모습이 오래되었음을 알 수 있다.

두 손을 모아 기도하는 모습이 아름답지만 안내판에는 석불에 대한 이야기는 어디에도 없다.

 

 

 

 

남쪽면에도 감실과 석불이 있다.

이 석탑은 동쪽과 남쪽면이 비교적 제대로 보존되어 있다.

 

 

 

 

남쪽면의 석불

오른손의 수인이 보일듯 말듯하게 닳아있다.

 

 

 

 

안동의 석탑이 비교적 깨긋하게 보존되어 온 것에 비해

이 석탑은 동쪽면이나 남쪽면만 제대로 보존되어 있어 탑이 6층이었음을  알 수 있고

 

 

서쪽이나 북쪽면은 많이 허물어져있어 층 수도 제대로 알 수가 없다.

 

 

 

네 면에는 모두 감실이 있었고 불상이 모셔져 있었으나 지금은 동쪽과 남쪽 감실에만 석불이 모셔져있다.

북쪽 감실은 허물어져 감실도 불상도 없고,

 서쪽은 감실의 형태는 살아있지만 불상이 놓였던 자리는 비어있다.

주민들의 말에 따르면 어느날부터 석불이 보이지 않게 되었다니 누가 훔쳐가기라도 했단 말인 모양이다.

 

 

 

 

 

우리나라에 몇 개 남아있지 않는 방단형 적석탑 중 하나인

 '의성 석탑리 방단형 적석탑'

언제 축조되었는지도 모르고

오레되어 허물어진 것만해도 안타까운데

석불까지 없어진 게 너무 가슴아픈 석탑을 찾은 날이었다.

 

 

 

 

이전 댓글 더보기
누룩바위 전설은 참 흥미롭습니다. 두고두고 먹을 것을 욕심을 낸 그 사람도 그렇고... 한문의 탑을 풀어 놓으니 참 정감이 갑니다. 알아야 보인다는데, 말입니다.
저는 한문을 조금은 사용하는 세대인데도 저런 안내판을 보면 어렵다는 느낌에 가까이하기 싫더라고요.
누룩바위 전설이 재미있기도 하궁ㅎㅎ
의성에도 볼거리가 많다는 걸 알게 됩니다 ^^
행복하고 즐거운 한주 되세요 ~~
저도 이전까지는 의성에는 볼거리가 없다는 생각을 하고 살았는데
이번에 가있으면서 따스한 시선으로 바라보니 볼 게 너무 많더라고요.
적선탑이 정말 특이하게 생겼습니다.
누룩바위의 전설이 재미있네요.
제가 의성 가까이 살았으면서도 이런 볼거리가 많이 있는걸 몰랐습니다. ^)^...
저도 최근에야 이렇게 많은 볼거리들이 있다는 걸 알았어요.
정말 특이한 석탑이에요...
이렇게 생긴건 처음보네요...렌즈로보는세상님 덕분에요...
찾지 못해서 그렇지 더 많은 소중한 역사들이
이렇게 숨어있을텐데 말여요..
그러게 말입니다.
우리나라에 손으로 꼽을 정도의 숫자가 있다니
처음 보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아요.
우리문화의 다양성을 보여주는군요 (원츄)

물은 돌사이에서 나오니 석회수인가 봅니다 (ㅎㅎ)(ㅎ)

렌즈로 보는 세상님(~)(!)

조석으로 시원해지니
활동하기가 참 좋군요(~)(!)
_▒_ (♥)_▒_(♥) _▒_
((^^))/ ((^^))/ ((^^))/
9월들어 세월이 더 빨리
가는것 같아요 (샤방)
(♡)(*(^^))♬((^^)*)
더욱 건강하시고 행복한
일들 많으시길 바랍니다 (룰루)
돌 사이의 물은 비 내린 후라 그런 것 같기도 하고요.
나이트님도 선선해진 날씨에 건강 조심하세요.
금줄 정말 오랫만이네요^
얼마나 행복하실까요^^
저도 너무 오랜만이라 신기해서 셔터를 눌렀어요.
잘 보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비는 오지만 즐거운 시간들 되세요
그랬으면 정말 좋겠어요.
비 온 뒤에는 기온이 뚝 떨어진다니 감기 조심하세요.
켜켜이 쌓은듯한 바위들이 많았기에
적석탑이 생겨났나 봅니다. 조금만 손질하면 쌓을 수 있기에....

요새도 금줄이....기분 좋은 모습입니다
그런 것도 같고요.
그런데 누룩바위의 바위들과는 좀 다른 바위인 것도 같고요.
그거 제대로 세워 주면 않되는건가요?

달ㄴ문화제는 복원도 하고 수리도 하는데
가치를 느끼지 못해서 그런걸까요?
기분 참 묘 합니다.

누룩바위도 보존 가치는 충분한데 ....
푯말 하나만 있지 웬지 방치된 느낌이 듭니다.
그러게 말입니다.
그냥 방치하니 귀한 석불도 잊어버리고....
렌즈로 보는 세상님~~

잘 계시지요?

오늘도 해지는
서산에 노을이 고와
한참동안 마음을 담그고
바라보며 고향을 그렸습니다.

소중한님~~

남은 시간도 알차게
잘 보내시고 늘 행복으로
님에 시간을 채우십시요.
보고픔 전하고 다녀갑니다~!
비내리는 어제는 물러가고 오늘 아침은 산뜻한 해가 떴습니다.
해운님도 알찬 시간 보내시길 빕니다.
석불을 도난당했다는 말을 많이 들은지라.. 정말 누가 훔쳐가는지, 그 손목을 그냥 !!
맞습니다.
생각같아서는 손목을 그냥!!
네모난 석탑도, 불상도 눈길을 끌지만
전 갈림길에 있는 바위산에 홀딱 반해버렸습니다 렌즈님..!!
벽돌빛의 고상한 느낌의 색감과 켜켜이 쌓인 듯한 그 외형이 넘 아름답군요..!!
그랜드캐년은 저리 가라 해도 될 듯요..ㅎ

wow~!!!!!
저도 그랬습니다.
저런 색감과 질감을 너무 좋아하거든요.
이젠..이곳으로 오려면
국사책의 우리 연대보를 가지고 와야
도움이 더 될 듯 합니다.
그렇게까지야 뭐....
저도 몰라서 배우는 중입니다.
안녕하십니까
안녕하십니까 중앙 일보 블러그 격암유록 블러그 들어가보시면 이선희 글 있씀니다 읽으시면 도움됨니다 저는 개랄 생강 케고 심고 일하러 다니면서 생강 얻어서 흙 다 씻어서 껍질 까고 나서 또씻어서 썰어서 씻은 채반에 키친타올 두겹으로 깔고 그위에 말려서 매일 올리브잎과 함께 생수 1리터에 생강 두세조각 너어서 끌여서 생수로 마시고
생수로 마시고 사탕수수 설탕너어서 따듯 한 차로 마시고 합니다 생강 은 인체내 대변에 독을 탁월하게 해독시킴니다 인체내 쌓인 기름 덩 어리에 대변 독이 스며들어서 염증 되어서 암으로 전이됨니다 인체내 쌓인 기름 녹여 배출시키는데 탁월한건 올리브잎 입니다 당진 올리브 농장 인터넷 블러그 들어가시면 있씀니다 삼백그람 일봉지 일만원 인데 한달드십니다
개랄 지명 은 개귀가 미림굴속에서 살고있다는 뜻입니다 개랄 청빈한댁에 사후 개귀될 사람이 집안으로 들어가서 주인과 맞절하고 먹을걸 많이 얻어다가 먹고 청빈한댁에 대를 끈는다 하는 뜻에 글귀가 영주시립 도서관 옥편에 써있씀니다 존암 에 끝말 한자를 쓰면 대가 끈어져 버리는데 존암 끝말을 제거하고 존암을 바꾸시면 대을 잇게 됨니다 존암이 끝말이신분 댁이 개랄에 계십니다 그리고 옛 말에 검 은머리 짐승 거두지마라 했씀니다 거두시면 안됨니다
제글 읽으신후 개랄 북후면 사랑들 다 한태 전달하십시요
초파일즈음에 양양 휴휴암 앞 바다에는 숭 어떼가 들어와서 물보다 숭어가 더많 습니다 숭 어는 등푸른 생선이고 동 이보감 에도 인체에 아주좋다 등푸른 생선은 불포화 지방산 기름으로 인체에 쌓이지안고 장 뇌 온몸 기능 을 잘돌아가게 기름칠하는 효능 있어서 아주좋아요 기운도 나면서 고기잡으러 가십시요 뜰체 하나씩 있으면 됨니다 설통 이랑
안녕하십니까 저는 구원자로 태어나서 제가 새을 고ㅡ활 뿔각 사탄악마 라고 말하면새을 교활 뿔각이 죽어버림니다 홀로독은 개귀 이며 교활도 개귀입니다 개귀가 호랑 이 새먹었다 써놔서 제가 안동 개랄가서 밭일하면 호랑 신이 제몸속에서 새를 먹어서 타는 냄새가 나고 괴로워서 안가고싶어요 호랑 이는 엿을 좋아하고 물고기를 좋아한다 저희 친정 어머니 고구마로 엿을 만드십니다 사후 호랑신 될사람 이 고구마 농사를 지으면 새을 안먹습니다 개랄 청빈 댁들 이장님 고구마 농사 지으셔야 됨니다 끝말 존암 이신분께서도 고구마 농사 지으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