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북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2. 10. 29. 07:46

 

 

나는 이곳저곳을 기웃거리며 다니기를 좋아한다.

목적이 있어서 기웃거리기도 하지만

목적 없이 할 일 없는 사람처럼 기웃거리며  돌아다니는 것을 무척 좋아한다.

 

그렇게 할 일 없이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만나게 되는 풍경이

"아!" 하는 감탄사를 자아내게 할 때 느끼는 그 행복이 또 다른 기웃거림을 있게 한다.

 

며칠 전에 경북 의성군 사곡면 양지마을에서 옥산면 실업으로 가는 길,

구불구불 올라간 고개마루에서 만난 풍경은 그런 행복이 솔솔 솟아나는  풍경이었다.

 

구불구불한  고개에서 만난  발 아래 펼쳐진 산들은

'누가 이곳에 이런 아름다운  병풍을 둘렀을까?' 싶게 환상적이었다.

 

 

  

 

 

 

 

 

 

 

 

 

 

 

 

 

큰 산

        김용택

날이 저문다
날이 저물고
어두워질수록
산은 길들을 다 거두어들이고
샛길 하나만 산 밖으로 열어둔다
산은 자기 밖에 있는
온갖 나무와 풀들, 온갖 짐승들까지
자기 품으로 불러들여 감춰주고
자기보다 작은 산들도
큰 품으로 감싸안으며
자기 또래의 산에게도 멀리 봉우리를 기대어주며
산은, 사람들이 잠들 어둠과
별들이 반짝일 어둠과
강물이 길 찾을 수 있는 빛만
하늘에 놓아두고
어둠이란 어둠, 빛이란 빛은 다 불러
제 얼굴도 감추고
넉넉하게 우뚝 솟으며
캄캄하게 선다

산은 안다
인간들의 길고 긴 세월을
얼마나 쓰다듬어주고
얼마나 품어 기운을 주었던가를
이제, 오늘 밤
마을 불빛들도
하나 둘 산속으로 불러 잠재우고
산은 먼 곳을 보며
슬픈 것도 기쁜 것도 힘든 모양도 아닌
그냥 산의 모습으로
아직도 잠들지 않은
산자락 아래 깜박이는
몇 개의 등불을 따뜻하게
그냥 바라본다.

 

 

 

 

 

 

 

 

 

 

 

 

 

 

 

 

 

 

이전 댓글 더보기
자연에서 느끼는 만족은 그 무엇과도 바꿀수가 없지요.
저 역시도 산에서 느끼는 쾌감에서 벗어나지 못하여
미친듯이 산에 다니고 있습니다.
즐거운 하루 열어 가십시요^^
그러시군요.
산을 다니시면 건강은 걱정 뚝이지요.
멋집니다 즐거운 산행을 하셨네요
새로운 한주간도 가벼운 발걸음 되세요
예.
비록 차로 올랐지만요..ㅎㅎㅎ
정말 아름다운 곳이네요~
보기만 해도 행복해집니다. ^^
감사합니다.
저도 행복했지요.
가을산이 참 보기 좋은때죠? 세피아톤 가을사진이 분위기 있고 좋아요~^^
그렇지요.
저도 어릴 적 보던 산을 생각하며 세피아톤을 만들어보았어요.
와 환상적이네요
가보지 못한사람은 감히 상상 , 느끼지못할 장관이예요 (므흣)
이곳에서 이런 모습을 만날 수 있다는 걸 모르는 사람이 많을 것 같아 올렸어요.
시와 솟대의 꿈....그리고 글 속에 담긴 메세지...
한 참을 머물다 갑니다.
제가 저 곳을 찾아도 이 모습 보여 지려나요...
저도 그렇습니다. 낮선 산길만 보면 숲으로 들어서 보고픈...

지금쯤 의성 사촌리 가로숲을 다녀오고 프네요..
지난해 처럼 올해도 단풍이 곱게 물들었을 텐데....
저도 가을의 사천숲을 보지 못해서요.
사촌에 가셨다가 오후에 가시면 이런 풍경을 만나실 수가 있을 겁니다.
그러게요. 과연 누굴까요?
세상을 이렇게 찬란하게 물들인 이는
과연 누굴까요?
그러게요.
누가 그랬는지 ....
각자 답이 다를 것 같은데요.
운무로 덮혀진 산을 보니 왕이된 기분이군요.
멋진 작품입니다.
그러셨어요?
고마워요. 우근님.
예쁜 작품
감상

감사드립니다!

가슴에
행복
가득 하셔야 합니다!
감사드려요.
솔빛님도 늘 행복하세요.
작가님!
한 폭의 수묵화를 감상하는 느낌입니다
사실 여행을 다녀도 이런 풍경들을 만나기가 힘이 드는데
행운이 다르신 것 같습니다
덕분에 수묵 전회 관람 즐거움으로 감상하여 봅니다
고맙습니다
그렇습니다.
애써 찾아가지 않아도 만난 풍경이라 너무 행복했지요.
아무리 부자라도
절대로 이런 병풍은 못 두르고 살지요~
행복한 가을날 되셔요~
그럼요.
이런 병풍 두르고 사는 사람은 하느님의 자식이겠지요.
음... 좋아요~
문득.. 어떤이의 말이 생각나네요~
오늘도 소중한 하루 보내세요^^
화천비타민님도 행복하세요.
사진과 글이 딱 어울리네요^^
정말 멋집니다.^^
감사합니다.
택견님.
돌산에도 솟대가 꽂혀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숨어있는 경치 좋은 곳이 많이 있습니다
그곳 산새를 보면 마음도 편안 해지지요
맞습니다.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면 아름다운 곳이 너무나 많지요.
솟대가 꽂혀진 저곳은 인공으로 만든 곳이지요.
우리 산야에 풍경 아름답군요.
낮에는 날씨가 좀 풀립니다.
좋은 한주 되시고
건강하세요~~~~~~~~~~~~
바람 끝이 차거워지는 계절에 건강 조심하세요.
와- 정말 멋진 곳이네요! 이런 곳을 사진을 통해서만 본다는 것이 너무 아쉽네요~ 잘 보고 갑니다!!
멀지 않다면 솔브님도 한 번 다녀가세요.
후회하지 않을 겁니다.
산에 안기고 싶어요..........
고향의 산이라 더 그렇지요.
누가 아름다운 산에 오리를 하늘로 날리는가 ?
솟대가 있어 더 아름다운 병풍이 되는것같습니다.
그렇습니다.
신의 영역에 인간의 손놀림이 가미되니 더 아름답지요?
가을 향기가 폴폴 나는
상큼한 아침입니다^^
잘 주무시고 일어나셨는지요
일교차가 심합니다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날씨에 건강 잘
챙기시고 감기 조심하세요^^
오늘도 즐겁고 행복한 하루 열어가시길
바랍니다~
하늘이 오늘도 님의 방 노크를
함니다~♡♡♡
하늘님도 아름다운 가을에 건강 챙기시면서 할동하세요.
국민의 저축을 장려하기 위해 정한 저축으날 입니다 (꺄오)
환절기 건강관리 잘 하시고 항상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