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그림이야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2. 11. 5. 10:45

 

 

지난 토요일,

대구에 모임이 있어 가는 길,

 봉산 문화회관 부근에 주차를 할까 싶어 머뭇거리 던 중에 멋진 건물 앞에 주차 공간이 남아있다.

눈이 번쩍 띄어 저 건물은 무얼하는 건물일까 싶어 쳐다보았더니

'Woo Son 갤러리'란 이름을 달고 있는 갤러리이다.

 

'건물 외관이 이렇게 멋진 곳이라면 거기에 전시하는 작품도 수준급이겠지.'

라는 생각을 하며 주차를 하고 안으로 들어갔다.

 

 

션 스컬리(SEAN SCULLY),

 처음 접하는 작가라 갤러리 측의 안내문을 참고하여 전시를 둘러본다.

 

 

 

 

 

 

예상대로 Woo Son 갤러리는 전시하는 작품도 너무 좋고 건물도 그 작품들과 멋지게 어울려 하나의 작품처럼 보이는 곳이었다.

현재 전시는 10월 5일에 오픈하여 12월 9일까지 하는 션 스컬리(SEAN SCULLY)의 작품이다.

 

 

 

 

3층 건물 중에서 전시장은 1, 2층이고 각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은 또 하나의 작품이다.

회색의 벽과 어우러진 철제 계단은 다양한 선과 면을 연결한 멋진 작품이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이번에 전시하는 션 스컬리(SEAN SCULLY)는 1945년 아일랜드의 더블린 출생으로

지금은 뉴욕, 바르셀로나, 윈헨을 오가며 작업 중이다.

초기에는 추상화 작업을 하였으나

1969년에 모로코에서 지역 특산품 전의 줄무늬 모양 패턴을 보고 영감을 받아 기하학적인 회화로 전향하게 되고,

현재 전시하는 작품들을 그리게 된다.

 

션 스컬리의 작품의 특징은 물감이 채 마르기 전에 여러 겹으로 덧칠함으로써 얻어지는 풍부한 색채감, 강한 공간감, 미묘한 색의 차이이다.

그의 작품은 매우 명백한 반면 압축성으로 인해 난해하기도 한데,

이 난해함이야말로 그의 작품에 생명을 부여하는 것이기도 하다.

그는 땅, 바다, 하늘이 거대한 연결고리를 만들며,

이들을 서로 나란히 블록처럼 결합해 이러한 세계의 블록들이 그들 사이의 컬러, 공간, 무게, 공기를 서로 보듬고 쓰다듬는 형태를 그리고자 한다. 

 

 

DORIC MORNING . 2012 . Oil dn aiuminum . 279.7*406.1cm

 

2008부터 그리기 시작한  'DORIC' 시리즈는 방대한 규모와 포부를 자랑하는 연작으로 작품들의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고대 그리스 도리아 양식의 원리에 기원을 두고 있다.

스컬리는 이 시리즈에서 민주주의의 탐생과 역사를 함께하는 고대 건축 형태에서 영감을 받은 질서를 작품에 구현하고자 한다.

 

 

 

 

 

갤러리에는 작가와 그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작품을 둘러보다가 다리가 아프다 싶거나 작품에 대한 이해가 필요할 때면 쉬어가는 공간이 있어 너무 좋다.

 

 

 

 

 

 

 

 

OISIN IN RED .  2012 . oil on canvos . 106.7*119.4cm

 

'OISIN'은 2009년 태어난 그의 아들의 이름이며,

'OISIN' 시리즈는 아들에게 헌정하는 연작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가 이렇게 가족의 이름을 작품에 붙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전에 매년 특히 중요하거나 대표적인 작업에 첫 번째 부인 캐서린의 이름을 붙인 케서린 연작이 있으며,

불의의 사고로 잃은 아들 폴에게 헌정한 작품도 있다.

이 작품은 그가 손으로 그렸다는 것을  특히 잘 보여주는 작품이다.

 

 

 

오른쪽 작품이 WAII OF LIGHT WINTER LIGHT . 2011 . oil dn aiuminum . 216*190cm 이다.

 

'WAII OF LIGHT (빛의 벽)' 연작은 스컬리가 1998년부터 그리기 시작한 그의 대표적인 연작이다.

그는 멕시코 여행에서 영감을 받아 이 연작을 제작하게 되었고,

이 여행에서 그는 고대유적의 건축구조를 유심히 보다 벽이라는 공간에 드리워지는 빛과 그림자의 상호작용을 발견하게 되었다.

이 시리즈에는 종종 장소, 사람, 상항과 같은 부재가 붙여지는데,

그의 작품에서 제목은 단순히 시리즈를 구별하기 위한 수단으로써 작용하는 것만은 아니다.

작품의 주제는 대개 감상자에게 영감을 줘 화면에 나타난 컬러와 붓자국이 나타내는 이미지를 떠올리게 하며,

스컬리 작품의 제목은 구체적인 풍경 혹은 인물이 아닌 감성적인 상황을 제안하는 효과가 있다.

 

 

 우연한 기회에 마주하게 된 갤러리와 작품들

어느 하나 작품이 아니라고 말하기가 어렵다.

이제 작품을 전시하는 공간은 단순한 작품을 거는 공간이 아니라

작품과  어울려 작품의 수준을 얼마나 더 돋보이게 하는 공간인지를 작가들은 알아야 할 것 같다.

이번 스컬리전이 열리고 있는 이 공간은 그의 작품들을 더 멋지게 하는 공간이였다.

 

이번 전시작 중 가장 큰 작품인

DORIC MORNING . 2012 . Oil dn aiuminum . 279.7*406.1cm 가 10억이나 하는 작품이고

작은 것들도 거의가 7,8억을 하는 작품들이다.

이 작품들이 얼마나 팔릴지는 모르지만, 너무너무 부럽다.

 

작품을 보는 동안 몬드리안과는 또 다른 선과 면의 조화로움이 참 세련되었다는 생각을 했다.

이런 작품들이 작가를 대가의 반열에 올린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션 스컬리 만의 개성있게 그려진 미술 작품을 봅니다
갤러리 분위기도 좋군요
이런곳을 자주 다녀야 하는데 ..
좋은 하루 되시구요 렌즈로 보는 세상님
그림을 그리시는 청솔님은 자주 가시는 분인줄 알았는데요.
갤러리의 분위기가 세련되고 그림과 너무 잘 어울렸어요. .
행복하고 여유있는 주말을 보내신듯 하시내요.
작품들이 저도 그릴수 있을듯 하내요......................ㅎ
그렇지요.
작가로서 자기 작품을 설명 할 수만 있다면 최고지요.
단조움속에 담긴 작가의 세계가 담긴 작품 즐감합니다~~
그렇습니다.
작가는 저 면구성 작품에 많은 이야기를 부여해서 명작이 되었겠지요.
심플하면서 멋진 작품같은데..

저는 잘 몰라서..

그래도 아주 좋은것 같습니다.

눈을 좀 높여야 하는데..
저도 잘은 모르지만 이웃분들과 함꼐 알아가고 싶어서 이런 글은 올린답니다.
오- 색의 차이등은 보이는데 작가가 표현하고자 하는 바는 잘 모르겠네요. 좀 어렵네요.ㅎㅎ 그래도 멋져 보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작품을 이해하기는 저를 비롯한 보통 사람들은 어렵겠지요.
그러나 그렇게 꼭 이해해야 될까요?
그냥 좋으면 되는 게 아닐까요?
선과 면으로 작품화한 작가를 만나게되어 좋습니다.
오래전 언젠 한번 이런류의 작품을 구경하며 단순함속에 많은것을 함축하고 있구나 느꼈던 적이 있습니다.
좋습니다.
그러셨군요.
저도 이렇게 자주 보다보면 언젠가는 작품을 쉽게 이해하는 감이 생길거란 생각으로 다닌답니다.
멋진작품 감상 잘 했습니다^^
오늘도 하늘만큼
땅만큼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달빛님도 늘 행복하세요.
예술적 깊이가 있는 작품들이군요(~)(!)

좋은 문화체험은 많이 할 수록 좋습니다 (원츄)

렌즈로 보는 세상님(~)(!)

늘 건강하시고 새로운 한주 더욱 행복하세요(*.*)
그렇지요.
그래서 저도 기회가 되는데로 열심히 체험하러 다닙니다.
나이트님도 늘 행복하세요.
스컬리의 작품도 아주 모던한 느낌을 갖게하네요.
우순갤러리의 건물 디자인도 상당히 수준급인 것 같습니다.
공간감이 넘 좋은 느낌을 받네요.
이런 수준급의 작품들을 보여 주셔서 감사합니다. ^^
그렇지요.
모던하지만 아주 세련된.....
갤러리 건물도 아주 괜찮은 곳이라 저도 갑짜기 들어가게 되었어요.
예술은 이해하는 것은 공부보다도 어렵습니다....
그렇습니다.
정답이 없는 것이다보니.....
선..점..
라인..닷..
그리고 각이 지고
다른 표현을 공간안에서 하려는..
읍쓰..아는 척 한줄 쓰고 보니 작가의 폼을 몰랐나 봅니다.
그렇지요.
사각의 프레임 안에서 많은 이야길 하려는 ....
어렵지만 즐거운 작업
우연히 마주친 그 곳에서.. 작품과도 같은 공간에 머물며, 훌륭한 작품까지 감상하고 오셨군요~!!
역시 렌즈님의 시선은 예리하신 것 같아요~~덕분에 저도 이렇게 편히 멋진 작품 감상하였네요~ㅎㅎ
감사합니다~~(*^ ^*)
썬님이 가셨으면 정말 좋아하셨을텐데....
이런 공간을 마주할 때 가슴이 따뜻해진답니다.
션 스컬리~~
넘 멋집니다~~
감상 잘하고갑니다~~
행복한 저녁되세요~~^^
ㄱ렇지요?
넓은 공간에 걸어두면 그 효과는 더 크겠지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우연히 들어가게 된 곳에서 수준 높은 작품을 만나셨군요.
아무래도 갤러리가 먼저 렌보세님을 알아보고
이곳으로 오게끔 텔레파시를 보낸게 아닌가 합니다.ㅎㅎ
현대미술에 대해 잘 모르지만 세세한 설명으로 저도 작품 감상 잘 하구 갑니다~^^
그랬어요.
그랬다면 전 선택받은 셈이지요.
제가 전시장 이야기를 올리는 것은 같이 배우자고 올린답니다.
정말 저처럼 무지한 사람들은
도대체가 알 수 없는 그림입니다.
직접 그림 앞에 서면 좀 더 느껴지는 게 있을까요?
저도 마찬가집니다.
그래서 이런 공간에 자주갈려고 하고 있어요.
그냥 바라보기만해도 기분이 좋아서요.
좋은 작품 구경하셨네요.
아름다운 날 되시기 바랍니다.
아, 대구에 다녀가셨군요 렌즈님~^^
봉산동에 갤러리가 밀집해있죠..
가까이 살면서도 자주 못가보고 사네요 제가..ㅎ
◈아이 두신 부모님들(스마트뱃지 무료 받아가세요) http://goo.gl/3weIs
잘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