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좋은 글

렌즈로 보는 세상 2012. 11. 28. 09:42

 

 

 

 

겨울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아침입니다.

그렇찮아도 스산해진 날씨에 기분이 가라앉는데 비까지 내리니 더 꿀꿀합니다.

이런 날에는 어디 외출을 하기도 그렇고 그렇다고 집에만 있자니 답답하고

오늘은 동생네 집에 가서 어릴 적 이야기로 수다라도 떨고 와야겠습니다.

 

 

 

 

 

 

 

해 질 무렵의 붉게 타는 저녁노을은 우릴 많은 생각으로 빠져들게 만듭니다.

며칠 전에 우연히 만나게 된 서서히 타들어 가는 저녁노을을 보며

나는 누군가의 시를 빌려 내 마음을 표현해보고 싶어졌습니다.

  

 

 

 

 

 

 

 

저녁노을 속에 서면

 

 문 인 수

 

 

저녁노을 속에 서면 머리카락이 탄다.

 

타관에서 오래 나이만 먹었나니

검불 타는 냄새가 난다.

 

까까머리 까까머리

해만 지면 자꾸 불러들이던 어머니,

 

저녁연기 풀어올리던 굴뚝 생각이 난다.

 

 

 

 

 

 

 

해 질 녁의 노래

 

 

 나희덕

 

      아직은 문을 닫지 마세요

      햇빗이 반짝 거려야 할 시간은 조금 더 남아 있구요

      새들에게는 못다 부른 노래가 있다고 해요

      저 궁창에는 내려야할 소나기가 떠 다니고요

      우리의 발자국을 기다리는 길 들이 저 멀리서 흘러오네요

      저뭇한 저 창밖을 보세요

      혹시 당신의 젊은 날들이 어린 아들이 되어

      돌아오고 있을지 모르쟎아요

      이즈막 지치고 힘든 날들 이었지만 아직은

      열려있을 문을 향해서 힘껏 뛰어오고 있을 거예요

      잠시만 더 기다리세요

      이제 되었다고 한 후에도 열은 더 세어 보세요

      그리고 제 발로 걸어들어 온 것들은 아무것도 내쫓지 마세요

      어둠의 한 자락까지 따라 들어온다 해도 문틈에 낀

      그 옷자락을 찢지는 마세요

 

 

 

이전 댓글 더보기
어둠의 옷으로 갈아입은 도로위에
한줄기 빗소리를 요란하게
떨구어놓고 고요한 시간을 앉겨주고 갔네요.
오늘 하루도 평안한 시간이셨나요.
내일도 기쁨이 넘치고 활기찬 날이 되시길
기원드립니다.
감기조심하세요.
아리랑님 오랜만에 오셨어요.
별일 없으셨지요?
렌즈로 보는 세상님~~

차가운
날에 연속입니다.
이제 겨울 속으로
들어가는 것 같습니다.

새벽에 눈을 뜨면
누구에게라도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 하고
소망담은 기도로 하루를 엽니다.

고운님~~
안녕하시지요?
또 하루가 저물어 깊어가고 있습니다.
이밤도 좋은꿈 꾸시고
환절기 감기 조심하시어
내내 행복하게 지내십시오......
감사합니다.
해운님.
늘 건강하세요.
편안한 저녁되시며

기브고 즐거운 자리되세요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아 분위기 넘 운치가 철철 넘칩니다 ... ^^
덕분에 좋은 사진 잘보고 갑니다 .. ^^^
그러셨어요.
좋아해주시니 제가 너무 고맙지요.
좋은 글귀에 이런저런 옛생각이 떠오릅니다
늘 편안하고 소소한 정이 느껴지는 방이랍니다^^
그러셨어요.
동행인님의 사진도 너무 좋아요.
좋은글~~좋은그림~~
감상 잘하고갑니다~
편안한 밤되세요~^^
감사해요.
행복끼니님.
끼니님도 늘 행복하세요.
저녁노을을 보며 굴뚝에서 연기가 나는것을 보니
밥시간이 다 된것 같습니다 ....ㅎ
하지만
노을속에서 마음의 여유를 조금이나마 느끼고 갑니다 ....
오늘 남은시간도 평안함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
그런가 보네요.
그향의 밥 시간이....
그나마도 이곳의

날씨는 그만입니다. 서울은 종일 바람만 불어대서 시려운 곳이 너무 많은..
어디인데요?
다행입니다.
좋은 사진 많이 찍으셨어요?
제가 다 여행하는 기분이 들 정도로 포스팅이 실감나네요~
귀한 사진 감상 잘 하고 갔니다^^
그러셨어요?
고마워요.
하늘호수님.
맞아요, 저녁노을을 보고 있음... 많은 생각을 하게 되지요.
더불어 자연이 만들어낸 화려한 색속에 깊이 빠져들게 되고요.
요즘 많이 춥죠?
이곳도 바람불고 계속 날이 찹니다.
감기조심하시고 11월도 행복하게 마무리하시길 바래요.^^
그렇지요.
타국에 사는 나현이네는 더욱 그렇겠지요.
날도 추운데 타국에서 감기 들지 않게 가족 분들 조심하세요.
저녁노을이 나이들어서 보니 따뜻하고 더욱 아름답습니다~~
시골집 꿀뚝에서 나는 연기가 고향을 그리워하게 하는군요^^
그렇지요.
저도 나이 드니 저물어가는 시간이 더 애틋하게 느껴져요.
아침녘의 날씨가 어찌 우중충합니다.
눈이라도 올려는 날씨같아요..
때이른감이 있지만 하얀눈이 펑펑 내렸음 좋겠네요^^
즐거운 하루 열어 가세요
오늘은 그나마 어제보다는 나은 것 같네요.
우중충한 날이 자주 있다보면 눈이 펑펑 내리는 날도 있겠지요.
아름다운 노을지는 모습에 마음까지 물드네요~ ^^ㅎ
그러셨어요.
행복하세요. 솔브님.
저녁노을이 질 무렵에 동네아이들을 부르는 엄마들의
목소리가 들리는 듯합니다. 밥 먹어라~~~~
그렇지요.
어찌 저런 생각을 하셨는지....
저녁노을은 대부도 탄도항노을이 정말 아름답더군요 기해가되시면
함가보세요 진짜좋아요
그러군요.
다음에 기회가 되면 한 번 들려보지요.
굴뚝에서 나오는 연기와 저녁노을이 참 아름답습니다.
11월 마무리 잘하시고 12월에도 좋은일 많으시기 바랍니다
그러세요?
저도 그런 때가 너무 좋습니다.
매케한 연기 냄새가 나는 그런 때가요.
노을을 보면 뭔가 차분해지는 마음이 드는 게 ...
그렇지요.
저도 그런 느낌과 아련한 느낌이 함께 든답니다.
굴뚝에서 연기가 피어 오르네요~ 운치있고 정겨워요 >.<~
그렇지요.
작은 시골마을에 피어오르는 고향의 연기......
렌즈님 노을 빛갈이 너무도 곱습니다
시골풍경 에 젖어드네요 ..?
그러세요.
저는 제가 본 노을의 느낌이라 넘 좋아한답니다.
저녁노을이 어쩜 이렇게 아름다울까요..
그림도 글도.. 참 좋아요~~!!
그러세요?
썬님의 취향에 맞다니 저도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