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시

렌즈로 보는 세상 2012. 12. 26. 13:38

 

 

 

이웃님들 성탄절은 즐겁게 보내셨겠지요?

저도 눈이 살짝 내려 미끄러운 길을 걸어 인사동을 다녀왔습니다.

 

지인이 참여하는 전시회 <한국프로사진가협회회원전>을 보기 위해섭니다.

전시회의 마지막 날이라 아침을 먹자마자 부랴부랴 달려나갔는데도

인사아트센터 5층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사진은 거의다 내리고 정리 중이었습니다.

늘 작품이 걸려있는 풍경만 보다가 작품을 내리는 풍경은 처음이라

갤럭시 노트 10.1을 꺼내어 시선 가는 대로 눌렀습니다.

 

 

 

 

 

 

 

 

 

한국사진작가협회의 사진을 본 지가 한참이 되어서 한 번 보고 싶기도 하였고

얼마전에 만나 알게된 조명동선생님의 작품도 보고 싶어서 들렸는데

10시 30분인 전시장 안은 벌써 작품을 볼 수 없어서 아쉽다고 생각하며 안으로 들어가니

다행스럽게도 조명동선생님의 사진은 아직 전시 되어있습니다.

 

 

 

 

지난 해 9.28-10.4일까지 인사아트센터 3층에서  전시하였던 <서울, 시간의 군무>전에 출품하였던

<북한산성의 '긴' 이야기>란 제목의 사진입니다.

단순한 풍경으로 존재하는 사진이 아니라 관람객들을 역사 속의 서울로 끓어들이는 사진입니다.

 

조명동선생님은 오랜기간 신문사에서 일을 하시다가 퇴임하시고 제2의 인생을 열어가시는 분입니다.

평생을 사진과 함께 하신 분이지만 일로서가 아닌 순수 작품사진을 하시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현재 인터넷 경향신문 사진전문 기자와 한국사진작가협회 이사직을 역임하시는 조명동선생님,

신문사 근무 중에 서울올림픽 사진공동취재단 부단장과

바르셀로나 올림픽 사진공동취재단 단장을 역임하신 열정으로 앞으로 훌륭한 작품 많이 하시리라 믿습니다.

 

 

 

 

 

 

 

 

 

 

 

 

 

 

 

 

 

전시장.

언제나 시선을 사로잡는 작품들로만 가득하던 공간,

그곳의 또다른 모습.

 

작품을 거두는 손길로 분주한 전시장은

한 때 작품을 빛내주던 꽃송이만 흩어진다.

 

 

 

 

 

 

 

 

 

 

 

 

 

 

 

 

 

 

이번 전시가 얼마나 많은 관람객들의 시선을 받았는지는 모르지만

이제 몇 시간이 흐르면 다음 전시가 시작되고

이 공간은 또 다른 작품과 꽃들로 가득할 것이다.

 

 

 

 

 

 

 

 

 

 

 

 

 

 

 

 

 

 

인사동에서 가장 많은 시선을 받는 공간 인사아트센터.

설령 전시로 많은 사람들의 찬사를 받지 못하더라도

예술을 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은 작품을 걸어보고 싶은 공간.

그곳의 전시회 뒷모습은 조금은 쓸쓸하지만 

그렇다고 아주 많이 허전하지는 않다.

 

 

 

 

 

 

 

 

 

 

 

 

화이트 크리스마스에 찾은 인사동 인사아트센터 <프로사진가협회회원전>.

많은 작품들을 만나는 행운은 없었지만

사진계의 선배인 조명동선생님을 만나 사진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들은 것은 큰 행운이다.

마치 화이트 크리스마스가 우리 모두에게 축복인 것처럼 말이다.

 

 

 

 

 

 

 

 

 

 

 

이전 댓글 더보기
차가운 바람이 귓볼을 때리내여~~
낼은 더 춥데요
아침에 따습게 옷 챙겨입고 나가세요~~
요 며칠은 밖에는 거의 나가지 않고 실내만 돌아다니네요.
스마트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마지막이 아름다운 사람이 훌륭합니다(^^)
그럼요.
그렇고 말고요.
작품을 감상히지 못해서 아쉬우셨겠어요...
그래도 선배님들의 조언을 들었으니
그걸로 위안삼으셨겠찌요^^
그럼요.
그래서 괜찮은 하루였습니다.
작품감상을 못해서 저도 살짜기
아쉽네요^^
렌보세님 덕분에 좋은 사진
많이 보고 있는데 말이지요..ㅎㅎ
그런가요?
다음에 멋진 전시회 사진 올릴께요.
꽃만 남겨져 있어서 더 쓸쓸해 보입니다~^^
마지막이라는 말은 늘 아쉬움을 남기죠...
님의 포스팅덕분에 전시회 구경 참 많이 했던것 같아요~감사합니다~^^
그러셨어요.
날이 추운 겨울에는 전시장 순례가 너무 좋아요.
작품도 보고 연료도 아끼고...
멋진 작품 사진들이 사라지는 쓸쓸한 전시회의 모습이네요
그 쓸쓸함은 또 다른 전시회를 만들겠지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길
그렇겠지요.
그런 날들의 반복이 예술을 살찌우기도 하겠고요.
다행입니다
행운을 얻을수 있어서...
전시회 뒷모습이 가슴을 울리네요..
그랬습니다.
세상사 다 좋을 수는 없는 모양입니다.
예, 즐겨
조금 아쉬우셨을 시간이로군요.
고운 날 되십시오~
한편으로는요.
하늬바람님도 아름다운 날들이시길요.
작가님!
아쉬움이 크셨군요
남아 있는 공간에 무엇을 채워야할지 막막함도
도 하나의 작품이기도 하지요
많이 춥습니다, 따뜻함으로 가득 채워지는 년말 되시기 바랍니다
그렇습니다.
그런 반복이 공간의 활용을 하나의 작품으로 승화시키겠지요.
산마을님도 따스한 연말이시길 빕니다.
부랴 부랴 가셨는데도 시간이 좀 늦으셨나봅니다.
먼길을 달려가셨는데 많이 서운하셨겠지만 님,께서 좋아하시는분의 작품은 접할수있어서 그나마 다행입니다. ^)^...
그렇습니다.
그래서 조금은 행복했습니다.
늘 아름다운
방문에 감사드립니다,

편안한 시간 되세요.^^
감사합니다.
늘 건강하세요.
사협 사진전에 두세 번 방문했었는데 항상 그냥 보고 오는 게 부담스럽더군요,
그렇지요?
누구라도 전시회에 가면 그런 부담이 있어요.
그러나 실제로 전시를 하는 사람은 와주시는 것만해도 고맙답니다.
인사동은 정겨운 곳입니다.
저도 협회일로 가끔갑니다.
그렇지요.
저도 너무 좋아하는 곳인데 길이 좀 멀어서 자주는 못가네요.
소중한님~~

잘 계시지요?
새벽에 일어나니
눈이 내려 모두 덮어버렸습니다.

좀처럼 볼수 없는 곳에
이렇게 소담스럽게 많이 내렸습니다.
이제 여우 꼬리많큼 남은 올해
후회없이 잘 마무리 하시고
가족 모두 건강하시어 내내 행복하십시오.....

사랑하는 마음 담아 그리움 전하고 다녀갑니다.

-해운-
감사합니다.
불금입니다~~~
행복하세요~~~
춘하추동님도 주말 행복하게 보내세요.
올만에 전시일정이 끝난 뒷모습 보게 되네요.
저는 전시회가 있음 작품낼때와 오픈닝행사만 보고
일정이 끝나면 작품은 택배로 배달시키거든요.
특히 집에서 거리가 멀 전시장에서는 그런일이 자주였지요.
요즘은 전시장측에서 저같은 사람들 배려해서 택배비를 미리 지불하면 그렇게 해주더라구요.

크리스마스는 잘 보내셨죠?
시카고도 화이트크리스마스 였습니다.
오늘도 종일 눈이 내리구요.
2012년 얼마 안남았네요.
한해동안 렌즈님 사진보면서 공부도 하고 감탄도 하고 행복했습니다.
내년에도 좋은사진 기대해보며 렌즈님 가정에 사랑과 축복이 가득하시길... ^^
그렇습니다.
그날도 모든 작품을 한사람이 운반하더라고요
물론 약간의 운송비를 지불하고요.
단체전을 할 땐 그런 방법이 좋겠더라고요.
따로 신경 쓸 필요도 없고요.

그랬었군요.
여기도 눈이 너무 자주 내려요. 아름답기는 하지만 안전이 걱정입니다.
저도 나현이 어머님과 함께한 2012년이 즐거웠어요.
내년에도 함께 즐겁고 행복한 2013년 만들어봐요.
4일 남은 임진년 마무리 잘 하시고
새해에는 더욱 건강한 한해 되시기 바랍니다.
그렇군요.
벌써 그렇게 되었네요.
감사합니다.
성마루님도 알찬 2012년 보내시고
1013년에는 행복으로 충만하시길 빕니다.
작가님!
저도 내일 인사동에서 모임이 있는데
서울 올라갈 일이 걱정이 됩니다
이곳 산마을에는 눈이 제법 많이 왔습니다
출근은 버스 타고 했는데~~~
남은 년말의 시간도 즐거움으로 가득 하시기 바라옵니다
산마을님
퇴근은 무사히 하셨는지요?
인사동에 오시는 날이시라는데
제가 시간이 되면 차라도 대접해드려야하는데
딸네가 온다고 해서요.
산마을님도 인사동 길이 즐거우시길 빕니다.
조금 늦게 도착하신 탓에 평소에 못보던 전시회의 뒷모습을 보셨군요..
그 또한 이런 풍경을 담으실 수 있는 좋은 기회로 만드신 렌즈님의 센스에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그랬어요.
이쁘게 봐주시니 고마워요.
아~~쪼금은 아쉬웠겠네요!!
렌즈님 작품도~~이곳에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