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공연

렌즈로 보는 세상 2012. 12. 28. 13:28


 

 

개봉 1주일만에 누적관객수가

200만명을 넘어섰다고 하는 뮤지컬 영화

<레미제라블>의 그 200만 관객 중 한 사람이 되었다. 

모처럼 집에 온 아들이 에미의 정서에 맞을 거라며

자기가 보고 싶은 영화를 포기하고

함께 간 영화 '레미제라블'

아주 오래 전에 읽었던

프랑스 문호 빅토르 위고(1802~1885)의 소설 '레미제라블'

원작의 내용도 가물가물한 중년도 저물어 가는 날에 본 영화는

보는 내내 콧등 시큰 거리다가 마지막 장면에서

끝내 눈물 주루룩 흘러내리는 것을 멈출 수는 없었다.

 

 

 

지난해 제8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등 4관왕을 차지한 영화

'킹스 스피치'(2010)의 톰 후퍼(40)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후퍼 감독의 연출력과 뮤지컬배우 출신

휴 잭맨(44.장말장)을 비롯해 앤 해서웨이(30.팬틴)

러셀 크로(48.자베르) 아만다 사이프리드(27) 등

배우들의 호연이 맞물리며 흥행에 성공하고 있다.

레미제라블(Les misérables)은

'가난한 사람들', '비참한 사람들'이라는 뜻으로

사회에서 범죄자몰려

인생저주하며 불우하게 살아가던 발장 영혼

깨끗한 사랑으로 구제되는 과정을 그린 영화이다.

 

 영화 레미제라블에는 히 아는

빵 한 조각 때문에 인생 망친 한 사내 장발장,

그리고 그를 쫓는 무지막지한 형사 자베르의 이야기,

공장 노동자였으나 부당하게 해고되어

거리의 여인으로 전락했다가 결국 병으로 죽고마는 팬틴의 삶,

프랑스혁명으로 일어서는 프랑스 젊은이들,

첫눈에 서로에게 반해 사랑에 빠지는

코제트와 운동권 마리우스의 이야기...

등 수많은 이야기들이 등장한다.

 

 

 

 

 

장발장 역을 맡은 '휴 잭맨'이라는 호주 출신의 배우는

이전에 한번도 그가 나오는 영화를 본적이 없는 배우였는데,

'레미제라블'을 통해 그의 팬이 되었다. 

살아있는 눈빛과 온몸으로 하는 연기에 ......

   

 

 

 첫 장면..배 끌어올릴 때의 웅장한 장면... 

 

 

영화는 시작하자마자 조카를 위한

빵 한 조각을 훔쳤다고 5년형을 받고

탈옥을 했다가 걸려서 19년 형으로 늘어난 장발장이

거대한 범선을 죄수들과 함께 끄는 거대한 장면부터 시작한다.

상당한 스케일과 웅장한 사운드가 압권이다.

영화는 다른 뮤지컬 영화처럼

후시녹음이 아닌 연기를 하면서 LIVE로 부르는 노래를

그대로 녹음해서 상당히 현장감과 현실감을 느끼게 한다. 

 

 

 

 

 

 

 

공장 노동자였으나 부당하게 해고되어

거리의 여인으로 전락했다가 결국 병으로 죽고마는 팬틴.

팬틴역을 맡은 '앤 해서웨이' 연기와 노래가 너무도 좋다.

 

 

 

 

 

'앤 해서웨이' 'I dreamed a dream'을 부르는 동안

카메라는 오랬동안 그녀의 얼굴만을 크로즈업 해 주었는데

그동안의 모든 이야기를 들려주는 듯한 배경과

앤 해서웨이의 표정연기는 정말 압권이었다고 생각한다. 

 

대부분의 솔로들은 화면 편집 없이
롱 테이크로 클로즈업해서 보여준다. 

 특히 조리개를 확 개방하고

피사계 심도를 얕게 해서

인물의 얼굴만 화면에 둥둥 떠 있는 듯한 모습으로 담은

앤 해서웨이의 아름다운 얼굴과 절규하는 표정과
아름다운 목소리가 눈가를 촉촉하게 적신다. 

 

이런 것은 뮤지컬에서는 VIP석에서도 절대 볼 수 없는 것....

이래서 사람들은 뮤지컬보다 뮤지컬 영화에 더 끌리는 모양이다.

 

 

 

마리우스를 사랑하는 또 한명의 여인

에포닌 역의 '사만다 바크스' 의 연기와 노래도 정말 훌륭했다.

사랑하는 사람의 사랑을 위해 죽어가는 에포닌

연적인 아만다 사이프리드의 미모는 따라 갈 수 없었지만 

너무나도 훌륭한 노래와 연기가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장면이다.

 

 

 

 

 

영화 후반부에는 시민혁명군이 혁명을 일으키는 모습이 나온다.

  귀족 혹은 부자집안의 '마리우스'는

왜 거렁뱅이나 서민들 앞에서서 군대와 맞서나?  

그 모습이 현재의 우리나라의 모습과 오버랩되니 조금 씁쓸했다.

 

 

 

 

하나의 캐릭터가 변하는 과정은 항상 가슴 뭉클하다.

피도 눈물도 없이 자기가 맡은 바 임무에만 충실하던 '자베르' 경감,

그가 죽은 소년병 '가르보쉬'에게 훈장을 달아주는 모습이었다.

복수만 가득한 세상에서 장발장에 교화된 자베르 경감.

그의 그 모습에 눈물이 촉촉하게 맺힌다. 

 

 

 

 

 

 

'레미제라블'이 내게 더욱 감동적이었던 것은 바로 마지막 장면 때문이다. 

장발장이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어서는 순간,

그를 앞서 그길을 간 수많은 사람들과 밝게 웃으며

함께 즐겁게 노래를 부르는 장면

내 삶의 마지막도 그런 순간이길  꿈꾸며,

기대하며, 갈망하며 살고 있기에

눈물이 주루룩 흘러내리는 것을 어쩔 수가 없었다.


 


 

-      

'레미제라블''비참한 사람들'이라는 뜻이다.

영화에서는 비참하고 미천한 사람들이 가득 나옵니다.

시민 혁명군도 장발장도 판핀도 코제트도 세상 밑바닥의 삶입니다.

런 미천하고 천한 삶을 이 영화는 가득 담고 있습니다. 

 

자비란 멸종한 세상에 장발장이라는

은총이 가득한 자비의 촛불이 세상을 밝힙니다.

신부님이 불을 붙여준 장발장이라는 촛불에

코제트가 온기를 느끼고 경감 자베르가 감화가 됩니다. 

우린 세상의 많은 이들을 감화 시키는

 장발장같은 사람들이 많은 세상을 꿈꾸기 때문에

'레미제라블'은 세월이 흘러도 뮤지컬로 영화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모양입니다.

 

 

 

 

 

 

 

영화 '레미제라블' 마음을 씻어낸 2012년 연말은

 '타임스퀘어'  샐러드 바 '오리옥스'에서

아들과 딸과 함께 그렇게 저물어 갑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민중의들의 고단한 삶과 이를 극복하는 프랑스의 자유,평등,박애주의가 새삼 부러워집니다.
이 영화가 10일만 빨리 개봉되었다면 대통령선거 결과가 달라졌을지도 모른다는 아쉬움이 있읍니다.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소중한님~~

한해동안 저의방에
고운 마음
내려주시어
한없이 감사합니다!

틈나면 글 한 자 쓰고
잠을 쪼개 연상하나 만들다 보면
분 초가 아쉽답니다!

마음이 없어서 그런 게 아니고
모자라는 글 올리는 데가 많아
한 바퀴 돌며 올리는 데만 2시간 넘게 걸리고
또 바삐 일터에 가야 해
모든 카페친구나 문우님께 답을 못 드리고 있답니다.
고마운 마음 가슴에 담아 두었다가
그리울 때 꺼내보고 틈날 때 두 배 세배로 갚고 싶습니다!

새해에는 가족 모두 건강하시고
하시고자 하는 일들도 임이 뜻하시는 대로 모두 이루어지소서.
사랑하는 마음 담아 그리움 전하고 다녀갑니다.
감사합니다!

-해운-
감사합니다.
해운님도 새해에는 뜻하시는 일 이루시길 빕니다.
정말 감동받으셔나봅니다~~~ 전 영화를 대체 언제 본건지~~~ ㅎㅎㅎ
그랬습니다.
저도 몇 달만에 영화를 봤어요.
휴잭맨.. 작년인가 언제 한국 방문 때 티비에 나와서 봤던 기억이 납니다..
앤 해서웨이, 러셀 크로우.. 모두 제가 좋아하는 배운데 저도 꼭 보고싶네요~
안그래도 친구랑 레미제라블 보러가자 말은 했었는데
시간 타령만 하고 지나고 있네요..ㅠ

어느새 한 해가 저무는 시간입니다..
한햇동안 소소한 정담 함께 나누게 해주셔서 행복했습니다..
정말 고마웠습니다..
기분좋은 새해맞이 하시길 빌어요 렌즈님..^ㅇ^
신정에 시간이 있으면 가시면 되겠네요.
저도 2012년 아씨님과 함께해서 행복했어요.
내년에도 함께 즐겁게 걸어가요.
또다른 느낌의 레미제라블이라서 호기심이 가는 영화였습니다.
선거후 자괴감에 보면서 힐링한다는 영화라고도 하더군요~ㅎ
그렇습니다.
각자 조금씩은 다른 느낌으로 받아들이겠지만
힐링은 확실히 되었던 것 같아요.
다사다난했던 흑룡의 해가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
내년에는 행복만 가득한 한해가 되시길 바람니다.
건강하세요~!
간사합니다.
견우님도 행복한 한해를 열어가시길 빕니다.
문화와 가깝게 소통하시며 살아 가시는 모습이 부럽습니다.
덕분에 올해 잘 지냇습니다.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가정에 복 받으시기를 기원 드립니다.
저도 어쩌다가 한 번씩 즐기러 가는 곳입니다.
저도 올한해 늘 산수님과 함께해서 즐거웠습니다.
내년에도 좋은 이웃으로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뮤지컬로 봤었는데
영화로 보면 또 다른 재미가 느껴질 것 같네요 ^^*
그렇지요.
아마도 뮤지컬이 라이브라는 점은 좋지만
공간이 한정되어있다보니....
정말 너무나 보고 싶은 영화입니다.
극장에서 내려오기 전에 꼭 보러가려구요!!
그러세요.
크게 감동 받을 겁니다.
렌즈로 보는 세상님~~
2012년 마지막하루 마무리잘하시고~
새해엔 보다 행복하시고~ 좋은일 많이 생기세요~^^
감사합니다
끼니님도 새해에는 더욱 행복하시길 빕니다.
다사다난했던 2012 임진년이 추억속으로 넘어가고 있습니다.
돌아오는 2013 계사년에도 건강하시고 소망하는 모든일 이루어지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준님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세계적인 명작이 뮤지컬영화로 돌아왔군요.

저도 보려고 생각하고 있어요.

학생때 처음 책을 읽었을때의 감동을 잊을 수 가 없어요.

다가오는 새해에는 소원성취하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그러세요.
시간 내어 다녀오세요.
너무도 감동적인 영화랍니다.
시끼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작가님!
레미제라불이 뮤지컬 영화로 재 탄생 되었군요
시간이 되면 한 번 감상해 보겠습니다
올 한해도 언제나 의미 가득한 영상으로 사람 살아가는 지혜
밝혀 주심에 감사드리며
내년에도 좋은 영상 많이 부탁 드리옵니다
렌즈로보는 세상 작가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산마을님이 다녀오시면 또 한편의 시가 태어나겠지요.
내년에도 왕성한 작품 활동으로 행복하세요.
2012년 렌즈로 보는세상님을 만난것이 행운이였습니다
새해 건강하시고 복많이 받으세요
저도 행복했습니다.
청솔님도 새해에는 늘 행복하세요.
런던에서 초창기 뮤지컬로 보면서 정말 감동을 받았었지요.
연말에 멋진 공연들이 많아서 정말 바쁘게 보냈답니다.
새해 멋진 꿈 꾸시길 바랍니다!!
그러시구나!
새해에도 보람있고 알찬 한해 보내시길 빕니다.
저도 영화 레미제라블을 열흘 전에 봤어요.
처음 죄수로 나온 휴잭맨이 너무 말라서 못알아봤지요.
감동과 사랑, 혁명, 선과 악, 가난 등 살아가는 모든 것을 총 망라한 대 서사극이더군요.
장발장에 대해서만 얄팍하게 알아오던 제가 레미제라블의 방대함에 놀라고 제 무지가 부끄러졌어요.
뮤지컬 영화의 모든 아리아들이 생생하게 남는 여운 깊은 영화였지요.
영화 밖에서 그 핸섬한 모습이 아니라서 저도 그랬지요.
장발장에 대해서도 산그림자님과 마찬가지고요.
시간 나는데로 원작을 읽어야겠어요.
장발장 스토리는 이미 알려진 이야기고 영화로써는 시작부의 배 끌어올리는 장면외에 spectacle한 장면없어, 뮤지컬 같은 음악적 느낌은 약하고 노래로 대사를 소화하다보니 이야기 전달이 오히려 민민하고 집중이 덜되었음.
좋은 게시물 감사합니다 ㅠㅠ 이번에 꼭 보려고 찜해둔 영화랍니다.. 시간이 안되어서 아직 보지는 못했지만.. 스크랩해갈께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어제 요고 보려다가 시간이 안맞아서 아쉽게도 다른 영화봤네요~
꼬옥 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