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사모곡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1. 29. 07:46


 

 

 

이렇게 추운 날이면 어매 생각이 많이 나지요.

늘 근감절약하시던 어매의 모습 때문에 말이지요.

 

넉넉하지 않은 살림에 9남매 키워 교육 시키고

 시집, 장가 보내느라 어매는 늘 근검절약이 몸에 배었지요.

그런 근검절약이 몸에 밴 어매의 모습은 어매의 단지들이 말해주었지요.

 

 

어매의 힘의 원천이었던 고방(곳간)에 가면 가득한 단지들에서 그 근검절약을 체감할 수 있었지요.

'삐그덕'하고 나무로 된 문을 열고 들어간 고방에는 깨끗한 단지보다 깨진 단지들이 더 많았지요.

금이 간 정도로 깨진 단지는 철사로 묶어서

더 심하게 깨진 단지는 시멘트로 땜질을 해서 사용했지요.

이런 깨진 단지는 지난 가을 거둬들인 곡식을 바심(곡식의 낟알을 떨어서 거두는 일)하여

햇살 쏟아지는 멍석에 말려서 보관하는데 사용했지요.

 

 

 

한 푼이라도 아껴야 생활을 할 수 있었던 어려운 시절에 부억 구석에 있는 물독으로 쓰던 항아리와 고추장 단지에는 아예 뚜껑이 없었는 지도 모릅니다.

다리 부러져서 못쓰게 된 개다리소반이 뚜껑이 되기도 하고 못 쓰는 냄비뚜껑으로 덮기도 하였지요.

 

 

 

그렇게 절약이 몸에 밴 어매지만 된장독이나 고추장 단지는 철저히 관리했지요.

행여 구데기라도 생길까봐 언제나 푸새질한 광목으로 만든 장빼(독을 덮는 보자기)로 팽팽하게 묶어놓았지요.

그래서일까? 우리 집 된장은 언제나 구수하고 달달한 맛으로

동네에서는 '원곡댁' 장맛이 최고라고 하나같이 입을 모았지요. 

 

 

 

어매의 부엌에 있던 이 작은 백자는 어매의 손에 있던 유일한 자기였지요.

부엌의 나무 찬장 한 구석을 차지하고 있던 이 항아리는 내가 어렸을 적부터

우리집이 입식부엌으로 개조되기 전까지 고추가루 단지로 쓰였었지요.

어매가 살림살이를 모두 버리고  돌아가시고 난 빈집에서 어매 생각하며 주워다 놓았지요. 

 

 

 

 

 

정남향 언덕 위의 집이였던 우리 집은 하루종일 햇볕이 들었지만

장독들은 미음자 집 뜰 안 추녀밑에 있었기에 해를 볼 수 없었지요.

그러나 된장은 늘 그렇게 맛있었으니 왠일인지 모르겠네요.

손수 농사지은 콩에다가 전 해에 사놓은 소금으로 간을 하여 담은 된장이라 그 맛이 좋았는지

아니면 따로 단백질을 섭취할 겨를이 없었던 자식들을 위해 정성으로 된장을 담아서인지 모르겠네요.

 

'어매가 지금까지 살아계셨다면 이런 소박하지만 볕 잘 드는 작은 장독대 하나쯤 가지고 싶어하지 않으셨을까?' 싶네요.

 

 

 

요즈음 시골장터에서 어쩌다가 만나게 되는 이런 올망졸망한 단지나 독들을 보면 어매 생각은 더 많이 나지요.

여러층의 크고 작은 단지와 독들을 쓰시면서  좀 더 편하게 사시다 가셨더라면하는 아쉬움 때문이지요.

 

경제적으로도 좀 넉넉했더라면 여름에는 된장독으로 겨울이면 김치독으로 쓰던 사람 키보다 더 큰 독,

그 독 하나에 두 가지 일을 시키며 만족하는 일은 없었겠지요.

독의 키가 얼마나 컸던지 나이 어린 우리들은 짠지(김치) 꺼내 가지고 오라면 머리를 독에 처박아야 꺼낼 수 있었으니까요.

어매는 그 단지들을 씻고 드다루는 일로 얼마나 힘드셨겠어요?

 

 


이전 댓글 더보기
장독들을 보니 어머님이 애지중지 하셨든 일들이 눈에 선합니다.
그 시골살이의 서정이 어쩜 저와 그리도 비슷한지요?
옛 생각이 많이납니다.
그러세요?
우리세대의 어릴 적은 비슷비슷한 것 같아요.
날씨 포근하네요.
차 한잔과 함께 여유로운 시간되시길....^^
그렇네요.
두꺼운 윗도리가 좀 부담스럽네요.
장독대를 보면 어머님 생각 나시겟네요
고추장 단지 하던 백자는
감정이라도 받아야 하는것 아닌지요~ㅎ
그 정도는 아니라 그냥 가지고 있답니다.
저도 독안에 들어가서 놀던 때가 생각이 납니다
여름에는 저안에서 목욕도 했던 기억이 나는데요 ㅋㅋㅋ
물론 빈독이요
거기서 목욕까지요?
우린 목욕은 고무다라이에 했던 걸로 기억나네요.
어메의 항아리와 독(^^)
(즐)감합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감사합니다.
옛날 느낌 물씬 +_ + 옛생각이 나는 사진이네요 ㅎㅎㅎㅎ
그러셨어요?
함께해주셔서 고마워요.
멋진사진잘보고갑니다^^
고마워요.
항아리의 속삭임이 들리네요
그때로 돌아 가면 좋겠다는 생각도 가끔합니다..
그 속삭임을 들을줄 아시는 달빛님 은 대단한 감성의 소유자세요.
저도 그때로 돌아가고 싶어요.
모처럼 들러 인사드립니다
한결같이 블방에 활력도 가득하네요 ㅎ
감사합니다.
별일 없으셨지요?
갑자기 어머님 생각에 가슴이 멍해집니다
멋진 포스팅에 잠시 머물러 봅니다
편안한 저녁 되십시요
그러셨군요.
함께 해주셔서 고마워요.
사진을 보며 글을 읽으니
항아리를 닦고 구더기가 생기지 않게
신경쓰시는 어머니의 모습이 머릿속에 그려집니다.
그렇지요?
우리 어머님들은 항아리 관리로 늘 바브셨지요.
어머니의 정성이 들어간 장맛
저도 맛보고 싶습니다.
사진과 글에서 어머니의
사랑을 느끼고 갑니다.
그러세요.
언제 기회되면 우리 시어머님의 장맛 보여드리지요.
신 김치를 좋아하는 아들을 위해서
김장하면 단지에 담아서 부뚜막에 놓아 두시곤 했는데...
그러셨군요.
어머니는 아들이 좋아하는 것으 뭐든 다 해주고 싶지요.
아 사진에서 너무나 추억이 느껴져서 좋습니다 .. ^^
감사합니다.
된장독이나 꼬치장 단지는 우리 어머님들의 보물이였지요^^
맞아요.
늘 닦고 간수하였지요.
겨울비처럼 마음이 촉촉하게 젖어들게 만드시는군요..
땜빵한 단지에 마음이 머물러
보는 저도 맘이 짠해집니다..

그 어머니를 닮으신 렌즈님의 살림솜씨도 미루어 짐작이 됩니다..^^
그렇지요?
저도 그런 단지를 쓰시던 어머님을 본지라 저 단지를 보고 얼른 수동카메라를 들고 가서 찍었지요.
소중한 블친 님~
단지도 있고 두아리도 있네요
옛 고향에서 보았던 그 것들...

포근한 수요일입니다.
이제 새해 1월도 서서히 마감을 할 때입니다.
년초 계획하신 모든것들 잘 진행되었는지 돌아 보시고
미진한점은 보완하여 결실을 거둘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것입니다.♡♡
그러셨군요.
매니아님도 역시 시골분이시군요.
매니아님도 계획대로 실천하시는 날들이시길요.
큰오빠 결혼식때 과즐을 만들어서 커다란 항아리에 넣어두었었죠 내키보다 훨씬큰 항아리
한겨울에 광에가서 항아리 속을 몆번이나 탐했는지 ㅎㅎ 그때 그시절이 그리워집니다
그랬지요.
물자가 귀하던 시절 아껴서 손님 대접할려고 하다보니 귀여운 딸에게도 실컷 줄 수가 없었던 음식들...
예전 촌가에서의 삶들이 살아납니다. 실은 그리 오래전도 아닌데....
그 도가지들에서 곰삭은 맛들은 모두 할매나 어매의 정성이 깃들어 있었기에 잊지 못함일겁니다.
그 많았던 독들이 그립습니다.

님께선 어매의 손길배여든 독들을 모아 두셨으니...부러움이...
맞습니다.
말이 옛날이지 40년 전의 일이잖아요.
우린 너무 빨리 모든 걸 잊고 사는 것 같아 이런 글 올린답니다.
렌즈로 보는 세상님,
편안한 사진과 글이 좋아 한참을 머물며 흔적남기고 갑니다.
행복한 시간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