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기도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2. 26. 08:27

 

 

광명의 고향같은 동네 옥길동을 어제 오후에  할 일 없이 어정거렸지요.

  푹해진 날씨에 장갑도 끼지 않고 슬슬 걸어다니며 살금살금 오고 있는 들녘의 봄을 잡아보고 싶어서였지요.

 

광명의 옥길동은 광명스피돔 옆에 있는 목감천을 건너가면 만나게 되는 동네지요.

다리를 건너면 마주보이는 동네에는 작은 공장들이 들어서 있는 마을이지만

왼쪽으로 꺽어서 들어가면 넓은 들판이 나오지요.

그 들판에는  비닐하우스가 사계절 눈처럼 뽀얗게 펼쳐져있지요.

 

 

 

슬슬 걸어서 옥길천이 있는 쪽으로 올라가 봅니다.

아직 잔설이 남아있지만

일터로 나온 주인을 기다리는 자전거가 따사로운 이른 봄 햇살에 느긋하네요.

 

 

 

자전거는 느긋하지만

주인은 하루가 다르게 자라는 채소들을 돌보느라 동동거리는 발걸음이 빠쁘기만 하네요.

 

 

 

주인의 뒤를 따라 비닐하우스 안으로 들어가 봅니다.

 후끈거리는 하우스 안에서 '청경채'가 초록이 짙어지고 있네요.

 

 

 

 

긴 겨울 목을 움츠리고  봄을 기다리던 '미나리'도 기지개를 켜고 키재기를 하는 모습이 너무도 귀엽네요.

요런 키재기라면 매일 봐도 행복할 것 같네요.

 

 

 

또 다른 하우스에서는 겨우내 채소들을 덮어주었던 이불을 벗겨내느라 정신이 없는 농부들의 모습이 분주하네요.

이제 이 채소들도 이불 걷어 재끼니 하늘을 향해 쑥쑥  일어날 준비를 하겠지요.

 

 

 

이 '근대'는 벌써 형들을 세상으로 보낸 것 같네요.

종아리가 성큼한 걸 보니까요.

이곳에는 진작에 봄이 왔는가 보네요.

 

 

 

 

옆 동의 '아욱'도 벌써 인물이 훤하네요.

이제 밥상에 오를 준비를 완전히 끝낸 모습이 너무도 사랑스럽네요.

 

 

 

비닐하우스에서 빠져나오는 물이 쭉쭉 잘 빠지게 물길을 터주는 것도 봄을 맞는 농부가 해야할 일 중 큰일이지요.

발로 꾹국 누르면서 논둑을 다지는 모습에서 올 농사도 대박이 날 것 같네요.

 

 

 

얼마전에 씨를 뿌린 '봄 배추'가 생글생글 웃으며 자라고 있는 모습도 그림입니다.

이런 모습을 바라보는 저도 생기가 돕니다. 

이래서 들길을 나섰는지도 모르겠네요.

 

 

 

'쑥갓'도 일찍 몸을 추스린 것 같습니다.

들판보다 일찍 찾아온 봄을 어떻게 알았는지....

 

 

 

하우스 밖에는 올 농사에 쓸 비료가 산더미처럼 쌓였네요.

이제는 화학비료가 아닌 가축분으로 만든 퇴비를 뿌려주네요.

이런 거름이라면 우리의 밥상도 더 튼튼하고 건강해질 것 같은데요.

 

 

 

또 다른 하우스 안에서는 봄을 따는 사람들의 손놀림이 바쁘네요.

북적거리며 수북하던 잎들을 따 낸 자리는 보기에도 시원하네요

 

 

 

깔끔하게 잎을 따낸 상추

싱싱하게 쌩긋거리는 상추는 이보다 더 아름다운 꽃이 없다 싶네요.

 

 

 

상추도

일하는 사람도

그림이 되는 옥길동의 이른 봄은 그렇게 살금살금 걸어오고 있었지요.

 

 

 

우리의 건강하고 풍성한 밥상을 향해서요.

 

 

 

손수레 가득 수확한 채소를 밀고 오는 아주머니는 여유롭습니다.

풍성한 수학을 한 후라 그 걸음은 더 여유롭네요.

 

 

 

그렇게 옥길동의 들판에는 살금살금 걸어오는 봄을 맞는 농부들과 채소들로

겨울은 슬슬 뒷걸음질을 치고 있었지요.

 

  

이전 댓글 더보기
농심은 바쁘기만 한때입니다 (ㅎㅎ)(ㅎ)

비닐하우스 안은 완연한 봄입니다 (원츄)

늘 아름다운 삶이 되시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그렇지요.
이제 본격적인 농사철이면 눈코 뜰새 없겠지요.
이제 긴겨울도 시간에는 못당하고 뒷걸음질 치네요.
봄 더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그러게 말이지요.
주말에 또 영하로 떨어진다니....
하우스안에 봄이 시작되었군요..
풍성한 수확이 되었으면 좋겟습니다.
사장님께 수익성은 있냐고 물으니
시세따라 조금씩 달라서 어떻다고 말하기 어렵다네요.
부근에 살고 있다면 선유도 그곳에서 일손을 돕고 싶어지네요.
채소나 화초 가꾸는거 정말 좋아해서요^^
그러세요?
저도 같이 일하면 되냐고 물었더니
다음에 거들어 달라고 하더라고요.
하우스안의 봄경경들 너무 곱기만 하네요
덩달아 바빠진 일손 하며
봄은 시작되엇네요~
행복한 오후 되셔요
그렇지요?
저도 그 안에 그렇게 예쁜 녀석들이 있을 줄 몰랐어요.
하우스 밖은 한겨울인데 하우스 안은
봄기운이 가득하군요
덕분에 봄 기운 가득 느끼고 갑니다.
이장님댁도 저런 풍경 아니신지요?
이제 많이 바빠지겠지요?
하우스속은 벌써 봄이군요..
늘 건강하시고
즐거운 일상 되시길 바랄게요
맞아요.
들판에 바람 쐬러 나갔다가
저런 이쁜이들을 만났지 뭐예요.
(ㅎㅎ)(ㅎ) 정말 봄기운이 생생하게 느껴지는군요.
아(~)(~)(~)(~) 이제 정말 봄이 오나 봅니다.(^^)
춥네춥네해도 기어이 봄은 우리 곁으로 오고야 말겠지요.
비닐 하우스 채소 (^^)
(즐)감합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그러셨어요(?)
고마워요.
봄채소를 바라보며 어서 따뜻한
봄이 우리곁에 오기를 기대하며..
비닐하우스의 채소들이 신선하고
푸르름을 보니 마음이 풍요로워지네요 ...^^
그렇지요?
누구나 다 그런 마음일 겁니다.
한겨울 추위로 연료비 많이 들었지요?

오늘은 완전 봄날씨더군요.
기르는 채소들 제값밭고 팔아서 연료비 충당해야지요?
이곳은 아파트라 그나마 괜찮았는데
시골집에는 연료비 장난이 아니었지요.
지금 밖에서 들어오는데 안개가 자울해 앞이안보입니다
봄이 밤에도 쉬지않고 잠도 자지않고 달려오는 모습을 본는거 같읍니다......
좋은밤 되십시요 감사합니다
그러셨군요.
요즈음 날씨는 쾌청한 종일이 없는 것 같아요.
감기 조심하세요.
맛나게 생긴 상추네요. 봄냄새가 느껴집니다.
그렇지요?
저 상추가 더 맛있지요?
비닐 하우스 안에서 느껴보는 봄이 더욱 싱그럽습니다.
아침 부터 봄비가 내리고 있네요. 님의 마음에도
봄비 같은 행복이 가득 내리길 기원합니다.
그렇지요?
봄비가 내리면 버들개지가 눈을 뜰가요?
반가운 님~
비닐하우스가 많은 동네군요
파란 상추도 예쁘고...

계절과 계절의 사이
가는 겨울과 오는 봄이
반갑기만한 2월의 끝자락
3월의 봄마중 길 희망 가득 담으세요~♡♡
도시 근교의 농촌이라 하우스에서 채소를 많이 키우더라고요.
매니아님도 늘 행복하세요.
여기저기 잔설이 남아 있는데
그 사이로 만나는 푸릇함이 더 싱그럽네요.
봄이 멀지 않은 듯 합니다.
그렇지요?
아직은 삭막하고 을씨년스런 들판을 보던 눈이 하우스 안으로 들어가면서 화사해졌지요.
자라는 모습을 보니 참 이쁘단 생각이 들어요.
오늘은 영상 10도로 올라간다네요. 봄이 마구 오는거 같아요.
그렇지요?
그림님은 봄나물로 또 어떤 요리를 만드실지 궁금해져요.
맞습니다. 봄이 살금 살금 오고 있어요.
어르신들 바삐 움직이시는 모습에서 더더욱 봄이 빨리 올것 같네요~~
그렇지요.
하우스 안이라 일하시는데 땀을 흘리시더라고요.
새파란 아욱 쑥갓이 탐스럽습니다.
역시나 많은 분들의 땀이 있어 작물이 잘 자랐네요
그럼요.
결혼하기 전에 부모님들을 도와 농사를 지어본 저는 그 노력들을 익히 알고 있지요.
즐거운 3일간의 연휴가
아쉬움을 남기고 가버렸지만
따뜻한 봄의 시작이 마음을 들뜨게 하네요.
빨리 노오란 개나리 꽃이 보고싶습니다.
이번 한주도 행복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