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2. 28. 08:37

 

 

사람이 변변찮아 그런지 겨울도 다 간 지금 감기에 걸려 고생 좀 하고 있습니다. 

 

 

 

 

고향에서 헬스장을 갔다오면 코가 맹맹해도 자고 나면 괜찮아지고 해서 그럭저럭 견딜만하다 싶다고 생각하며

큰딸네 집을 갔지요.

딸이 사위 직장 상사 사모님들과 모임을 하는데

아직 말귀도 못 알아듣는 외손녀를 식당에 데리고 가서 분주하게 굴면 애들 다 키운 사모님들께 실례다 싶어 제가 봐주러 갔지요.

 

 

 

 

 

 

그런데 외손녀 정원이가 감기에 걸려서 누런 코가 나오고 정상이 아니더라고요.

그렇게 그아이와 함께해서인지

맹맹하던 코가 조금 더 찝찝해지더니

급기야 집으로 돌아오니 몸도 찌뿌둥하고 코가 조금씩 막히기 시작했지요.

안되겠다 싶어 생강차에 꿀을 타서 마시고 이불을 뒤집어 쓰고 푹 자고 났더니 괜찮아진 것 같더라고요.

 

 

 

 

 

 

 

조금만 여가가 있어도 카메라를 들고 나가야만 즐거운 사람인지라

옥길동을 어정거리고 왔더니만

지난 화요일부터 본격적인 감기 모드로 접어듭니다.

코는 막히고 기침도 나고

목도 뜨끔거리고

 

 

 

 

 

마침 전화를 한 남편이

"목소리가 왜 그렇노? 감기 들었나?

감기에는 약국에서 파는 한약이 젤 잘 들으니 사다 먹고 땀 푹 내라.

그라먼 금방 나을께다." 라고 하네요.

평생 약을 잘 먹지 않는 건강 체질이라

약을 입에 달고 사는 남편 말이니 맞겠지 싶어 사먹고 땀을 내도  

몸에 힘은 빠지고 콧물과 기침은  점점 더 심해지고....

 

 

 

 

 

 

어제는 하는 수 없이 병원에 가서 치료받고 약을 지어왔네요.

약을 자주 먹지 않으니 3일분 다 안 먹어도 나으리라고 생각하고 먹는데

하루치를 먹었는데도 썩 신통하게 좋아지진 않은 것 같네요.

카메라 들고 집을 나서야 사는 것 같은 이사람

오늘도 구들장을 지고 살아야할지 고민입니다.

 

 

 

 

 

변덕이 심한 환절기에 이웃님들도 감기 조심하세요.

저처럼 요렇게 고생하시지 않게요.

 

이전 댓글 더보기
아고~감기걸리셨구나.
빨리 완쾌되시기를 바래요^^
고마워요.
한결같이님도 늘 건강 챙기시면서 활동하세요.
빨리 완쾌되세요...
저도 어젠 병원좀 갔다왔죠.. ^^
그래요?
일하는 사람이 그래서 우야노?
건강 조심하면서 일하세요.
감기 조심하시고요., 비타민 많이 드시고요, 회복하시길 기원합니다.
그래서 요즈음 귤을 많이 많이 먹고 있어요.
고마워요.
요즘 감기 오래 갑니다.(^^)
빠른 쾌유를 바랍니다.(^^)
그런 것 같아요.
나을만하다 싶으면 다시 시작하고....
요즘 감기환자가 참 많아요..
저는 1년 365일 중 6개월은 감기달고 살았는데
작년부터 감기가 안 걸리고 지나갔네요
아마 작년에 시골 동생네 별장 다니면서 들에 있는
봄나물을 열심히 뜯어다 먹은 결과가 아닐까 싶어요
감기 빨리 나으시구요 편안한 밤 되세요.
그러셨구나!
저도 작년 일년은 한 번도 안걸렸는데....
저도 올봄에는 나물 많이 뜯어다 먹어야겠어요.
저 경우입니다만
나이가 드니 면역력이 떨어지는지 조그만 질병도 오래가는 것 같습니다^^ㅎㅎ
맞아요.
저도 잘 걸리진 않는데
한 번 걸리면 오래가는 것 같아요.
늘 반가운 님~
계절이 바뀌려는 요즈음 가장 조심해야할 때인거 같습니다.

꽃피는 봄이 온다는 3월의 첫날
날씨는 별루네요, 황사에 비소식까지 있어..
웃음은 만병의 약이래요 밝은 미소로 출발하시고
3월의 행복한 삶과 즐거움을 위해 연휴 보람있게 보내세요~♡♡
3월이 왔는데
저는 감기 중이라 아직 두터운 페딩 점퍼를 입고 다녀요.
매니아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ㅇㅣ쁜 외손녀 보다 옮은감기니 을라감기군요 ㅎㅎ
요즘감기는. 오래간다는데....이를 어쩌시나
성가시더라도 몸을 잘추스려 외손녀와 함께 감기 뚝 떨쳐내시기를 바랍니다.
집을 며칠 나가지 않았는데
어제 잠깐 나갔다가 왔다가
밤에 기침하느라 혼 났어요.
그래서 다시 이불 속으로 들어왔어요.
감기로 고생하고 계시는군요.
얼른 쾌차하십시오~
건강한 3월 되십시오
고마워요.
하늬바람님
바람님도 건강하세요.
감기가 속히 낫기를 기원합니다. 겨울감기 넘 독해요...
고마워요.
소욕님은 괜찮으세요?
무엇보다 건강 우선허시길 바랍니다

렌즈로 보는 세상님(~)(!)

봄에 필요한 건강。비타민.ⓔ♂ (━───*)━───*────
。  ㉻루에 ▥▥▥ 한알씩꼭 챙겨드시고..。         
。     ┌┘└┐**  ┏언제나건강하기┓  **│ 사│   
。     │비│**   ┗언제나미소짓기┛  **│ 랑│   
。     │타│**   ┏언제나사랑하기┓  **│ 행│   
。     │민│**   ┗언제나배려하기┛  **│ 복│   
。   (*..)ノ└──┘**  (*.*)우리의♧우정┐  ***====┘   
。────────────└*언제나변치말기┘。.ⓔ♂ 。
3월 더욱활기차시고(~)(!) 행복하세요(~)(♥)(~)(♥)♬ ...(^^)**(^^)
감사해요.
나이트님도 3월 행복하세요.
밤이나 낮이나 안개낀날들이 지속되더니
어느새 3월이 다가왔네요
새달도 평안하고 행복하시기바라며
잠시 눈과 귀가 호강하고 갑니다
좋은밤 되시고
3월의 첫주말 행복하시기바랍니다^^
그렇네요.
3월은 좀 화사한 날이 많았으면 좋겠어요.
ㅎㅎㅎ
감기란놈은
몸을 뜨겁게 하면 꼼짝 못하지요.^^
한 3시간쯤 이불 덮고 땀을 흘리고 난 후,
뜨거운 음식으로 보양하면
견디지 못하고 도망갑니다.^^

어서 일어 나시길 빌께요.^^
그런 것 같아요.
뜨거운 것 마시고
이불 덮어 쓰고 있으면 덜하다가도
찬바람 쐬고 오면 또 도져요.
올해 감기는 더 독하다고 합니다,

우리가 면역력도 떨어졌겠지만,,
오래 가네요,
몸을 아끼는 일이 최고랍니다,
자신을 사랑하라고 가르치나 봅니다,
고마워요.
어쩌다가 걸리면 기간이 오래 가는 게 늙은이인 모양이네요.
감기로 고생하시는군요!
감기 속히 낳으셔서..
카메라 들고 새봄 마중 나가시길
바랄께요~홧팅입니다...^^
고마워요.
저도 빨리 그렇게 되길 빌어요.
ㅎ 빠른 회복을 기원합니다
그동안 일이 좀 있어서 답방을 못드렸네요
가족모두 행복한 휴일 되세요
그러셨군요.
앞으로 또 열심히 함께 뛰어요.
건강하시고, 즐거운 휴일 되세여~~~
감기는 약을 먹으면 1주일, 약을 먹지 않으면 7일 갑니다.
그래서 최고의 감기약은 충분한 수면입니다...
건강하세요~!
그렇다고 하는데
그래도 약에 의지하게 되네요.
감사해요.
꽃샘추위기 기승이라서 유난히 감기환자들이 많아요
빨리 나으시기 바랍니다~^^
그래요?
저도 변덕스러운 날씨라 그런 것 같아요.
고마워요.
감기로 고생하시는군요.
많이 수십시요.
몸과 마음을요.
그렇게 하고 있는데
잘 났지 않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