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안동 아지매의 서울 구경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3. 7. 08:22

 

 

금천예술공장을 갔다가 만나게 된

건물위에 전선 얼기설기한 독산공업지역이

집에 돌아와서도 계속 눈에 밟혀서 다시 찾게 되었다. 

 

 

 

 

 

 

 

 

서울시 금천구 독산동은 지하철 1호선 독산역 1번출구로 나가면 만나게 되는 동네이다.

한 정거장 앞의 구로구에 있는 가산디지털단지가 깔끔한 빌딩에 IT쪽 사업장이 많은 반면에

이곳은 높지 않고 나지막한 건물위에 변압기와 전선이 설치된 제조업 공장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독산동 일대는 IT산업에서 의류산업까지 온갖 제조업이 활성화한 서울시내 잔존하는 대표적 공업지역에 해당한다.

이 지역은 (준)공업지역에서 IT산업으로 용도전이를 겪고 있으며

산업유출은 진행될지라도 여전히 왕성한 제조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

 

 

 

 

 

 

 

 

 

 

독산동에 얼기설기 얼킨 전선과 변압기가 많은 것은

 OO정밀이라고 하는 금속기계가공 공장이 대부분이라

전기가 많이 쓰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 복잡한 전선들이 불안해보이기는 하지만

우리를 생활고에서 벗어나게 했던 7,80년대의 산업화의 물결을 보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

 

 

 

 

 

 

 

 

 

 

 

 

 

 

 

대부분 대문도 없는 그곳의 안을 들여다보면 어느 곳이나 시간이 멈춘 것 같다.

오래된 기계나 시설들은 깔끔하고 세련된 것이 거의 없다.

투박하고 닳고 낡아서 더 친근감이 든다.

30년은 족히 넘었을 이 선풍기도 여름이면 일하느라 쉴 새 없는

사람과 기계가 흘리는 땀방울을 말려주고 있다.

 

 

 

 

 

 

 

 

 

 

 

이 구두방 할아버지가 쓰시는 궤짝으로 만든 의자도

구두를 수선할 때 쓰는 기계들도 기본이 40년을 넘었다.

어려워 노점에서 구두를 수리할 때부터 쓰던 것들이지만

작지만 번듯한 가게를 가지고 계시는 지금도 버릴 수 없으시단다.

젊은 날의 피와 땀이 고스란히 쌓인 물건이니...

 

 

 

 

 

 

 

 

 

 

 

 

서울시 금천구 독산동,

우리나라 산업화가 한창이던 7,80년대의 모습이 많이 남아있는 곳을

오래고 낡은 것을 보고 추억하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 쯤은 기웃거려보면

활력이 생기는 곳이다.

 

이전 댓글 더보기
허허.. 이런 일상적인 사진들도
은근 이야기가 엮어지는 사진입니다 잘보고 갑니다
그랬나요?
블켓님이 다녀가시면 또 어떤 사진이 나올지 궁금한데요.
진한 땀냄새가 배어나는 풍경,
너무 좋습니다.(^^)
저도 그런 모습들을 너무도 좋아한답니다.
그래서 뒷골목을 돌아다니기도 하고요.
평소에는 그냥 지나쳐 버리던 곳도
어느 한 순간 마음에 콕 박힐 때가 있어요....
맞아요.
그날의 내 기분이 결국은 사물을 다시 보게하지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시간되실때 제 홈페이지도 한번놀러오세요^^
http://www.buzatv.com/
감사합니다.
그렇게하지요.
느낌이 있는 좋은 사진들 즐감합니다
오늘 하루도 기분좋은 시간들 되세요
감사합니다.
요한님도 늘 행복하세요.
시대는 변하기 마련이자요. 아마 그곳도 언젠가는 달라질 것입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그럼요.
지금도 바로 옆 동네는 고층 건물에 화려한 쇼핑몰이 즐비한데요.
오늘도 심도있는 취제를 하셨군요(~)(!)

늘 멋진 블로그 활동바라며
지역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나이트님도 멋진 포스팅 많이 하시길 빕니다.
정말 오래 된 느낌이 나네요.
고운날 되시구요 행복 하세요^^
그런 모습에 저도 카메를 들고 갔답니다.
달빛님도 늘 행복하세요.
발전이 더딘곳이지만
한편으로는 향수가 묻어나기도 합니다.
맞습니다.
그런 곳이 더 정겹지요.
독산동을 제가 좀 아는데 오래전이나 지금이나
거의 변함이없는데 하루 아침에 달라지진 않을것같습니다.
골목마다 조그만 중소기업이 몰려있어서 쉽게 정비가 되지않을것같네요. ^)^...
그럴 것 같아요.
그래서 더 정겨운 곳이지요.
이런 모습도 보전하면 좋겠단 생각을 해봅니다.
멋진 풍경(^^)(즐)감합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감사합니다.
은하수님도요.
공단 지역이라 그런지
소규묘 가내 공장이 많습니다

편안한 시간 되세요.^^
맞습니다.
작은 공장들이라 더 정겨운 곳이지요.
독산 공업지대 사진을 보면서
어린시절 향수를 그리워하게 되네요!
즐감하며 갑니다...^^
그러셨어요?
저도 그래서 다시 찾았답니다.
아직도 개발과는 거리가 있어 보이는 모습 ...
색다른 느낌으로 잘보고 갑니다 .. ^^
그렇습니다.
저는 도시가 다양한 모습일 때 더 아름답다는 생각이라
이런 모습도 오래갔으며 좋겠어요.
1박 2일 수안보 파크호텔에서
전국 블루베리 산업에 종사하는 영농인들이 한자리에 모입니다

(사)한국블루베리협회 정기총회및 세미나에 다녀 오겠습니다
늘 아껴주시고 사랑해 주시는
님의 정을 담아
블루베리 영농 산업의
성공적인 세미나가 되도록 최선을 다 하고 돌아 오겠습니다
그러시군요.
전국의 모든 블루베리 농민들이 다 모이신다니
많은 정보 얻어 오시길 빕니다.
궤짝 의자가 포스 작열입니다. ^&^
그렇지요?
저 포스를 따라 할아버지를 다시 만나게 될 것 같아요.
고마운 님~
옛모습 그대로여서 더 정감있습니다
저두 저런 곳에서 힘든시간을 보냈기에 더욱...

어제내린 적은 봄 비에도
잔디밭 냉이들이 파릇해 졌네요
봄은 우리들의 곁으로 달려오고 있어
머지않아 곱고 예쁜 꽃들을 볼수 있겠습니다.
한주의 마감일 곱게 마무리 잘 하시고 좋은 날 되세요~♡♡
구로구 독산동..
할아버지의 모습이 인상적이네요~
세월을 보내는 모습...
나의 오랜후 모습은 어떨까..잠시 상상해 봅니다~
낡고 오래된것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따로 있는게 아니라 모든 사람들 마음 한켠에는 대부분 남아있지 않을까 하는 섣부른 예단을 해 봅니다.
어쩌다 고향을 찾아가는 도시민들에게 너무도 변해버린 고향이 아닌 자기가 생각했던 고향 모습이 남아 있기를 바라는 마음처럼요.
그게 욕심인줄 알면서도 마음은 그리 합니다.
저도 저곳을 가 보았습니다.
저곳에 친척분이 살고 있어요.
서울의 모습은 화려하게 변했지만 조금만 나가면 삶이 녹아있는 터전들이 어렵잖게 나타나지요.
사진으로 바라다 보니 그 느낌이 더욱 강하게 전달되어 옵니다.
어쩌면 서울이 저런곳을 발판으로 이만큼의 자리에 오지 않았을까요.
포인트나눔으로 부자되세요 우리집에 놀러 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