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3. 11. 05:59

 

 

토요일  모처럼 외가집을 온 정원이와 함께 서해바다 구경을 다녀왔어요.

전국이 초여름 날처럼 따스하고  바람 부는 날

귀여운 외손녀와 함께 시화방조제를 지나

대부도를 돌아 온 길은 오랫동안 추억으로 남을 것 같네요.

 

 

 

금요일, 오후에 우리집에 온 외손녀 정원이의 외할미, 하비 하며 부리는 재롱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놀다

늦게 잠자리에 들었지요.

토요일 아침 느지막한 아침을 먹고 나니 하늘이 희뿌옇긴 하지만

햇살도 따스하고 바람도 살랑거리는 게 외출하기에 참 좋은 날이네요.

서해바다 구경이나 다녀오자고 대부도로 출발했어요.

 

 

 

 

정원이네 식구와 우리 내외 막내 딸 이렇게 여섯이서 우리차로 출발했지요.

집을 나선지 40 분 쯤 후에 도착한 시원하게 뻗은 시화방조제를 달리는 기분은

희뿌연 날이지만 시원하네요.

 

 

 

 

방조제를 시원하게 달리는 데 오른쪽에 휴게소가 있네요.

 시화방조제 휴게소 T-Light 휴게소라고 하네요.

 

 

 

 

 

주차장에 차를 새우고 내리니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이 시화호 조력발전소 상징하는

 '빛의 오벨리스크'라는 탑과 바람을 따라 휘날리는 연입니다.

 

'빛의 오벨리스크'

영원한 우주를 상징하는 원을 도입하여 땅으로부터 하늘로 박진감 넘치게 치솟는 상승곡선은

시화호 조력발전소가 녹색에너지의 보고로 자리매김하라는 염원을 담은 탑이라네요.

 

 

 

다양한 연들의 향연에 눈이 즐거운 시간도 잠시

 

 

 

날씨는 따스하지만 바닷바람이 심상찮아 조금은 차겁게 느껴지는데도

외손녀는 돌아다닐려고 야단을 하는 바람에

 

 

집에만 있던 아이가 혹시 감기라도 들까봐 얼른 차를 타고 대부도로 향했지요.

 

 

 

 

대부도 입구부터 즐비한 바지락 칼국수 집을 지나쳐 우리는 동춘서커스 공연장 앞에 있는 윤숙이네 집에서 칼국수와 낚지볶음을 먹었어요.

국수는 처음으로 먹어보는 정원이

바지락 칼국수의 맛이 입에 딱 맞는 모양이네요.

지 에미가 떠먹이기가 바쁘게 입을 "아" 하고 벌리는 모습이 너무도 귀엽네요.

그러잖아요.

자식 입에 밥 들어가는 모습하고

논에 물 들어가는 것처럼 이쁜 게 없다고요.

무슨 꽃이 이보다 이쁠까 싶네요.

 

 

 

 

칼국수와 함께 어른들은 입맛 돋우는 맵싸한 낙지볶음으로 점심을 배부르게 먹고

식당을 나왔어요.

 

 

 

식당 앞에는 동춘서커스단 공연장이 있네요.

대부도에 사람들이 많이 오기는 오는 모양이네요.

서커스단이 공연을 계속하고 있는 걸 보니요.

입장료는 어른 10,000원이라네요.

영화 한 편이 만원 가까운 것에 비하면 절대 비싸지는 않은 것 같네요.

외손녀가 같이 가지 않고 우리만 갔다면 어릴 적 추억을 떠올리면서 보고 싶은 공연이었지요.

 

 

 

 

대부도에는 이런 바다 낚시터가 많더라고요.

내륙분지에 살던 사람이라 이런 모습이 참 신기했지요.

집 모양 개인 낚시터 앞에는 사람들이 가득하더라고요.

그렇게 대부도 구경을 시작할려고 하는데

벌써 정원이가 피로한 기색이 역력하네요.

대부도를 샅샅이 둘러보지 못하는 게 서운했지만 정원이를 위해서 집으로 돌아왔네요.

 

 

 

 

오는 길에 해산물이나 사다 먹는다고 소래어시장에 갔지요.

어시장의 풍경은 여전히 정겨운 풍경이네요.

 

 

 

 

가족끼리 또는 친구끼리 삼삼오오 모여앉아 해산물를 먹는 모습은 더 없이 평화로워보이는 소래포구의 모습이지요.

 

 

 

 

주말이라 그런지 아니면 갑짜기 따스해진 날씨 때문에 그런지 소래어시장을 사람에 밀려다니며 장 구경을 하고

몇가지 해산물을 사가지고 집으로 돌아왔지요.

 

 

 

 

싱싱한 광어회와 소라, 새우와 키조개를 사다 와인 한잔과 함께한 저녁은

외손녀 정원이와 함께 느낀 바닷냄새가 솔솔 묻어나는 즐거운 시간이였지요.

이전 댓글 더보기
오랜만에 손녀와 함께라면
어딘들 안 즐겁겠어요!!
넘 예쁘고 귀엽네요!!
맞아요.
늙으니 아이들은 내 아이 남의 아이 할 것 없이 모두가 너무 귀여워요.
제 동네 인근에 호수공원이 있거든요.. 거기서 나들이 하시러 오시는 가족분들이 참 많았어요 ㅋ
일산에 사시는 모양이네요.
그곳도 가족나들이에 너무 좋은 공원이지요.
즐거운 가족 나들이 입니다.
시화 방조제와 오이도.소래포구
좋은 곳을 다녀 오신 보람이 잇군요.
소래포구에서 한잔도 하시구요....
잘보고 갑니다.
소래포구에서 한 잔 하는 것은 아이 때문에 못하고요.
집에 와서 한 잔 했지요.
좋은 하루되셨군요. 정원이가 따님인가 봅니다. 즐거운 한주 되세요.
정원이가 외손녀예요.
줄리님도 행복한 한주 보내세요.
와... 가족이랑 넘 좋은 시간을 보내셨군요. 애기가 넘 사랑스럽습니다.
그랬어요.
저는 요즈음 눈에 넣어도 아프지가 않다는 말이 실감난답니다.
아기의 표정이 딱 말해주네요
너무 맛있는것이라고 ^^
ㅎㅎ 즐거운 휴일 보내고 오신것 같아요
그렇지요?
맛은 알아가지고....
귀엽고 예쁜 정원이와 함께
행복한 주말을 보내셨네요.^*^
그랬어요.
요리사님도 주말 즐거우셨지요?
아~ 일정이 보이네요^^
저는 저기 하늘을 수놓는 연들의 향연이 정말 궁금했어요~
보면서도 믿기 힘든 모양으로 날아오르길래~ ㅎ
동춘서커스.. 참..오랫만이네요^
저도 그랬어요.
어떻게 그 많은 연들이 일사분란하게 춤을 추는지....
이사하느라 바빠서 찾아뵙지 못했네요.ㅎㅎ

이제 완연한 봄날씨네요.

즐거운 휴일 되셨나요?

새로운 한주 힘차게 맞으세요.
이사하셨어요?
힘드셨지요?
좀 쉬엄쉬엄 정리하시면서 놀러 오세요.
너무너무 오랜만에 샘님 블로그 방문을~~~
손녀재롱에 바빠서 서로 불통, 넘 많이 컸네요.
샘 ! 건강하시지요?
오디 따러 같이 갔던 김샘입니다..
한번 뵙고 싶네요.


그러시구나!
너무 반가워요.
별일 없으셨지요?
올해도 오디따러 갈까요?
작가님!
손주와 함께 즐거운 가족 나들이를 하셨군요
축하 드립니다
그동안 잘 지내셨지요
염려 덕분에 좋은 일 무사히 잘 치렀습니다
그동안 주인없는 불방 지켜 주심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이제야 마음에 여유가 생겨서 다시금 불방 운영을 하려고 합니다
그동안 찾아 뵙지 못함을 죄송스럽게 생각하오며
앞으로 자주 찾아 뵐 것을 약속드리며
다시금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산마을 올림
큰일 무사히 치르고 내려가셨다니 다행입니다.
참석하고 싶은 마음이 많았지만
따로 연락이 없으셔서 혹시 실례라도 될까봐요.
가족나들이(^^)
(즐)감합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감사합니다.
늘 행복하세요.
허허
대부도엔 동춘 서커스가 와 있군요.^^
서울에서 본게 그곳이 아마 월곡동?
거의 30년은 된 것같은데......
가족 나들이 참 부럽네요.^^
예전에는 서커스 구경이 최고의 구경거리였는데...
지금도 입장하는 사람들이 제법 많더라고요.
가족과 함께 하셔더 더없이 즐거운 시간이셨겠네요....
푸짐한 해산물로 인해서...웃음또한 가득했을듯합니다....
맛아요.
시누이까지 와서 즐겁게 한 잔하며 즐거웠어요..
대부도에 다녀오셨군여
구봉도와 작년에 테마파크도 문열어서 가볼곳이 많지요.
그런 것 같았는데
외손녀가 장시간 다니기에는 좀 무리라서 대충 다녀왔습니다.
날은 봄날인데 바람은 태풍같네요
냇가 버들강아지 활짝 핀걸보니 곧 꽃소식이 가득 하겠지요
좋은밤 되시고
행복한 시간들 되십시요~`
그런 것 같았어요.
바람 때문에 그날 산불도 많이 나고요.
날씨가 풀려 차 밀리지 않았나요..
한 번 가보고 싶어도 주말엔 너무 복잡해서 못가네요..ㅎ
한 주도 감기 조심하시고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가는 길은 전혀 그런 기미가 없었어요.
올 때도 일찍 나와서 괜찮았는데
늦었다면 많이 밀렸을 것 같았어요.
정원이 마마 먹는모습이 너무 귀엽네요~
행복하신 가족 나드리 잘 보고 감니다
행복한 꿈나라 되셔요`
그렇지요?
영숙님의 손자도 너무 귀엽더라고요.
소래포구 ...
물이 빠져 갯벌만 덩그라니 있던 그 모습만 제 기억엔 남아 있네요 ...
그런 모습일 때가 더 시선이 가요.
저렇게 물이 꽉차있으면 그 때 느끼던 감정은 느끼지 못하지요.
시화방조제를 넘을때 저는 참 기분이 좋던데요...ㅎㅎ
아가야개 맘마를 잘 받아 먹네요~~~
맞아요.
시원한 길이 마음을 뻥 뚫리게 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