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안동 아지매의 서울 구경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3. 15. 06:53

 

 

동숭동 아르코 미술관을 갔다가 어디 간단하게 점심을 먹을 곳이 없을까 두리번 거리니

샘터건물 건너에 있는 바탕골소극장 건물 3층에 파스타집이 있다는 간판이 보이네요.

집에서 잘 먹지 않는 크림 파스타나 먹자고 남편과 가까이 간 건물 입구에는 점심특선 요리가 있다는 입간판이 있네요. 

가격도 적당하게 9,000원 선이라 간단하게 먹으면 되겠다 싶어 들어가 봅니다.

 

 

 

3층으로 올라간 "이탈리안 갈릭"입구에는 화덕피자와 파스타를 한다는 간판이 걸려있고

모범음식점이라는 안내판이 마음을 편안하게 해 주네요.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가보니

군데군데 놓여진 화분과 스텐드의 불빛이 연출하는 따스한 분위기가 괜찮네요.

 

 

 

입구에는 다양한 잡지들로 기다리는 손님들을 배려하고

 

 

 

다양한 와인잔과 와인이 양식을 하는 음식점임을 더욱 강조하는 분위기네요.

 

 

 

 빈 벽에는 어김없이 와인이 진열되어있고

식탁은 늘 셋팅이 되어있네요.

썩 화려하거나 고급스러운 분위기는 아니지만 젊은이도 중년들도 편안하게 먹을 수 있는 분위기여서 잘 들어왔다 싶네요.

 

 

 

안내해준 창가의 자리에도 요렇게 셋팅이 되어있네요.

 

 

 

창가의 자리에서 바깥의 풍경을 보며 샘터건물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에피타이저로 따뜻하게 구워진 빵이 나왔네요.

보편적으로 이런 빵에는 버터가 나오는데

이집에서는 이름은 정확하게는 모르지만 버터도 아니고 치즈도 아닌 것이 나왔네요.

딱히 어떤 강한 맛을 주는 것은 아니고 담백한 맛이네요.

 

 

 

빵과 함께 마실 차로 우리가 주문한 커피와 녹차를 주는데

 

 

 

프림이 들어간 커피를 즐기는 남편이 프림은 없냐고 물으니

직원은 친절하게 없다고 하면서 대신 우유를 따뜻하게 데워다 주네요.

작은 배려가 기분을 좋게 하는 곳이네요.

 

 

 

드디어 우리가 주문한 점심특선 요리가 나왔네요.

저는 쉬림프 크림 스타게티를 남편은 밥이 들어간 음식을 먹고 싶다고 해서 리조또를 주문했지요.

 

 

 

제가 주문한 크림 스파게티는

새우와 브로콜리 버섯이 스파게티와 어울려 부드럽고 고소하니 맛있었어요.

비가 부슬거리는 날이라 따뜻한 슾이 있어서 먹기도 좋았고요.

 

 

 

요건 남편이 시킨 리조또지요.

보기에는 아주 맛있어 보이지요?

그런데 남편은 별로라네요.

냄새에 민감한 우리남편 야채에서 묵은 맛이 난다나요.

그래서 제가 먹어 보았는데 괜찮았는데 말이지요.

 

 

 

다 먹어간다 싶으면 달라고 하지 않아도 리필해 주는

새콤달콤한 무, 오이 피클과 먹으니 저는 금새 한 그릇을 다 비우고 남편은 냄새 난다는 야채는 빼고 다 먹었네요.

이정도 분위기에서 이정도의 가격이나 맛이면 괜찮다 싶네요.

우리는 그날 일정이 바빠서 금방 일어났지만

식사 시간을 조금만 피해서 가면 차를 마시면서 한참을 앉아있어도 좋겠더라고요.

 

 

 

나오는데 요런 안내판이 눈에 들어오네요.

현대 M카드로 결제하면 20%할인이라는...

 

 

 

다음 대학로에 올 때는 이 요상한 모양의 화덕에서 구운 마늘냄새 솔솔 나는

갈릭 피자의 맛을 보러 와야겠다는 생각을 하며 갈릭을 나왔네요.

 

이탈리안 갈릭 홈 페이지 

http://www.italiangarlic.co.kr/

 

이전 댓글 더보기
분위기도 참 좋은 곳이군요 작가님!
전 아직 파스타를 한번도 먹어 본일이 없기에
그 맛이 궁금 하기도 합니다
그러세요?
사모님과 함께 서울에 오시면 한 번 드셔보세요.
왠지 김치가 자꾸만 땡긴다는.......ㅎ
역시 전 할 수 없는 촌놈인가봅니다......쩝....
김치가 없어도 새콤달콤한 초절임이 있어서 괜찮았어요.
배고파집니다^^
어쩌지요?
이탈리안 갈릭 멋진 풍경(^^)
(즐)감합니다.(^^)
(즐)거운 주말보내세요(^^)
감사합니다.
은하수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아(!)(!)(!)(!)
파스타 좋아하는데
먹고 싶어집니다(~)(~)
그러세요(?)
한 그릇 드세요.
부부 함께 좋은 곳에 가 외식까지 하셨다니 부럽습니다.
봄날에 잘 다녀오셧습니다.
이태리 식사 많이들 하나 봅니다.
저희는 소화가 잘 안될것 같아요.
면은 ....
감사합니다.
예.
그런 것은 있더라고요.
저녁 때까지 배고픈 줄 몰랐거든요.
분위기 너무 좋네요~~ 파스타도 맛있어 보이고요~~
환절기 감기 조심하세요~~
그런 곳이었지요.
청맥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내마음이메마를 때면,나는 늘 남를 보았읍니다

남이나를 메마르게 하는줄 알았기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제보니 메마르고 차거운것은 남때문이아니라

내속에 사랑이없기때문입니다

저도 그런 편입니다만
그것에서 벗어난다면 성인군자가 되겠지요.
벌써 한주간이 지나고 주말이네요.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지만 여기저기서
봄꽃들이 앞 다투어 피고 있습니다.
날씨 따뜻한 봄날 가까운 식물원에
가족끼리 다녀오는 것도 좋을 듯하군요.
모쪼록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그렇겠네요.
오늘은 친구네와 올림픽 공원을 걷기로 했어요.
시냇물님도 주말 행복하세요.
파스타 먹고 싶어요. 화덕피자도 담백하고 맛있는데 담에 드셔요.
맛집 포스팅은 오랜만이군요.
그래요.
제가 맛집 포스팅은 자제하는데 요사이는 제 입맛에 맛는 집을 만나다 보니 그렇게 되었어요.
다음에 아이들과 함께 화덕피자 먹으러 가야겠어요.
이태리 요리하면 스파게티 파스타 피자가 제일 입에 맛는거 같습니다~~
맞아요.
그래서 스파게티나 피자를 자주 먹지요.
여유로움이 가득풍겨지는데요
주위 지인들과 모임장소로 함께 하면...더욱 좋겠어요...행복한 주말시간 되세요
맞아요.
제가 갔던 날도
중년 아줌마들의 모임이 있더라고요.
반가운 님~
실내 인테리어로 보면 분위기 있는 집이라 생각이듭니다.

포근한 휴일, 즐거운 계획 세우셨겠죠
아침과 오후 일교차가 크니까 대비 잘 하시구여
3월의 세번째 토요일 행복 가득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그렇지요?

친구내외와 올림픽 공원 걸으러 갑니다.
분위기만큼이나 맛있을것 같은 스파게티네요
점심엔 파스타로 고고!

한 주를 마감하며 주말을 맞았습니다.
고단한 시간들을 뒤로하며 편안한 안식과
행복을 꿈꾸며 건강을 축척하는 귀한
하루가 뒤시길 바래봅니다.

계속해서 이웃 했으면 좋겠네요^*^
그러세요.
블로그에서 맛짐을 찾아서요.

양지꽃님도 늘 행복하세요.
우와~~~분위기도 괜찮고, 무지 맛있어 보입니다~^ ^*
파스타~~~~!!
요즘 완전 먹고 싶은 음식 중 하나랍니다.
혼자 가서 먹기엔 왠지... 그리고 손님들 오시면 제주 향토 음식들을 좋아하시니.. 이곳에선 젤루 먹기 힘든 음식이 아닐지..^ ^;;
이번 주말에 수업이 있어서 서울에 가는데, 꼭 파스타를 먹고와야겠습니다~ㅎㅎ
그렇겠네요.
제주가 아무려면 이런 문화적인 혜택은 서울만하겠어요?
썬님 주말에도 좋은 작업 많이 하시길요.
ㅎㅎ 신선한 해물과 크림의 만남
블캣이 좋아하는 해물 파스타아!! ㅎㅎ 눈으로 냠냠 잘먹고갑니당
그러세요.
언제 함께 냠냠하면 되겠어요.
불친님 즐겁고 여유로운 주말 되세요~~~
춘하추동님도요.
대학로에 가면 한번 들러봐야겠어요 ~~ㅎ
그러세요.
괜찮은 곳입니다.
크림 파스타....^^
쩝...
입에 감칠맛이 도는듯 합니다.^^
그러세요?
저도 맛있게 먹었어요.
크림치즈 스파게티는 집에서 자주 해 먹는 음식인데 보니
또 먹고 싶어 지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