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안동 아지매의 서울 구경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4. 8. 06:52

 

 인사동을 갔다가 점심을 먹었던 밥집 <오월에 보리밥>

음식도 분위기도 서비스도 괜찮았지만

지하로 쏟아져 들어오는 햇살로 빛났던 밥집이라 글 올려봅니다.

 

 

며칠 전 큰딸과 너무도 따스한 봄날이라 외손녀와 함께 오랫만에 인사동 나들이를 했습니다.

이곳저곳 구경을 하다가 배가 고파 점심을 먹을려고 밥집을 찾았지요.

'인사동에 오면  가는  <촌>을 갈까?'

'개성만두를 깔까?'

하고 망설이다가 <촌>을 가자고 합의하고

인사동 길을 올라가던 중에 오른쪽 지하에 <오월에 보리밥>이라는 간판이 보이네요.

이름에서 풍기는 이미지가 촌 사람 입맛에 맞겠다 싶어 내려다보니

어두컴컴한 게 영업을 하는 지도 의심스러웠지만

한 번 먹은 마음 돌릴 수 없어 내려가 보았네요.

 

 

 

그런데 내려다보는 느낌과 식당 쪽에서 올려다보는 느낌이 너무도 달라 깜짝 놀랐어요.

따스한 봄 날 늦은 점신시간에 식당에서 바라본 풍경은 아름답다 못해 찬란했지요.

 

 

 

 

어디 밥을 먹는 게 음식 맛으로만 먹겠어요?

청결과 분위기, 종업원들의 서비스 등 다양한 요인으로 먹겠지요.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이 어두침침하니 어쩌면 손님들의 식감을 덜어뜨릴 수도 있을 텐데

이런 작은 화분을 그것도 생화도 아닌 조화로 된 작은 화분을 두어 이리 빛을 발하게 하다니....

 

 

 

 

이런 센스라면 음식 맛은 말하지 않아도 되겠다 싶어 식당으로 들어가 보았네요.

 

 

 

들어간  <오월에 보리밥>  실내에는 요런 앙증맞은 생화들도 있어서

실내공기를 정화시켜 주고 있네요.

 

 

지하이지만 식당 안에서 봐도 역시 빛이 부서지네요.

 

 

 

오후 두시가 훨씬 넘은 시각인데도 식당에는 사람들이 제법있네요.

이 사람들도 빛 부서지는 이 모습이 좋아 찾았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며 주문을 했지요.

 

 

 

아기들을 위한 의자도 마련되어 있어서 편리한 <오월에 보리밥>

요런 센스도 마음에 드네요.

정원이는 이런 의자가 없으면 마구 돌아다니기를 좋아해서 어른들이 밥을 제대로 먹을 수가 없거든요.

 

 

 

메뉴판입니다.

이집의 이름난 메뉴가 강된장보리비빔밥이라고 하는데

우리는 비빔밥은 아니고 낙지 돌솥비빔밥과 따닥불고기를 주문했지요.

점심 특선 메뉴가 아니라 가격은 9,000원씩 했지요

 

 

 

 

 

드디어 음식이 나왔네요.

한 상 차려나온 음식들이 보기에도 깔끔한 게 입맛을 다시게 하더라고요.

 

 

 

반찬들도 슴슴하니 맛있었어요.

강한 향이나 조미료를 쓰지 않고 재료 본래의 맛을 살리려고 했지요.

 

 

 

정원이에게 아삭하고 고소한 감자 볶음을 하나 주었더니

맛있는지 자꾸 달라고 하는 걸 보니 아이들의 입맛에도 맞는 모양이네요.

 

 

 

딸이 정원이와 함께 먹을려고 주문한 따닥불고기인데요.

간도 슴슴하고 괜찮았어요.

단 걸 싫어하는 저는 좀 단 것도 같은데

딸은 적당하다고 말하더라고요.

육질도 싱싱하고 돌판에 담아주니 따뜻하게 먹을 수 있어서 더 좋았어요.

 

 

 

제가 좋아하는 오징어 돌솥밥입니다.

참께 송송 뿌린 게 맛있어 보이지요?

야채들도 싱싱하고 특히 싱싱한 오징어가 듬뿍 들어가서 좋았어요.

저는 이렇게 쫄깃하게 씹히는 음식을 좋아하거든요.

제가 경상도 사람이라 음식이 단 맛이 조금이라도 나면 싫어해서 조금 달달한 것도 같은데

딸은 딱 적당하다고 하네요.

딸만해도 안동에서 제가 해 준 음식을 먹고 자랐지만 요즈음 젊은이들과 비슷한 입맛이라 그런 것 같네요.

그러니 젊은이나 서울 사람들에게는 딱 적당하게 달달하고 맛있는 돌솥밥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네요.

 

 

 

밥을 먹기 전에 사진을 찍고 있는데 계란찜을 써비스로 주네요

 

 

 

파 송송 썰어넣은 계란찜

부드러우면서도 고소한 맛이 딱 제 스타일이라 너무 맛나게 먹었어요.

 

 

 

인사동 맛집 <오월에 보리밥>

분위기와 써비스, 음식도 맛있어서 정원이도

'룰루랄라!'

노래 부르며 먹고 왔네요.

 

이전 댓글 더보기
계단위의 꽃화단이 참 예쁘네요~5월에 보리밥,,,,,저도 먹어봐야겠어요~~ㅎ
ㅡ러세요.
점심특선으로 드시면 가격도 괜찮아요.
값도 싸고 깔끔한 식당이죠.
저는 보리밥 비빔밥 먹었어요.
맞아요.
저도 다음에 가면 보리밥 먹어야겠어요.
\\ㆀ\\ㆀ\\ㆀ\ \\ \\ \ㆀ
\\ \\ \ㆀ \\\ \\ \ㆀㆀ\
봄비 그친 뒤 대지를 덮어오는 푸른 초야가
상큼함으로 가슴에 환희를 줍니다.
잠시,
컴이 아프다고 병원에 입원하더니
오늘 퇴원을 했습니다.
님들이 많이 뵙고 싶었답니다.
삶이
눈물과 미소를 왕복할지라도 희망의 끈
놓지 마시구요
♥〃´`)
  ,·´ ¸,·´`)
   (¸,·´ (¸*♥울 님들! 사랑합니다.^^~~!´`)
      늘샘 초희드림            ,·´ ¸,·´`)
                 (¸,·´   (¸*♥
감사합니다.
인사동이 예전같지않아 조금은 안타까워요
구경 잘 했구요 즐건 한 주 되시기 바랍니다
맞아요.
그런 점은 있지요.
달빛님도 변덕스러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세요.
귀여운 손녀와 인사동 그리고 사진이 너무 헹복해 보여요... 부러워요.
부서지는 햇살과 손녀가 그런 사진이 있게했지요.
오월의 보리밥
주인장님의 마인드를 읽을것 같네요
사장님의 마인드가 손님들께 전해지는 그런곳으로 보입니다
저도 많은 노력을 해야겠어요.
감사합니다.
산골사랑님도 그런 가게로 꾸려갈 것 같아요.
늘 아름답고 친절한 가게로요.
저도 언젠가 이런 날이 오리라 기대해 봅니다.
그렇겠지요.
사람은 마음 먹은대로 되거든요.
외손녀와의 외출.... 참 멋집니다^^* 저희 딸아이는 왜 저에게 그런 호사를 허락지 않는 것인지....ㅎㅎㅎ
즐감하고 갑니다.
그렇지요?
아마도 따님이 멀리있는 모양이지요?
따님과 맛있는 음식도 드시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셨네요~
정원이가 귀엽고 예쁩니다. ^^
날씨는 푸근한데
집에만 있을 딸아이가 안타까워 불러냈지요.
덕분에 귀여운 정원이도 보고요.
작가님!
분위기 좋은 곳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셨군요
지하라도 창문으로쏟아져 들어 오는 햇살이
그윽한 분위기를 만드는 식당이군요
저도 인사동에 가면 함 찾아 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그렇습니다.
공간을 제대로 활용하는 모습이 보기 좋은 곳이었지요.
아늑해보이네요....
손녀 가족과 함께 하니....더없이 행복하셨겠어요....
그렇고말고요.
손녀를 보면 더없이 행복하지요.
오월에 보리밥^^
즐감합니다.^^
감사합니다.
따님과 손주를 데리고 안사동 맛집 좋으셨겠습니다.
식당 주인의 마음이 전해 오는것 같습니다.
잘 다녀 오셨습니다.
그랬습니다.
그 기분
며느님 얻으시고 손주 보시면 알 것 입니다.
↑↑ 클릭하세요 보리밥 다운로드

신규 웹하드 추천

아이디와 비밀번호 만으로 가입가능하십니다

가입 즉시 24시간 무제한

모바일에서도 사용하실수 있습니다

http://fvv.kr/1vRj
인사동에는 맛집도 많고...멋집도 정말 많은거 같아요...
오월에 보리밥...잘 구경하고 갑니다.
건강하세요~!
맞습니다.
오는 사람들을 배려하다보니 말이지요
분위기 좋은곳에서
손녀의 재롱에 행복하시겠습니다^^
그랬습니다.
화창한 봄날에요
우와~~벌써 저렇게 많이 컸네요.^ ^
외손녀 정원이~~~넘넘 표정이 행복해보입니다~ 넘 이뻐요~~^.^*

아~~햇살이 정말 이쁜 집이네요.
저두 햇살이 넘 좋아요.^ ^
그렇지요? ㅎ----
남자 같더니만 머리에 핀 하나를 얹어놓으니 얼마나 이뻐졌는지.....

그렇군요.
저도 햇살 좋은 날은 괜히 기분이 좋답니다.
심한 일교차 속에서도 꽃은 피고...

우리들 가슴에도 꽃이 핍니다..

봄향기를 가슴에 담아 나눕니다
국민간식 감자 ..저도 엄청 좋아하는데 ㅎㅎ
아이의 모습이 깨물어 주고 싶을만큼 예뻐요^^
항상 눈에 아른아른 하시겠어요^^
아효 ~ 이뽀요 ~~~~아가 ~~~~^^*
다른건 무엇을 읽었는지 무엇을 느꼈는지 소용 없어요 ㅎㅎㅎㅎ
연둣빛 품은 아가의 손 놀림 , 오물오물 입 놀림 ~넘 넘 이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