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안동 아지매의 서울 구경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4. 11. 06:40

 

 

내가 삼청동을 가는 이유는 

오래된 한옥이 있는  고향의 골목길 같은 골목이 좋아서이기도 하지만

골목을 지나면서 만나는 이름없는 작가들의 작품이  너무 좋아서이기도 하다.

 

 

 

 

지난 일요일 목련 활짝 웃는 날

막내와 함께 찾은 삼청동 길은

여전히 그 길을 즐기려는 사람들로 붐비고

길에서  작가들의 작품들을 만난 사람들은 지갑을 여는 것도 망설이지 않는다.

 

 

 

 

어느 작가의 작업실이자 가게

어쩜 저렇게 효율적이고 아름답게 전시를 했을까 싶다.

삼청동 골목골목에는 이런 작은 한옥들이 작업실이자 전시실, 매장인 곳이 있어서 좋다.

 

 

 

삼청동의 작은 한옥의 앞은 요렇게 사람 사는 냄새가 폴폴 나는 곳이 많다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아름다운 노력으로

손바닥만한 화단도

주먹만한 화분도 길을 걷는 사람들에겐 휴식을 주는 곳이다.

 

 

 

센스있는 신발가게 간판도 시선을 붙잡는 삼청동 길

 

 

 

벽화가 그려진 벽에는 자연이 그림자를 보태어 작품을 완성한다.

 

 

 

인사동에서 삼청동으로 올라가는 길 초입에 있는 풍문여고 앞에는 일요일이면 이런 장이 선다.

이름하여 Artist's Market

작가의 이름은 유명하지 않지만 싸고 독특한 작품을 파는 곳이다

 

 

 

가죽으로 만든 휴대폰 케이스

하나하나 작품이지만 크게 비싸지도 않다.

2,5000원이다.

너무 이쁘고 느낌도 좋아

추운 날 에미의 삼청동 길을 동행해준 막내에게 하나 선물했다.

 

 

 

 

앙증맞고 귀여운 요 장난감같은 악세서리들은 가격도 괜찮으니

젊은이들이 언제나 가득하다

 

 

 

이 아티스트 마켓에서는 현장에서 직접 작업을 하는 작가도 있다.

하나하나 정성을 들여 만든 풍경에는 작품마다 기원하는 뜻도 다르다.

건강을 기원하는 것도 있고

승진을 기원하는 것도 있고

자녀의 학업성취를 기원하는 것도 있다.

가격이 비싸지도 않고 15,000원에서 20,000원 선이라 하나쯤 사다 현관문에 걸어두고 싶었는데

여기는 무조건 현찰이라 아쉽다.

 

 

 

톡톡 튀는 아이디어에 작품성까지 갖춘 작품들이 대부분인 아티스트 마켓에서

지갑을 여는 손길은 늘 가벼울 것 같은 삼청동 길은

이런 보고 사는 즐거움이 있기에 목련 지고 새잎 파릇하게 나는 날에도 또 가고 싶어진다

 

 

 

 

이전 댓글 더보기
(삼)청동도 넘 예쁘게 변했어요.
친정 아버님이 그러시더군요. 한국은 너무 많이 변해서 못 알아볼 정도라고...
맞아요.
너무 빨리 변해서 얼마만 가지 않으면 여기가 거기 맞나 싶은 곳이 한국이지요.
저도 삼청동에 가보고 싶어 졌어요. ㅎㅎ

연일 봄날씨 답지 않게 쌀쌀하네요.

바람도 매섭고 비도 오락가락하고 이 꽃샘추위가 지나면 봄은 짧아지고 곧바로 여름 날씨로 갈것 같아 걱정입니다. ㅎㅎ

환절기 건강관리 조심하시고 활기찬하루 되세요.
그렇네요.
언제 이 추운 날씨가 썩 물러갈라는지.....
시끼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렌즈로보는세상님 언제 차 놔두고 걸어서 삼청동 이길을돌아
삼청공원까지 가보고싶군요 알고보면 서울에 가고싶은곳이 참많아요
언제 함께 걸어가면 너무 좋겠는데요.
각자의 시선으로 촬영을 하면서요.
작가님!
자랗게 빛나는 목련도 때가 되면 어김없이 푸른 잎을 틔우겠지요
삼청동 예술의 거리도 언제나 이렇듯
끊임없는 발걸음의 윤회가 계속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삼청동 정취에 취해 갑니다
고맙습니다
그렇겠지요.
그 꽃그늘 아래서 오래도록 지금의 모습으로 남아있길 저도 항상 기원한답니다.
아티스트 마켓에 가보고 싶습니다 ㅎㅎ
활기넘칠것같네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그렇지요?
젊은이들이 가면 너무 좋은 것들이 많은 곳이지요.
봄바람이 차가워도 이길을 걸으며 꽃을 보고 사람을 만나니
웃음이 절로 나오지요. 낮은 한옥이 눈에 익어 정겨운 곳입니다.
그러고 보니 전 삼청동에 간지 꽤 오래 된 거 같아요.'~
그렇지요?
젊은이들이 많아서 좀 그렇기는 하지만 자주 가고 싶은 길이지요
별일 없으셨지요?
푸른하늘이 너무 멋지네요
그런 날이었지요.
구름 둥둥 떠다니고요
음~~담장 위에서 요기 아래를 내려다보고 있는 목련이 넘넘 이쁘네요.^ ^
저랑 두 눈이 딱 마주쳤어요~ㅋㅋ

삼청동 예술의 거리.. 저도 가보고프네요.
그냥 사브작사브작 걸으면서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할 것 같아요.
마침 풍경도 필요한데.. 저 이쁜 풍경 하나 사다가 하나 걸어둠 좋을텐데...^ ^
렌즈님 덕분에 좋은 구경 하고 갑니다.
그 목련이 이쁜 썬님보고 상큼하게 웃으면서 인사를 했겠지요?
그날은 날씨가 추어서 사브작사브작 걷지를 못했어요.
다음에 날 따스하면 썬님과 함께 사브작사브작 걸어볼까요?
삼청동 골목
언제 가 봤는지 기억도 안 나네요,

사람 사는 냄새가 진합니다,
늘 바쁘게 사시는 분이라 그렇군요.
쉬고 싶으실 때 한 번 쉬어가세요.
저도 이런 거리가 좋네요
넘 멋진 푸른하늘에 잠시 머뭅니다
그러세요?
그럼 얼른 다녀가세요.
몸도 마음도 쉴겸요.
(삼)청동길(^^)
(즐)감합니다.(^^)
감사합니다.
흥미로운 거리군요.
렌즈님 덕에 이것저것 잘 봤어요.
소박한 화분이 있는 집, 문이나 벽을 이용한 작업실 및 가게, 센스있는 신발가게,
벽화에 자연의 그림자가 보태어 완성되는 특이한 작품들은 정말 인상적입니다.
그래서 저도 가끔 가지요.
그림자님도 시댁에 오실 일이 있으면 시간내어서 들려보세요.
4월도 중순으로접어드는데 아직도 눈비가내리는 날들이며칠입니다
농번기 할일은 많은데 아침과 저녁에는추워도 집안으로 만 들어오지요
변덕스런날씨 고생많으셨읍니다
마음만큼은 포근하고 따스한밤 되시기바랍니다...
그렇네요.
할일 많은 농부님들 손발 트는 4월일 거 같아서 마음 아프네요.
건강 챙기시면서 일하세요.
요즘 날씨가 고르지 못한데 울님들 건강 하신지요
오늘은 미국 고모님 인천 공항에 모셔다 드리고 왔네요
맛있는 저녁 드시고 행복한 밤 되세요 사랑 함니다(~)(러브)(러브) (빵긋)(빵긋)
망내님도 건강하시지요(?)
늘 행복하세요.
제가 조아라하는 장입니다~^^
손으로 직접 만든 소품들 구경하고 사기도 하고..
재밌자나요~^^

이름도 잘 지었네요 '아티스트 마켓'~
설 가면 일욜날 삼청동 꼭 가봐야지.. 합니다..ㅎ
아씨님 서울 오세요?
예쁜 모습 보고 싶은데........
따뜻한 봄 뒷동산에는아름다운 꽃들이피여나고
그꽃을 즐감하려는 마음도 아랑곳 하지않고
피어나는 곱고 예쁘고 약한 꽃잎을
심술굿준 찬바람이 뒤흔들어 낙화를 시킴니다
그래서 시샘바람이라 했나요
그래도안떨어지는 꽃잎은 꽃샘추위로 얼려서떨구려하나봄니다
행복한날되시고 환절기 건강 하세요
그래도 꽃은 피고 아름답게 살다ㅏ 가지요.
그런 날에 텃밭님도 행복하세요.
커피향이 그리우면 찾아가는 그런 곳
마음이 울적하면
위로받고 싶어 찾아가는 그런 곳
아무말 하지 않아도 내 맘 알듯
고개 끄덕이며 작은 웃음 지어 주는 그런 곳
따스한 작은 입 맞춤으로
내 맘의 아침을 열어주는 그런 곳
언제나처럼 내 맘이 쉬어갈 수 있는
작은 쉼터 같은 곳은 당신의 마음입니다 .
화사한 웃음과 함께 행복한 하루되세요*^^*


그런 곳이 블방인 것 같아요.
들국화님도 늘 행복하세요.
언젠가 다리가 완치 되면 찾아가 보려고 메모 했습니다 ㅎ
바람이 심하게 부네요 감기 조심하셔요 ~
블로그 보고갑니다. 0VvqQ4T

자동차보험료 보험사마다 다르다?? 0VvqQ4T

자동차보험 전문 비교사이트입니다. 0VvqQ4T

전보험사 비교견적이라서 보험료감소!! 0VvqQ4T


www.Insucar.kr

www.Insucar.kr



0VvqQ4T0VvqQ4T
잘 봤어요 ㅎㅎ 저희 블로그도 놀러오세요:) 즐거운 하루 되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