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안동 아지매의 서울 구경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4. 29. 06:52

 

 

 

지난 번 태릉을 갔다가 강릉을 가보지 못하고 온 것이 늘  안타까운 마음이라 언제 한 번 가본다는 것이

이래저래 시간이 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여태까지 가보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지난 주말 큰딸이 외손녀 정원이를 좀 봐랄고 해서 딸네 집에 갔다가 오면서 늦은 오후에 잠깐 들려서 소원을 풀었습니다.

지난번 태릉에 갔을 때가 평일이라 능에는 올라가지 못했는데

이곳 강릉은 능 출입을 통제하지 않아서 능과 석물들을 마음 껏 볼 수 있어서 너무 기뻤습니다.

 

오늘은 조선 제 13대 임금 명종1534~1567)과 그의 비 인순왕후가 잠들어 있는 강릉(사적 제201호)

석물들을 중심으로 제가 공부한 것을 올리겠습니다.

 

 

 

연록의 이파리들 사이로 햇살 부서지는 오후 늦은 시간에 찾은 강릉은 태릉만큼은 넓은 공간은 아니었지만

아름드리 나무가 우거긴 것은 비슷합니다.

 

그런데 강릉을 간다고 태릉에 내리시면 안됩니다.

저도 지난 번 태릉에 갔을 때 강릉 안내도가 있길래 같은 곳에 있는 줄 알았는데

강릉은 서울시내에서 가면 태릉을 지나 삼육대에서 내리면 정문 바로 옆에 있었거든요.

 

 

 

강릉 경내로 들어가면 바로 보이는 홍살문 너머로 정자각과 비각 그리고 멀리 능이 보입니다.

 

 

강릉은 조선 13대 임금인 명종과 왕비 인순왕후 심씨의 능입니다.

 한 언덕에 왕과 왕비의 봉분을 나란히 마련하여 쌍릉으로 조성하였습니다.

강릉은 명종과 왕비의 능인데도

문정왕후 혼자가 묻힌 태릉에 비하면 그 규모가 굉장히 작습니다.

살아서도 세상을 떵떵 울리며 살았던  어머니(문정왕후)와

그 그늘에서 벗어나기 어려웠던 왕의 위치가  죽어서도 그대로인 것 같아 기분이 조금은 씁쓸합니다. 

 

 

강릉의 제사를 지내는 공간인 정자각입니다.

 

 

 

이렇게 상차림을 하고 제사 지내는 모습을 보고 싶은데 안타깝습니다.

강릉의 제향일은 매년 4월 넷째 일요일(양력)이라니 하루만 늦게 가도 만날 수 있었는데 말입니다.

 

 

 

곡장과 석물들에  둘러싸여있는 강릉

 

명종은 중종의 두 번째 계비 문정왕후 윤씨의 아들입니다.

이름은 환, 자는 대양이며 태어나자마자 경원군에 봉해졌고,

이후 인종이 즉위하자 1544년 경원대군에 봉해졌으며, 이듬해 인종이 재위 9개월 만에 병사하자 왕위를 이었습니다.

 

명종은 유일한 아들이었던 순회세자를 이른 나이에 잃고, 2년 후에는 어머니인 문정왕후를 여의게 되었습니다.

그로부터 2년 후 워낙 병약했던 명종은 세자와 모후를 잃은 허탈감에 마음의 병까지 더하여

34세의 나이로 1567년(선조 즉위) 6월 28일 경복궁 양심당에서 승하하였습니다.

묘호를 명종, 능호를 강릉으로 정한 후 같은 해 9월 22일 태릉 동쪽 언덕에 안장되었습니다.

그로부터 다시 8년 후인 1575년(선조 8) 1월 2일 44세를 맞은 명종의 비 인순왕후가 승하하였고,

선조는 시호와 존호를 올리고 그 해 4월 28일 명종 왕릉인 강릉에 쌍릉으로 왕비릉을 조성하였습니다.

 

 

 

 

무,문인석 너머로 쌍분으로 조성된 강릉

 

 

곡장(曲墻)

봉분을 보호하기 위해 동, 서, 남, 북 사면으로 담장을 쌓는데 이를 곡장이라고 합니다.

곡장은 왕실의 묘인 능과 권에만 설치할 수 있습니다.

곡장(曲墻)은 능 위쪽에서의 토사(土砂) 유입을 막는 실질적인 기능과 혈의
생기를 흩어버리는 바람을 막아주는 풍수지리상의 기능을 수행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능침(陵寢)을 아름다우면서도 아늑하게 만들어주는 역할도 합니다.

석물(石物)

무덤 돌로 만들어 놓는 물건. 상석, 석주, 석인(), 석수() 따위 있습니다.

 

 

 

난간석과 병풍석에 둘러싸인 능침

 

능침(陵寢)

병풍석 위에 둥그렇게 잔디가 있는 봉분을 말합니다.

 

 

난간석(欄干石)

 

난간석(欄干石)은 잡인과 짐승등의 접근을 막고 호석을 보다 튼튼하게 지지해 주기 위해서
봉분(封墳)의 주변에 둘러 놓는 돌로 만든 울타리입니다. 난간석의 높은 기둥은 석주(石柱),
석주를 가로질러 진입을 가로막은 것은 죽석(竹石), 죽석의 중간을 받치고 있는 작은 기둥은
동자석주(童子石柱)라고 합니다.

 

 

 

 

모란과 12지신상이 양각 된 병풍석

 

병풍석(屛風石)

왕릉 봉분을 병품처럼 사대석이 휘두르고 있기에 흔히 병풍석이라 합니다.

봉분 침해와 해충 침입을 막기 위한 것입니다.

 

 

 

 

병풍석 면석의 양각

 

 

 

 

강릉의 장명등

 

장명등(長明燈)은 사찰의 석등을 모방하였는데 유택에서 형식상 불을 밝히는 상징적 의미로 세웠습니다.

 

 

 

 

문인석(文人石), 무인석(武人石), 석마(石馬)

 

 

문인석(文人石), 무인석(武人石)은 죽은 임금을 모시도록 돌로 만들어 세우는 문관과 무관의 형상입니다.

문인석은 관(冠)을 쓰고 홀(笏)을 쥐고 있으며 좌우 한 쌍을 배치하며

무인석은 갑옷에 검을 들고 문인석 다음에 위치하고 있으며 좌우 한 쌍을 배치합니다

 

 

 

 

 크고 웅장한 상석(床石)고석도 대단합니다.

 

왕의 혼령이 나와 앉는 곳이라하여 혼유석(魂遊石)이라고도 합니다.

상석을 괴고 있는 북 모양의 돌을 고석(鼓石) 또는 족석(足石)이라고 하며, 한 개의 고석
4면에는 귀면(鬼面)을 새겨 넣었는데 사악한 것을 물리친다는 뜻이 있다고 합니다.

 

 

강릉의 석호

 

 석호(石虎)와 석양(石羊)

 

석호(石虎)와  석양(石羊)은 난간석의 바깥쪽에 세워두는 돌로 만든 양과 호랑이입니다.

석양과 석호는 능 주인의 명복을 빌고 귀신이나 잡귀를 물리치는 벽사의 역할을 합니다.

 

신라 시대에는 왕릉 주변에 돌사자를 세워 놓았고 고려시대에는 주로 석구(石狗)를 세워

놓았으며 고려 후기에 와서야 비로소 석호와 석양이 나타난다고 합니다.

조선시대의 왕릉에는

석호와 석양을 각각 4기씩 밖을 향하도록 세워두었으며 추존된 왕의 경우에는 각각 2기씩 세워두었습니다.

 

 

강릉의 석양

 

사진 가운데에 뽀족한 석물이 망주석으로

먼 곳에서 능을 쉽게 알 수 있도록 하는 표지로서 영혼이 자기의 유택(능)을 찾아오게 하는 안내 역할을 합니다.

 

 

 

 

꽃 지고 새잎 파릇한 주말 늦은 오후에 찾은 강릉을 한 바퀴 돌아 내려오긴 전에 다시 본

  줄지어 늘어선 문,무인석과 석마가 따스한 햇살에 느긋합니다.

이런 석물들의 느낌을 느낄 수 있어서 제 기분도 느긋하고 좋습니다. 

 

 

 

능을 내려와서 다시 만난 비각과 정자각

 

강릉은 건물들이 참 단촐합니다.

제사를 지내는 공간인 정자각과 비각 외에는 아무 건물도 없습니다.

비각을 들여다보고 싶었지만

아직 문 닫을 시간이 조금 남았는데도 비각 문은 굳게 잠겨있어서 들여다 볼 수 없는 게 안타까웠습니다.

 

 

 

 

 

조선왕릉이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만큼

어느 왕릉을 가더라도 그 건축양식과 아름다운 자연이 어우러진 공간이 아름답지 않은 곳이 없지만

햇살 곱게 내리는 봄날 늦은 오후에 찾은 강릉도 역시 아름답습니다.

 

거기다 사람 하나 없이 조용하기까지 합니다.

문 닫을 시간이 되어서이기도 하지만

아마도 태릉을 아는 사람들은 많지만 강릉은 모르고 있어서일 것 같습니다.

40년 동안 문을 굳게 닫았다가 2013년 1월 1일부터 개방했으니까요.

 

입장료가 없는 것도 좋고,

 능을 올라 마음껏 능과 석물들을 구경할 수 있어서 좋은 강릉은

서울시내에 있지만 맑은 공기를 마시고 싶으면 가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작가님!
조선왕조의 능은 세계문화 유산으로 등재 되어 있다고 하지요
저도 강릉 풍경은 처음 접해 봅니다
이렇듯 고즈녁한 역사의 향기가 담겨 있는 영상 올려 주심에
많이 배우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작가님!
주말 잘 보내셨지요
저도 염려 덕분에 행사 잘 치르고
다시금 일상으로 돌아 왔습니다
고맙습니다
새롭게 시작하는 한 주도 보람 가득한 날들로
가득 하시기 바랍니다
늘 글과 함께하시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습니다.
부럽기도 하고요.
늘 건강하시길 빕니다.
한번도 가보지 못한 곳입니다.
덕분에 잘보고 알고 갑니다.
저도 영릉을 가보고 나서 왕릉에 반해서
시간 나는대로 찾을려고 하네요.
평화롭고 정말 의미 깊은 곳이네요 ^^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

왕릉이 있는 곳은 어디라도 그런 느낌이 들더라고요.
역사책에서 본듯한 풍경들... 그리고 세밀한 세공솜씨를
담아내고 찾아내는 세상님의 시각에
짝짝짝 박수를 !!! ㅎㅎ 잘보고 갑니다 세상님
그렇지요?
경주의 왕릉들과는 또 다른 느낌의....
고마워요.
블켓님
꽃과 함께한 4월!
바쁘게 달려온 한 달의 끝자락입니다.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이 있고,
헤어짐이 있으면 또 만남이 있다는 말이
가슴에 와 닿습니다.

4월과의 헤어짐과 마무리 잘하시고,
새로운 만남 5월은 새로운 마음으로
새로운 기대감으로 기쁘게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행복과 기쁨이 함께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햇살님도 4월 아름답게 마무리하시고 오월 즐겁게 맞이하세요.
기회되면 저도 한번 가보고 싶은곳입니다.
렌즈로보는세상님!
오늘 하루도 활기찬날 되세요. ^^
그러셨어요?
오늘도 요리하시느라 수고가 많으셨지요?
뜻 깊고 진지한 의미의 언어라기보다는

가볍고 충동적인 지껄임과

경박한 말놀음이 더 많이

난무하는 듯한 요즘 시대를 살아오면서

참으로 마음을 정화시켜 줄

고운 말, 밝은 말, 참된 말이 그리워집니다.



- 이해인님의 <사랑할 땐 별이 되고> 중에서 -


비가 내리고 난 후 햇볕이 쨍 하네요(^^)
변덕이 심한 날씨에 일하시는데
다소 힘들고 짜증 나시더라도
따스한 차 한잔과 더불어
찬기를 이겨 내시면서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길 바라오며 다녀갑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늘 행복하세요.
글 잘보았습니다 추천드립니다
그리고 양해 바랍니다.
제글이 거슬리시면 삭제하시기 바랍니다

#남녀 아르바이트 모집

연령제한 : 만 20세 / 21세 / 92년생 생일이신 분부터 ~
출.퇴근이 필요없습니다/남는 시간에 짬짬히 하세요
컴퓨터를 하루 1시간이상 하시는 분들/간단한 자료입력
회사원이면서 투잡으로 수입을 늘리고자 하시는 분들
소일거리를 찾고 계시는 주부님들
대학생/휴학생으로 자유롭게 일을 하시기 원하시는 분들
다양한 본사지원이 있습니다

자세한 업무안내 / 수당체계 보러가기 : www.dmlover.co.kr/151394
좋은 공부를 할 수 있는 곳이군요~
석상만 둘러봐도 시간가는줄 모르겠습니다 ㅎㅎ
오늘도 즐겁고 힘찬 하루 보내세요 ^^
그렇습니다.
저도 한 20분을 보고 내려와서 좀 많이 섭섭했지만요.
더 보고 싶어도 쎄콤이 자꾸 울려서.....
아이들 어렸을때만 가보고 못가본곳인데,,,자세히 보니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네요,,,
은별님도 가본 곳이군요.
조용하고 고즈넉해서 너무 좋은 곳이었지요?
강릉이라고 하시길래 강원도 강릉인줄 알았습니다.....ㅎ
오래된 석물들이 모습들이 참 신기합니다....
저도 이름만 들을 때 그 강릉이 떠올랐어요.
주변이 한적해서 좋네요
그렇습니다.
별님읜 트위터를 하니 자주 찾지못해서 죄송합니다.
왕릉은 격식이 같고 비슷한것 같아도
왕마다 특색을 갖추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번주도 힘찬 한 주 되시기 바랍니다.
그렇습니다.
왕의 능력과 자질에 따라 다른 것 같습니다.
참 아름답습니다. 왕릉은 늘 편안하네요
그렇지요?
저도 그래서 좋아한답니다.
좋은 포스팅 잘 보았습니다 ^^*
감사합니다.
떨어지는 벗꽃잎과함께 4월이 가고있네요
참으로 많은 들꽃을 피워놓고 소리없이 떠나가네요
참 겸손한것같아요 4월은.ㅎㅎㅎㅎㅎ늘 감사합니다
아주 좋은밤 되시길요
그렇습니다.
진정한 봄인 오월이 시작되겠네요.
아직 태릉을 못가봤는데, 강릉도 곡 둘러봐야겠습니다.
곰꼼이 잘 소개해주셨는데요?
미리 예습 잘 하고 갑니다... ^^
오늘은 또 무슨 작품을 보여주실지 궁금해서 얼른 담이님 방으로 가야겠어요.
훼손될 우려가 있을지라도 사람들의 발길이 끊임없어야
유산으로서의 가치가 더 빛날거라는...생각이듭니다.
왕릉에 대한 공부가 재밋습니다.
5월엔 더 분주하실테니 늘 건강하세요
그렇지요.
그래서 강릉도 개방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언직님도 늘 즐거운 오월이시길 빕니다.
강릉 풍경^^
즐감합니다.^^
즐거운 월요일 되세요.^^
감사합니다.
우리는 한 푼의 돈에는 인색하면서
시간과 생명을 한없이 낭비하고 있다.
돈에 인색한 만큼
시간과 자기 생명에 대해서 인색하다면
그것은 매우 유익한 일이며
칭찬할 일이라 할 것이다.
김남조의『새벽은 어디서 오는가』중에서


오늘도 건강하시고 보람찬 하루가 되세요.
늘 감사합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