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북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8. 7. 06:34

 

 

고향에 내려갔다가 올라오는 길, 어머님을 모시고 안동병원을 들렸습니다.

어머님은 지병이 있어서 늘 약을 드셔야하기 때문에 한 달에 한 번은 약을 지어다가 드십니다만

 이번에는 오랜만에 진료를 하고 약을 드시라는 의사선생님의 말씀이 있는지라 모시고 병원을 갔습니다.

 

병원에서 진료를 마치고 나니 벌써 점심시간이라 점심을 어디서 먹을 까 고민을 하는데 남편이 가까운 곳에 있는

'계림 상황 삼계탕. 오리' 집이 맛있다고 그곳을 가자고 했습니다.

병원에서 멀지도 않고 맛도 있다고 하니 가기는 했습니다만 포스팅을 할 생각은 전혀 없었지요.

그냥 먹고 나온다는 생각만 하고 들어가서 '상황 약수삼계탕' 2인분과  '상황 한방삼계탕' 1인분을 시켰습니다.

 

그런데 나오는 삼계탕이 국물이 노릇하고 걸쭉하니 맛있어 보였습니다.

한 숟가락을 떠먹으니 입안 전체가 구수하고 쌉싸름한 상황버섯 냄새로 가득합니다.

각종 암을 예방한다는 상황버섯을 닭고기와 함께 먹는다고는 생각도 못했는데

먹으면서 그 특이한 맛에 놀라고 몸에 좋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좋아져서 놀랐습니다.

 

반찬들도 깔끔하고 맛도 좋고 삼계탕도 먹으면 먹을수록 입에 착착 감기는 맛이 좋아서 사진을 찍을까 말까가 점점 고민이 되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망설이다가 우리 음식은 거의 다 먹어갈 무렵에 사진을 찍어 포스팅 하고 싶은 마음을  도저히  누를 길이 없어서

들고 있던 갤럭시 노트 10.1로 사진을 찍었습니다.

옆 좌석에서 주문한 걸 양해를 구하고 말이지요.

 

 

 

 

 

 

 

 

 

 

 

 

 

 

 

 

 

 

 

 

 

 

 

 

 

 

 

 

'계림 상황삼계탕. 오리' 의 상황삼계탕은 전국적으로 유명한 안동의 '유충현 상황버섯 농장'에서 재배한 최상급 버섯으로만  만든답니다.

그 중에서도 '상황 약수삼계탕'청송약수를 직접 가져다가 만들고요.

'상황 한방삼계탕' 은 한의사인 처조카의 컨펌을 받아서 구한 한약재를 사용한다고 사장님은 말합니다.

최고의 상황버섯과 청송약수, 또 엄선된 한약재와의 만남으로 '계림 상황삼계탕. 오리' 는 손님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것 같습니다.

 

 

 

 

 

 

 

 

 

 

 

 

 

 

 

 

 

옆좌석에서 먹는 '오리버섯불고기' 도 맛있어보입니다.

 

 

 

 

 

 

안동시 모범음식점이기도 한 '계림 상황삼계탕 . 오리'

그곳에서 먹은 삼계탕이 너무 맛있어 사람들은 포장을 해서 가지고 갑니다.

어머님도

"야야 의사가 여름에는 잘 먹으라고 하는데 오늘 몸보신 했다."

고 말씀하시는 '상황한방삼계탕'.

외손녀 보러 가는 길에 주경야독하는 사위 몸보신 하라고  우리도  포장해 가지고 왔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우와~~~맛있겠다요~~^ ^
올해는 아직 삼계탕을 한번도 못먹어봤는데..
이곳에 혼자 있으니 이런 음식은 상상조차 할수 없네요~^ ^
그래도 이케 보는것만으로도 몸보신이 될것 같으네요~ㅎㅎ
저도 처음이었어요.
광명에 누룽지 삼계탕이 있지만 이 맛과는 비교도 할 수 없지요.
몸보신 지대로겠는데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아아아~~ㅎㅎㅎㅎ
그렇지요?
이런 삼계탕은 하는 곳이 거의 없거든요.
사진이 5장밖에 안 보이네요
그래요?
저는 괜찮은데요.
(삼)계탕의 육수가 노란게 걸죽하게 우러났나 봅니다.
더위에 (헐)떡 거리는 저에게 딱인 음식인것 같네요.
안동 까지 가기엔 너무 멀어요. (ㅠㅠ)
그렇습니다.
상황버섯을 넣어서 끓이니 그런 색이랍니다.
국물은 보니 진국 맞아요 (원츄)

더울땐 잘 챙겨드셔야 합니다 (ㅎㅎ)(ㅎ)

앞으로 맛집 포스팅 자주하세요 (ㅋ)(ㅋ)(ㅋ)
그렇지요.
그걸 먹고와서 그런지 아직 더위 걱정은 없답니다.
유익한 자료 잘 보고 갑니다.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나도 삼계탕 먹고 파랔
오늘 점심에 한그릇 드세요.
참 맛나 보이네요^^
그렇지요?
상황은 언감생심이고
집에 있는 영지와 한방 재료 넣어
저도 한 마리 삶아봐야겠네요.
생협에 토종닭 한 마리 주문해 놨거든요.
그렇지요.
보통 가정에서는 그정도만해도 고급음식인 걸요.
저는 아예 삶지를 않으니....
가격이 착하네요.
맛도 좋다니
사람들로 북적이는 건 당연지사겠지요.

입추라는 절기가 무색할 정도로
오늘도 무척이나 더웠습니다.
그래도 가을로 들어서는 문턱이니
희망을 가지며
하루하루 알찬 시간으로 채워 가야겠지요.

열대야에 시달리지 마시고
오늘 밤 편안하게 보내세요~~^*^
그렇지요?
저도 그 맛에 너무 소개하고 싶어서 사진을 찍었지요.
오늘 최고로 덥다더니만 아침부터 후덥지근하네요.
박정옥님도 건강 조심하세요
아직도 더위는저만큼 남았는데(!)(!)
맴맴 매미가 여름이라말하는데(~)(~)
절기는 오늘이 입추라네요(^^)
괴로워도 며칠만 참으면
아니 미류나무 그늘에 귀대고 있으면
저만치 저만치서 가을이 오는소리가 들려요.들려요.(ㅎㅎ)(ㅎ)
그렇네요.
이제는 입추란 말은 필요치 않게 되었네요.
긴 여름의 끝자락에 잠시 왔다가 가는 가을이 되었거든요.
부모님 과 함께 하시는 식사...
부럽고, 너무 감사 합니다... 어머님이 생각 납니다..^^
그러셨어요.
어머님이 계시지 않으면 그런 생각이 들지요.
너무나 맛있게 보입니다.
그렇지요?
늘 맛짐을 다니시는 우근님께도요.
해마다 여름이면 두어번은 갔었는데
올해는 저 곳도 못가보고 이 여름이 다가려나 봅니다.
다음에 오시면 저랑도 저 곳에서 한끼 어때요? ^♡^
그러셨어요.
제가 한가한 때가 오면 저곳에서 만나요.
잘 보고 갑니다
날씨가 정말 더워요
건강관리 잘 하시고
무더운 날씨
시원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다시 보아도 먹고싶어지는 (삼)계탕 입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수리님도 행복하세요.
저 걸죽한 국물을 보니 저도 포항에서 맛을 본것 같아요~^^
저는 나름대로 참 맛나게 먹었는데
깔끔한 국물을 좋아하는 분들은 잘 안드시더라구요~^^
이런날 보양식으로 왔다인데 말이죠~ㅎㅎㅎ
그러셨어요?
저도 너무 맛있었는데
한약 냄새를 싫어하시면 곤란하겠네요.
먹으면 바로 약이되는 음식이네요~~~~ 안동에 이런집이~~~~ ^^*
그렇겠지요?
안동에는 먹거리가 괜찮은 집이 좀 있답니다.
좋은 이벤트가 있어 이렇게 소개드립니다.

스마트폰을 이용해 아이를 신속히 찾아주는

미아방지 스마트 뺏지 무료로 드립니다.

아이가 제품을 착용하면 아이의 위치, 연락처 등이

실시간 부모의 스마트폰으로 전송되어 아이를 지켜줄 수 있습니다.

애견실종방지 목걸이도 무료 드려요.

신청하기 http://aaa.cun.kr ☜ 복사해서 붙여넣기 하셈.
좋은 블로그 잘보고갑니다. 날마다 좋은날 되시고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