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시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8. 8. 07:37

 

우리는 항상 길을 걷는다.

평범한 일상 속에서는 변화가 없다.

같은 길을 걸어 매일 하나의 목적지로 향하는 우리는 새로운 길은 작은 것도 감동이 된다.

그래서 사람들은 일탈을 꿈꾸고 , 새로운 길을 상상한다..

그러나 반복되는 삶 속에서 일탈은 쉽지 않다.

그래서 우리는 작은 변화를 시도한다.

몇 개 되지 않은 선택이지만 갈림길에서  어제와는 다른 길을 선택하기도 한다.

이를 통해 내가 설정했던 합리적인 기준(가령 최단거리 들)에서 벗어나 약간의 변화를 시도, 일탈의 쾌감을 추구한다.

 

 

 

 

'잠들지 않는 도시'  철

 

 

 

재미있는 것은, 반복되던 길과 새로운 길 모두 우리의 선택에 의해 만들어진 결과물이라는 것이다.

매일 반복되는 삶 속의 길 위에서도 선택의 문제는 예외 없이 발생한다.

목적지로 가기 위해 복잡한 길들을 걷고 갈림길에서 무수히 많은 선택을 해야한다.

그러나 어는 순간 그 복잡한 길들이 단순해짐을 느낄 것이다.

나름의 기준으로 루트를 정하고 걷다보면, 매일 반복되는 길이 더이상 복잡하지 않게 된다.

 

반복되는 길의 단순함과 갈림길에서의 선택, 이것을 표현하고자 했다.

갈림길에서의 선택점을 중심으로 가로세로 선을 긋고, 지도를 재구성하여 기존의 길을 단순화하였다.

주변의 상황을 배제하고 그 길을 집중하여 보여줌으로서 선택의 집중을 극대화하고자 하였다.

현실 지도와는 분명 다른 이미지가 만들어졌다. 그저 지도를 단순화한 것이 아니라 재구성함으로 갈림길의 선택에 집중하였다. 

 

 

 

 

'반복되지 않는 반복' 시멘트

 

 

 

 

 

 '달 없는 길' 레이저모듈, 아크릴, 물

 

 

한가지 더, 작가는 매일 걷는 길도 똑같지 않다는 사실에 흥미를 느꼈다.

나의 기분과 상황, 계절에 따라 건물의 형태, 위치, 길의 모양, 폭 모두 그대로인데 마치 길이 변했다고 느끼는 것이다.

같은 지도를 재구성한 것임에도 건물의 높낮이가 다른 이유를 여기서 찾아볼 수 있다.

 

 

 

 

 

작품을 이루는 재료는 크게 시멘트, 철, 빛이다.

작가는 '반복과 선택'을 극대화하기 위하여 특별한 재료보다 도리어 많은 작가들이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재료를 선택했다.

시멘트는 현대 건축에서 건물을 구성하는데 있어 필수요소이지만, 그 차가운 회색빛은 각박한 현대를 단적으로 표현한다.

철 역시 같은 맥락이다.

작가가 사용한 빛은 우리가 흔히 말하는 따뜻하고 무언가를 밝히는 빛과는 거리가 멀다.

현대인들의 직설적이고도 차가운 성향과 닮아있다. 칠흙같은 어둠 속에서 살아남고자 만든 인공적인 빛은 LED로 표현하였다.

작가에게 길은 반복과 선택, 그리고 차가움의 공간이다.

-전시 서문에서-

 

 

 

 

 

'조각전'이란다 그래서 갤러리 '이즈'의 철로 된 길을 따라 지하로 내려갔다.

그러나 거기서 만난 조각은 현재까지 보지 못했던 조각이다.

인사동 구경을 나간 어제 만났던 성신여대 일반대학원에서 조소를 전공한 이동혁씨의 석사청구를 위한 전시이다.

8. 7일부터 8. 13일까지 열리는 전시다.

이 기간에 그곳을 찾는 사람들은 우리들의 또 다른 선택의 공간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이전 댓글 더보기
빛을 이용해서도 이런 연출이 가능하네요?
우리가 만든 결과물이다... 그게 뉘앙스가 큽니다.
그렇습니다.
작가가 이런 결과물을 선택한 것도.......
수고하신 정보에 (즐)감하고 갑니다 (짱)
입추가 지났지만 살인더위 시원한 피서로 슬기롭게 대처하세요 (아싸)
여름날 건강관리 잘 하시고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 (파이팅)
늘 많은 길을 최선이라 생각하며 걷고 있는 우리지요.

작품 잘 보고 갑니다.
그렇지요.
지나고 나면 실수 투성이인 것을 말이지요.
좋은작품 설면에 감사드립니다
더운 날씨가 예고되어 있습니다 건강 유의하시고
오늘도 감사하는 마음으로 즐겁고 신나는 목요일 되세요
그렇습니다.
울산이 40도를 찍었다니 요한님도 건강 챙기시면서 일하세요.
갤러리 작품이 신선하다고 해야할까요?
그렇지요.
아직 젊은 작가라 더 그런 것 같습니다.
좋은 설명이군요.
뭔가 의미하는 바가 크게 다가옵니당.^^
그렇습니다.
저도 처음에는 일반적인 길을 생각하고 들어간 곳이라 어리둥절했지만 글을 읽고 나니 조금 이해가 되더라고요.
작가님!
맞습니다
길은 그대로인데 우리가 선택해서 가는 길이지요
그러면서도 말은 많이 하지요
길에 대한 해석이 다양함을 조각전을 보면서
생각에 들어 봅니다
고맙습니다
그렇습니다.
그 선택한 길에 의미를 부여하기도 하고
의미를 축소하기도 하지요.
포스팅 잘보구 갑니다
감사합니다.
시멘트는
도시를 위에서 본 전경인가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작가 자신이 설정한 길이지요.
정말 무더운 날씨입니다.
저는 오늘 동창들과 도봉산행을 하고 왔습니다.

푸른 숲속 등산로 계곡에는 맑은 물이 흐르고
멀리서 들려오는 새소리는 귀여운 소리로 들립니다.

무더운 날씨로 능선을 거처 보문능선으로 하산
했습니다.언제나 즐거운 일만 가득하시길....

건강하시구요. -불변의흙-
감사합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조각이 모여서 만들어지는 셰계가
우리에게 한 없는 상상력을 주는것 같네요.
더운 여름 건강하게 보내시길 빕니다.
그렇지요.
저 작품에서 수많은 길을 선택하는 즐거움이 있는 것 같아요.
살면서 선택할 것들이
너무도 많아지네요
그렇지요?
나이만큼 더 그 숫자는 늘어나는 것 같아요.
오늘도 좋은 시간 되시며

행복이 가득하세요

감사합니다

잘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엄청 더운 하루였어요
고운작품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시간 되세요
그렇지요?
청송은 그래도 깊은 산이 있어서 좀 덜했을 수도 있었는데도 말입니다.
더운 날씨에 건강 챙기시면서 일하세요.
제눈에는 차가운듯 보이는 작품이

인간의 소외감을 표현 하는듯 보입니다.
그렇지요.
저 네온빛이 차겁고 철도 차겁고.....
그런 느낌이 나도록 작가는 재료를 선택한 모양입니다.
조명쟁이 눈에는 어떤조명이 쓰였을가~~~ 이게 궁굼합니다~~~ ^^*
그렇겠네요.
LED조명이 쓰였다고 하네요.
좋은 전시 공간 많이 구경하고 스크랩해갑니다.
참 좋은경험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니다~^^
[[[▲▲▲▲▲]]]] [선택 클릭하세여위에




























































































가을이 오면 인사동에 가보려고 했는데,,,ㅎ 전시회 보러 나가봐야겠네요,,
10월도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