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공연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8. 12. 06:39

 

서울시 시민기자 지원을 했다.

그런데 아직 기사도 올리지 않았는데 벌써 선물이 도착했다.

이벤트에 당첨  되었단다,

뮤지컬 '밥 짓는 시인 퍼 주는 사랑' 초대권이다.

오랜만에 하는 문화생활이라  지난 7일 저녁 8시 세종문화회관으로 향하는 발걸음은 가볍고 상쾌했다.

그렇게 밥퍼 목사의 사랑을 접하게 되었다.

 

 

 

 

 

 

 

카페 쉘부르에서 기타를 튕기던 자유로운 영혼이 밥 600만 그릇의 기적,

청량리 노숙자들의 친구 밥퍼 목사로 거듭나기까지 최일도 목사의 이야기를 그리는

뮤지컬 '밥 짓는 시인 퍼 주는 사랑'세종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있었다.

7일에는 최일도 목사역은 강필석씨가 그의 아내 김연수역은 유미씨가 맡았다.

 

 

 

 

 

 

서울시뮤지컬단의 2013년 정기공연인 이번 공연은

최일도 목사의 저서 ‘밥 짓는 시인 퍼주는 사랑’을 원작으로 하는 뮤지컬이다.

 험난하고 척박한 청량리에서 무료급식 봉사 활동에 매진해온 목사 부부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사랑이 사람들을 어떻게 바꾸는지, 나눔이 세상을 어떻게 변화시키는지를 말한다.

1막은 신학도인 최일도와 수녀인 김연수의 사랑과 결혼을 주제로 진행된다.

유신철폐를 외치는 시위대의 함성소리로 소란스러운 그 때, 청년 최일도는 시인이자 수녀인 김연수를 만나 한눈에 반한다.

그러나 수녀의 길을 지키기 위해 연수는 흔들리는 마음을 뒤로 한 체 돌아선다.

그러나 일 년이 넘도록 연수를 진심으로 그리워하는 일도의 마음을 받아들이기로 결심하고 연수는 일도와 결혼을 한다.
 
2막에서는 청량리 588거리의 매춘부, 노숙자 등 ‘청량리’라는 장소가 만들어내는 인물들의 비참하고도 남루한 이야기로 무게 중심을 이동한다.

꿈을 품고 서울로 상경한 향숙은 어느새 ‘청량리의 여인’이 되어있고, 노숙자들은 배고픔을 이기지 못하고 하루가 멀게 죽어간다.

이를 본 일도는 청량리의 아침에 밥과 식판을 실은 리어카를 끌고 와 밥을 나눠준다.

이 작은 나눔이 향숙에게는 잊고 살던 꿈을 되살려주었고, 경계심과 패배감으로 가득했던 노숙자들에게는 희망찬 하루를 선물한다.

 

 

 

 

 2막부터 이 극에서 얘기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많아진다.

매춘부 향숙의 잃어버린 꿈, 희망과 내일이 없는 청량리, 사람 한 명쯤 죽어나가는 건 아무 일도 아닌 배고픈 노숙자들의 삶….

그렇게 너무 많은 이야기를 풀려다보니 지루한 감이 있어서 잠시 깜빡 조는 실례도 범했다. 

최일도 목사 부부의 생애를 통해 보여주려던 ‘나눔과 희생’에 좀 더 집중됐다면 더 좋았을 것같다.

 

 

 

 

 

그러나 이 뮤지컬은 세상은 아직 살만하다고 말한다.

어떤 역경에서도 밥을 푸는 최일도 목사의 꿋꿋함과 사랑에 마음이 든든하다.

희망이 없는 땅에 빛줄기를 내리는 일은 생각보다 간단했다.

외로움을 채워주는 일. 어쩌면 향숙은 꿈을 잃고 꿈이 고팠을 지도 모른다.

천대와 천시 속에 살던 노숙자들은 관심이 고팠을 지도 모른다.

 외로움을 이해하는 것, 그 것이 이 뮤지컬이 말하는 사랑의 의미가 아닐까 싶다.


 

 

 

 

  평일 저녁 시간에도 사람들로 붐비는 공연장은 뮤지컬의 감동을 말해주고 있었다. 

각자 가슴에 주변을 돌아보고 다른 사람의 외로움을 이해하려는 사랑의 싹 하나쯤 안고 돌아갔을 것 같다.

물론 나도 그런 사랑의 싹을 안고 돌아왔다.

그 싹을 틔우는 첫 번째 걸음으로 더운 여름날 식사라도 제대로 하고 계시는지 어머님께 전화를 드려야겠다.

 

 

 


 

 

이전 댓글 더보기
따뜻하고 아름다운 이야기가 공연으로 탄생되는군요.

의미있는 문화공연 잘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렇습니다.
아름다운 이야기는 언제라도 조명을 받는다는 걸 보여 준 공연입니다.
어느덧 말복입니다. 시간이 참 빠르게 지나가는 군요... 즐거운 한주 되세요
그렇네요.
삼계탕이라도 한 그릇 드셨나요?
매우 감동이였나봐요~+_+
저도 저런 이벤트 당첨되면 좋겠습니다 ㅎㅎㅎ

삼복 중 마지막 더위라 생각하고 싶은 말복입니다.
이제 오늘만 지나면 날이 좀 선선해지기를 기다리는 마음 뿐이네요.

불가능이 무엇인가는 말하기 어렵다.
어제의 꿈은 오늘의 희망이며 내일의 현실이기 때문이다.
- 로버트 고다드
그러 기회가 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아...저도 뮤지컬 보러 가고 싶네요..
서울시민기자의 활동도 기대되는데요.
많은 정보 좋은 정보 많이 볼수 있게 되어 좋아요^^
그러세요.
요즈음은 인터넷에서 표를 할인해서 파는 곳이 많더라고요.
감사합니다.
문화와 만남이셨군요.
렌즈로 보는 세상님의 더위 잊기네요
그렇습니다.
별로 가고 싶지 않다는 남편을 살살 구슬러서 갔다 왔지요.
앞으로의 활동에 많은 기대가 벌써부터 궁금해지는데요
그리고 축하드리고요(^^)
감사합니다.
글을 쓰는 것은 아직 좀 연습을 해야할 것 같습니다.
감동있는 뮤지컬을 보셨군요.
그런 분들이 있어 그레도 아직 살만한 세상 아니겠습니까.
제자신을 한번 뒤돌아보게 하는 작품인것 같습니다.
그렇지요.
그런 분이니 이렇게 뮤지컬의 모델이 되셨지요.
좋은 선물을 받으셨네요~
더위에 건강 조심하시고
행복한 한주되세요. ^^^^
그랬습니다.
요리사님도 늘 건강하세요.
뮤지컬도 올려졌군요 감동적인 무대엿겠습니다
말복답게 더위가 대단합니다 전력난꺼지 겹쳐 애로가 많으시지요
복달임은 잘 하셨는지요 맛난거 챙겨드시고 즐겁고 보람찬 시간즐 되세요
그렇습니다.
저도 오늘 복날이라고 서해안 한 바퀴 돌고 외식하고 왔습니다.
좋은 공연 보셨네요
말복인 오늘 넘 덥지만 즐건 시간 되세요
네. 오랜만에요.
유기농님도 더운 날에 건강 조심하세요.
작가님!
정말 사랑 가득한 뮤지컬이었군요
저도 밥퍼 목사님에 대한 기사를 여러번 접했기에~~~
사랑을 실천 하시는 그분들이야말로
이 땅에 진정한 목회자가 아니신가 생각하여 봅니다
덕분에 사랑으로 저도 충만하여 갑니다
고맙습니다
그렇지요.
목회자라고 다 그 본분을 다하는 것이라고는 할 수 없겠지요.
세상 목회자가 다 저분 같으면 종교단체에 기부를 하는 것이 정말 보람스러울 텐데요.
날씨가 더운건 가을이 오고있음 이겠지요?
그렇게 생각하고 즐겨야겠습니다.
시민기자 따논 당상이네요 (ㅎㅎ)(ㅎ)

렌즈로 보는 세상님(~)(!)

(삼)복 더위중 마지막 말복 입니다(~)(^-^)(~)
이제 덥다해도 처서가 다가오고 지가 어쩌겠어요(~)(!)

더위에 지치지 않도록 한주도 (파이팅)입니다(*.*)
시민기자가 된다는 건 좋은 글을 써야 가능한 일이지요.
아직은 지원자일 뿐입니다.
이렇게 더운날에 즐기는 문화공간
너무 부러운데요~^^
말복인데 보양식은 드셨나요?
행복한 한주 되세요~^^
갈매기님도 그런 시간이 있길 빕니다.
따로 복달임이라고 하긴 그렇습니다만 굴밥 먹고 들어왔습니다.
음악은 잘 모르겠으나
그 안에 흐르는 사랑의 정신은 모두에게 전해오는 듯 합니다.
그렇지요?
현장에서 들으면 일상의 대화를 음악으로 만든 것처럼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음악이었답니다.
참,좋은 친구가
선재도로 조개잡으러가서 돌아오지못했읍니다
뉴스와 인터넷에도 소식이 올라와 있군요.
오늘 그의 선산에 묻어 주었읍니다
막바지 더이속에서 건 강 안전 모두 잘 지켜주세요,,,
새로이 시작하는 이한주도 정말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그러셧군요.
친구분의 명복을 늦게나마 빌어드립니다.
좋은 선물 받으셨네요
좋은 소식 축하드립니다
서울 시민기자 꼭 당첨되셔서
유익한 정보들 더 많이 접할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축하 드립니다~~~ 이제 어깨가 조금더 무거워 지시겠어요~~ ^^*
사랑 검색ㄷr운
==================================================

사랑 검색 주소입니다.↕▩♨
↓↓↓↓↓↓↓↓↓↓↓↓↓↓↓↓↓↓↓↓↓↓
http://goo.gl/f8igt

각종 영화/드라마/게임/유틸등 검색orㄷr운가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