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9. 5. 06:42

 

남편이 정년퇴직을 한 지도 벌써 3년이 다 되어간다.

퇴직하고 처음 6개월은 신나고 즐겁게 놀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일이 있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기 시작했고

갑갑하다는 생각이 들 무렵인 1년이 지났을 때 다시 일자리를 구해서  일을 했다.

그리고 지금은 계약이 끝나서 쉬고 있다.

생각 같아서는 일을 하고 싶지만 만만하게 구할 수도 없을 것 같아

시골에 내려가서 텃밭이라도 가꾸며 마루에 누우면 서까래가 보이는 집에 살아볼까 싶어서 이곳저곳을 돌아다닌다.

고향 가기도 좋고 아이들이 있는 서울에도 가까우면 좋겠다 싶어 중부내륙고속도로 주변을 중심으로 살펴보지만 마음에 쏙 드는 물건이 없다.

물건이 좋다 싶으면 가격이 비싸고 가격이 괜찮다 싶으면 물건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이래저래 땅이나 집을 보러 갔다 오면 말타툼을 하기 일쑤이다.

 

"산 좋고 물 좋고 정자 좋은 곳이 어디 있겠느냐?

산이나 물만 좋아도 살 수 있고,

물과 정자만 좋아도 살 수 있지 않느냐?"

라는 내 말에

 남편은

" 내 고향 집에 들어가는 것도 아니고 돈 주고 사는데 마음에 드는 걸 사지 왜 마음에 들지 않는 것을 사냐?"

며 선뜻 결정하지 않는다.

이래저래 전원생활의 꿈은 요원할 것 같다.

그러나 어떤 결정을 하더라도 내가 가는 길이 지금보다는 밝고 환한 길이었으면 좋겠다.

 

 

 

 

 

 

 

 

 

 

 

 

 

 

 

 

 

 

 

 

 

 

 

 

 

 

 

 

 

 

 

 

 

 

 

 

 

 

 

 

 

 

 

 

 

 

 

 

 

이전 댓글 더보기
세상님 쭈꾸미에 소주한잔하셨는지요 ㅎ

해피한 오늘되세요 ㅎ
통닭바베큐에 한 잔 했네요.
좋은글(^^)(즐)감합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감사합니다.
제 동료가 전원생활을 시작했는데요, 잘 지어진 집을 사라 하네요.
땅 사서 집 짓다보면 돈이 끝없이 더 들어가고 스트레스로 암에 걸릴까 두렵다구요.ㅎㅎ
한 집은 지어진 집을 사고
한 집은 땅 사서 집을 지었는데 보기에는 내 입맛에 들게 직접 지은 집이 좋기는 하더라구요.
돈과 일꾼들과의 실랑이가 문제지요.ㅎㅎ
암튼 좋은 집 잘 고르시기 바랍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런 말을 하더라고요.
그런데 남이 지어놓은 집은 너무 고가이거나 맘에 들지 않으니 그게 걱정입니다.
말씀만 들어도 고마워요.
작가님!
맞습니다
마음에 드는 집은 가격이 높고
가격이 마음에 들면 집이 허술하고~~~
전원 생활 준비 하시는 분들의 고민이기도 하지요
그래도 깊은 생각이심에
꼭 이루어지실 것입니다
아름다운 전원 생활을 위하여 발품 파는 수고는 늘 감당해야할 몫이기도 하구요~~~
그래서 참 어렵단 생각입니다.
한 몇 억을 들이면 마음대로 고를 수 있지만요.
그래서 발품을 열심히 팔고 다닙니다.
가을바람을 타고
고운방에서 쉬고 갑니다..
정성들인 포스팅에 강추 하고 갑니다.
행복하고 좋은일만 가득 하세요^-^
고고씽
감사합니다.
사람들은 누구나 나이가 들고
사회생활에서 손을떼면
전원생활로 돌아가고픈 마음이
그렇게 그렇게 생기나봐요~^^

남자들이야 필수같은데
여자분들은 고생길이라고 안가시는 분들도 보이지만
화려한 조명의 도심보다는 소박한 전원생활이
저도 너무 좋을것 같은 생각이 절로 드네요~

결국에는 모든게 자연으로 돌아가는 섭리겠죠~^^
홧팅을 해보실까요?ㅎ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도회지에서 딱히 즐거운 일도 없고 하니 전원에 가서 텃밭이라도 일구면 사는 맛이라도 느낄 것 같아서 실행하려하지만 어렵네요.
고마워요. 갈매기님.
아예 시골에서 눌러 살 계획이 아니라면
전원생활 꿈꾸지 않는게 좋을겁니다.
도시와 시골을 왔다갔다 하는거
고생 엄청납니다.
남이 볼때는 낭만이 있을거 같은데 아니더군요.
실제로 그렇게 살아보신 모양이지요.
그래서 우리도 잠시 머물러보고 정착할까 싶은데 그런 임대하는 집이 없네요.
충고 감사합니다.
물 좋고 경치 좋은 곳이면 하루라도 빨리 정착하는 게 더 좋지 않을 까요?
그렇지요.
그런데 아직 적합한 곳을 찾지 못했으니.......
늘 반가운 블친 님~
앞으로는 들녁을 뒤로는 푸른 숲이..
흐르는 물소리가 들리는 그런 곳을 꿈꿔봅니다.

한주의 마감일인 금요일 입니다.
첫주 마무리 잘 하시고 즐거운 휴일 맞으시고,
빨간 고추잠자리가 반기는 가까운 둘레길 꼭 걸어보세요~♡♡
그러세요.
저도 그런 곳을 찾고 있답니다.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적합한 곳이 빨리 찾아지면 좋겠어요
그랬으면 좋겠어요.
적합한 곳이 빨리 찾아지면 좋겠어요
의성으로 가시지요? 뭐니해도 고향엘 가는게 정착하기 제일편한게 아닌가요?
나이들어 낮선 동네사람과 새롭게 사귀는거 쉽지 않을텐데요.
그랬으면 좋겠는데 아이들과 너무 먼 거리라
여주나 원주, 충주 쯤에 한 번 살아보려고요.
전원생활의 꿈 이루시길 소망해 봅니다~
고마워요.
비타민님
전원생활은 획실한 수입이 있을때
행복하지요 (ㅎㅎ)(ㅎ)

자급자족하면 힘들어집니다 (^0^)
그렇겠지요.
그곳에서 그냥 소일하는 정도면 족하겠지요.
풍성한 가을 냄새 잘맡고 갑니다 평온한 시간 하세요"'
고마워요.
아마도 꼭 그럴거라 믿습니다!!
지금도 행복하지만.. 앞으로 어떤 길을 가든 지금보다 더 밝고 환하고 행복한 길이 될겁니다!!
저는 한곳에 오래 머뭄은 좀 힘든 것 같아요..^ ^ 벌써 제주섬을 떠나고파서.. 다음엔 어디로 가야할지.. 고민이다요..^ ^
그랬으면 좋겠어요.
벌써 제주가 떠나고 싶으면 안되는데....
저도 그런 점이 걱정이라 일단 세를 얻어서 한 번 살아보려고요.
이나라 산천을 다 둘러 보셔도
아~ 여기구나 싶은 곳을 찾기란 마치 보물 찾기와도 같을겁니다
어느정도 마음에 들면 사시면서 보물을 만드시는 수 밖에...
낮선 곳을 내 동네로 만들기 또한 만만찮을 것이기에 내외분의 뜻이 얼른 모아지기를 원합니다
그렇겠더라고요.
그래서 이제는 그런 것을 만들어가는 것으로 결론냈답니다.
공감 합니다... 노병은 죽는게 아니라 사라진다는
그 말이 실감나게 하지요.. 편안한 마음으로 머물다 갑니다...^^
그렇습니다.
노병이 든든하게 전원을 지켜야지요.
안녕하세요.
너무 오랜만에 찾아뵙네요ㅠㅠ
집안에 일이 있어서 블로그를 너무 오랜 기간 방치해뒀네요ㅠㅠ
벌써 추석이 한 주 앞으로 다가오다니...
풍성한 가을 되시고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자기가 원하는 목표를 향하여 대담하게 행동하라.
안 하는 것보다는 실패가 오히려 일보 전진한다.
- 할랭
그러셨군요.
저도 요새는 좀 뜸한지라....
가면 갈수록 세월이 빠르다는 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세월을 거스릴 수 없으니 친구 사이로 지내야 되겠지요.
2울 마지막주도 그렇게 흘러갑니다.진달래꽃을 곧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소중하고 유익한 자료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