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10. 17. 06:48

 

지난 주말 형부네 과수원에 배를 따러갔다가

일을 마치고 돌아오려고 하는데 과수원 옆에 있는 산자락에 도토리가 떨어진 것이 보입니다.

탱글탱글하니 귀여워 그냥 두고 올 수가 없어 트렁크에서 비닐봉지를 꺼내어 하나 둘 주워 담기 시작했네요.

한 시간을 주웠을까 싶은데 3Kg은 족히 되는 양입니다.

 

 

 

줍는 맛에 주워오긴 했습니다만 이걸 어떻게 해야할지 막막합니다.

친한 친구가 집에서 만들어 먹는다는 소리를 들은 적이 있어서 물어보았네요.

친구말이 일단 물에 담궜다가 껍질을 까라고 하는데 망치로 두드려보니 도토리보다 너무 크기가 커서 불편해서 펜치로 껍질을 두드려 까보지만 손만 때리고 힘들더라고요.

그래서 일단 집 주변에 있는 방앗간에 가서 어떻게 하는지 물어보았네요.

주인도 역시 집에서 껍질을 까서 가지고 오면 갈아주겠다네요.

 

 

 

 

방앗간 주인이 까는 기계를 사서 까면 쉽게 깔 수 있다는 말에 남편이 얼른 시장에 가서 기계를 사왔네요.

그렇게 기계로 까니 좀 쉽게 깔 수 있었지만 워낙 잔잔한 것이 숫자가 많다보니 우리 내외 하루 종일 깠습니다.

남편은 기계로 눌러서 껍질을 부수고 저는 부서진 껍질을 벗겼네요.

모처럼 하루종일 상부상조하면서 즐겁게 일했네요.

물론 허리는 무너지게 아팠지만요.

 

껍질을 벗겨놓고 친구에게 묵 만드는 법을 배워서 일단 조금만 만들어보기로 했네요.

 

 

껍질을 벗긴 도토리를 꼬박 하루를 물에 불렸네요.

 물론 물이 밤색으로 진해지면 물을 갈아가면서 말이지요.

그렇게 물이 좀 맑아졌을 때 일부를 집에 있는 믹서기로 물과 혼합해서 갈았네요.

그것도 적당한 양을 조절할 줄 몰라서 딱딱한 걸 너무 많이 넣어 돌려서 모터가 달아 잠시 멈춰서기도 했지만 서너 번을 돌려서 갈았습니다.

그리고는 걸러낼 주머니도 없어서 급하게 시장에 가서 사온 면주머니에 넣고 조물락 조물락 주물러서 녹말을 걸러냈네요.

 

 

 

걸러낸 액은 이렇게 진한 갈색을 띠우고 있네요.

이렇게 진한 색깔일 때 묵을 쑤면 묵이 떫은맛이 너무 강하다니

녹말이 충분히 가라앉을 때까지 서너 시간을 기다렸다가 물을 갈기를 두 번 더 하고 물이 맑아졌다 싶을 때 윗물을 따루고 묵을 쒔습니다.

 

 

 

 

그런데 처음으로 하는 것이라 물의 양을 조절할 줄 몰라서 끓여도 끓여도 끈끈해지지가 않더라고요.

한 시간 쯤을 끓이다가 되었다 싶어 스텐 양푼이에 담았습니다.

 

 

 

  그렇게 만들어놓고 삼십 분 쯤이 지나도 굳는 모양이 영 흐물거리는 것이 채를 쳐서 먹을 수는 없을 것 같아 다시 냄비에  넣어 끓였네요.

그런데 어떤 정도까지 끓여야되는지 도통 알 수가 있어야지요.

옛날에 어매가 메밀묵을 쑬 때에는 나무 주걱을 세웠을 때 넘어지지 않으면 다 되었다는 말은 생각은 나는데 나무 주걱도 없이 스텐숟가락으로 젓고 있으니 통 알 수 없더라고요.

 

 

 

 

어쨌거나 20분쯤을 더 끓여서 드디어 묵이 완성되었네요.

윗부분이 너무 딱딱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적당하게 굳었을 때 물을 살짝 부어놓으라는 친구 말을 들었더니 요렇게 쭈글쭈글해졌네요.

지금 보기에는 괜찮게 된 것 같기도 하고 좀 무른 것 같기도 하니

일단 완전히 식은 후에 먹어봐야 그 맛은 알 것 같네요.

 

산에 지천으로 떨어져있는 도토리가 아까워 주워온 것이 고생의 시작이긴 했습니다만

우리 내외 같이 힘 모아 만드는 맛은 있었던 도토리묵 만들기였습니다.

아직 까서 물에 담궈놓은 도토리가 더 많은데 다음에는 제대로 할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이 생기네요.

다음에는 방앗간에 가서 갈아다가 제대로 만들어 도토리묵 좋아하는 딸네도 주고 시누이도 줘야겠어요.

 

 

 

이전 댓글 더보기
사랑과 정성이 가득한
도토리묵도 먹고 싶고
묵국도 먹고 싶은 가을입니다
묵국이 뭔지 잘 모르겠네요.
저는 저 묵을 채로 썰어서 멸치 다시물에다 김과 김치를 고명으로 얹어 먹었어요.
도토리묵으로만든 묵밥 먹고싶어지네요
묵밥 맛있지요.
저도 먹고 싶네요.
정말 많이 주워오셨네요..
손수 만든 도토리묵이 아주 맛나고 기분도 좋으셨겠어요..^^
잠깐 주웠는데 그렇게 주웠어요.
힘은 들었지만 기분은 좋았지요.
에고 이렇게 만들면 무척 씁쓸할텐데요~
우린 어릴때 엄마 아빠가 도토리 주워오시면 한참을 밖에서 며칠 말린후 맷돌로 드륵드륵 도토리 위에서 굴려주어 겉 껍질을 벗겨내고
감자 가루 만들듯이
도토리 가루를 만들어서 묵을 쑤었던 기억이나네요~
좋은 경험 하신것 같아요^^
그러셨군요.
우리는 어릴 때 메밀묵을 만드는 것은 보았어요.
이 것도 물을 갈아주면서 불리고 골라내어서도 물을 갈아주었기 때문에 많이 씹지는 않더라고요.
우와 정말 정성이 가득하네요 사진 보고만 있어도 건강해지는 기분입니다
그러세요?
건강해지시는 것 같다니 제가 다 기분이 좋습니다.
이렇게나 많이요?'
직접 묵을 쒔으니 그 맛이 더 담백하니 좋았겠어요. 이렇게 직접 만들어 먹는게 맛있던데...
그러게요.
굵은 것만 주워와야하는 데 눈에 보이는 걸 모두 주웠더니 더 힘들었던 것 같아요.
우와~~~넘넘 신기해요~~~이렇게 묵을 만드는거로군요~~^ ^
어떻게 저렇게 많은 도토리를~~ㅎㅎ 하루종일 까시느라 넘 힘드셨겠어요~~ 근데 세상 그 어떤 묵보다도 맛있을 것 같습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ㅎㅎ
손도 많이 험해졌고 허리도 무지하게 아팠어요.
그래도 일하는 맛에 열심히 했네요.
좋은 경험이라 다음에는 좀 잘할 것 같아요.
그거 다람쥐 식량인데...
그렇게 말하니 같이 먹자고 뺏어온 것 같아 미안하네요.
오랫만에 만나는 오리지날(?) 도토리와 도토리묵.

정겨움이 먼저 다가옵니다.
그러셨어요?
저도 산에 있는 고녀석들이 너무나 귀여워 주워왔는데 힘은 많이 들었네요.
음 다람쥐들의 양식이네요..^^
반갑습니다.
맞아요.
그렇게 말씀하시니 그애들에게 미안하네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고운 하루가 또 저물어 갑니다.
남은 하루도 웃음으로 채우시고 건강한 날 이어가세요.^^
감사합니다.
정겹네요 ~
도토리 껍질 벗길때
물을 팔팔 끓여서
소쿠리에 도토리 담고 살살 고루고루 부우면
겁질이 뜨거움에 야들야들 부드러워 져요
그럼 과도로 벗기면 부들부들 잘 벗겨져요

많은 양을 한까번에 하면
겁질이 다시 차워 지므로
조금씩 하고
제 빠르게 벗겨야 하며

도토리가 속까지 삶기지 않도록
뜨거운 물에 풍덩은 안됩니다.
조심조심 ^^*
그렇구나!
블로섬님은 도토리묵의 고수인 것 같네요.
내년에 주워오면 그렇게 해봐야겠어요.
사먹는 도토리 묵 보다 훨씬 맛있는 묵이겠네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맛은 그런데 이렇게 해서 파려고 한다면 당연히 실패할 것 같네요.
잠깐 주웠는데 3킬로라니..
서울주변 둘레길에는 떨어질새 없이 사라져
보기가 넘 어려운데.... 도토리묵 행복하시겠어요 직접 만드셔서... ^*^
그렇더라고요.
저도 이곳에서 산을 오르면 눈 닦고 찾아봐도 찾을 수가 없더라고요.
도토리묵 만들기가 만만치 않게 손이 많이 가고 쉽지 않다고 하더이다.
와~~~
그 어려운 일을 하셨구랴~~ ^^
그렇더라고요.
처음 해보는 일이라 용감했는데 내년에는 좀 다른 방법을 찾아봐야겠어요.
렌즈님.. 수고 마이 하셨습니다. ! ~~.. ㅎㅎㅎ~~

저도 오랫만에 묵을 쑤었습니다.
손끝도 다 헤지고..
죽을 똥을 쌌습니다요~~

결과는 성공 ! ~~.
녹말을 1.5킬로쯤 얻었습니다.
도토리를 깨끗이 씻어 아직 이가 성성하니 아로 깨물어 껍질을 깠어요.
도토리 묵을 쑤울 때 한방향으로 저어 줘야 한다네요.
오랜시간 저어 가며 달여서 주걱을 들어 뚝뚝 떨어지면 완성이라는군요.

녹말 내고도 더 주웠는데..
무말랭이 바짝 마른거랑, 도토리 깐거 말린거랑
뻥튀기 튀겨 차를 만들어 먹으면 좋다고도 합니다요.

음식 만들기를 즐기는데 그소릴 듣자하니
별 **들을 다 한다 싶어
웃음이 나더만요..
어쨌거나 저도 한번 차로도 먹여 보려네요.. ㅎㅎ~~~...




죽을 똥을 쌌다는 말에 크게 공감합니다요.
그런데 녹말 1.5Kg, 정말 부럽습니다.
이로 그걸 다 깠다는 것도 부럽고요.
저도 지금 방앗간에서 갈아다 걸러 물에 우려내고 있는데 녹말이 얼마되지 않을 것 같은데요.
그런 차도 만들 수 있군요.
저도 내년에는 주변에 산이 많아서 많이 주울 것 같은데 다양한 방법으로 음식을 만들어보려고요.
앞으로 해바라기님께 도토리묵에 관해서는 많이 배워야겠어요.
ㅎㅎㅎ
수고하셨네요~^^
저도 고행에 가면 아버님이
이맘때쯤 도토리묵을 쒀주시는데
제가 봤을땐 우리나라 어디에도
그런 묵을 만날수없을정도라고나 할까요~ㅎㅎㅎ
저도 무쟈게 좋아하다보니 한참을 봤네요~^^
그 맛 말해서 무엇하겠어요?
어머님도 아니고 아버님이 쒀주신다니요.
그런 아버님 밑에서 자라셨으니 갈매기님이 음식을 잘 만드시는 모양입니다.
잘 하셨습니다.
저희도 산책하며 도토리 주어왔는데 아직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묵이 잘 된것 같습니다.
막걸리하고 묵은 궁합같습니다.
두분이 한잔 하세요.
보기만해도 군침이 돕니다^^~~텁텁한 도토리묵에다 시원한 막걸리가 잘 어울리지요^^~ ㅎ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