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사모곡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10. 25. 06:38

 


어제는 온종일 목화솜으로 만든 요의 호청을 빨아 

먹여 밟고 손질하느라  하루 해가 짧다 싶으리만치  눈코 뜰새 없이 바빴습니다.

 시집 올 때  어매가 만들어준 목화솜 요 호청을 빨아 손질하는 걸

어매가 하던 방식을 그대로 하다보니 어매 생각이 많이 났습니다.

 

 

 

 

 

이사를 가려고 이불장을 열어보니 어머님 이부자리와 우리 이부자리가 뒤섞여있네요.

제가 시집 올 때 시부모님 예단으로 만들어 온 요에 때가 많이 낀 채로 우리 농에 들어있네요.

그런 걸 어머님 농에 그냥 살짝 넣어두기도 그렇고 해서

빨아야겠다고 호청을 뜯어 보니 솜을 싼 속싸개까지 때가 많이 묻었네요.

며느리가 시집 올 때 해가지고 와서 아끼느라 자주 사용하지 않고

가끔 사용하다 보니 더러워진 것을 몰랐을 것 같더라고요.

그래서 속통까지 빠는 큰일을 시작했습니다.

 

 

 

 

 

 

 

솜을 속싸개에서 분리해서 짜랑짜랑한 가을 볕에 말려놓고 호청과 속싸개는 빨기 시작했습니다.

솜을 호청과 분리했는데도 얼마나 무거운지 혼자 들기가 힘드네요.

그래서 솜은 다음에 내려와서 의성장날 솜을 다시 타서

요 두 개를 만들어야겠다고 말려서 넣어놓았습니다.

 

 

 

 

 

 

 

 

무거운 요 솜을 드다리다 보니 어매 생각이 많이 났습니다.

제가 결혼을 한 30 여 년 전만해도 시부모님 이부자리 솜을 두둑하게 놓아야 시부모님을 섬긴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어매는 몇 년을 농 지은 목화를 모아 두었다가 제 혼사가 결정나고 읍내에 있는 솜틀집에 가서 솜을 타서

우리 부부 이부자리와 시부모님 이부자리를 만들었지요.

 

 

 

 

 

 

 

봄에 심은 목화는 여름에 화사한 꽃이 피고 가을에 열매를 맺지요.

열매가 영글고 목화잎이 떨어지는 겨울의 초입에

목화나무를 뿌리째 뽑아서 양지바른 뒷산 비탈진 곳에 널어놓으면

목화꼬투리가 툭툭 벌어지면서 하얀 목화가 얼굴을 빼꼼히 내밀지요.

그들이 그렇게 얼굴을 내밀어도 어매는 그 목화를 빼낼 수가 없었지요.

아직 바심을 할 곡식들이 많았거든요.

바심을 끝낸 곡식들을 뒤주나 독에  저장하고 나면 

목화솜을 빼내는 일은 언제나 겨울이 깊어질 때 쯤이었지요.

 

 

 

 

 

 

그 때 겨울은 왜 그리 추웠던지....

어매는 일 년 내내 들일과 살림을 함께하느라 손 끝이 툭툭 터져있어서

꼬투리에서 목화를 발라낼 때마다 손끝에 솜이 묻어나와서

연신 손에 침을 묻혀가면서 빼내었지요.

손이 시려서도 침을 묻히고 목화를 발라내기 위해서도 침을 묻히며 일하시던 어매는

저 세상으로 가신 지 벌써 십 년이 까까워오는데

어매가 만든 이부자리는 이렇게 멀쩡하게 남아 있네요.

 

 

 

 

 

지금 보면 알록달록 까치 양단 거죽에  흰광목으로 만든 호청인 요.

지금 보면 촌스럽기 그지 없지만 저는 어머님이 돌아가셔도 이 요를 버리지 못할 것 같네요.

요를 버리는 날에는 어매에 관한 추억 하나가 줄어들기 때문이지요.

 

<어매가 하던 풀 먹인 호청을 적당하게 풀 꾸덕꾸덕하게 마르면

밟기 전에 둘이 마주 잡고 당기는 사진이 없네요.

남편과 둘이 하다보니 사진을 찍는다는 걸 깜빡했었네요.>

 

이전 댓글 더보기
일기예보야 있었지만 날씨가 갑자기 추워지네요.
첫 추위에 떨면 겨울내내 춥게 지냅니다.
울 겨울은 유난히 추워질거라고 하네요.
각오를 단단히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건강관리 잘 하시고 감기 조심하세요.
정성스럽게 올린 글 잘 보고 갑니다.
저도 어매라고 부르는데.. ^^
반갑습니다~
그럼 안동사람이껴?
아니면 영주나 예천 사람이껴?
코끝이 찡~~~~ 합니다.
눈시울도 적셔지구요...

차암 가을 볕이 좋습니다...
풀 먹인 광목이 빠닥하게 잘 마르겠네요 .
입으로 물 머금고 푸~ 푸~ 뿌려기며 다듬질 하셔요 ~
공감하시니 고마워요. 블로섬님
그래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어머님이 저정도면 충분하다고 그냥 두라네요.
아이고 정말 힘든 작업을 하셨어요.
그랬어요.
어머님 앞이라 세탁기 돌리기도 눈치도 보여서요.
예전엔 다들 두ㅜ들겨 빨고 발로 꾹꾹 밟아서 그렇게 이불 호청을 빨아서 꿰맸지요~~~~~~~~
맞아요.
논 가운데 샘가에서 그렇게 빨래를 빨았지요.
저도 예전엔 어매가 다라이에 이불 넣고 찬물에 발로 밟는거를 보았습니다...추웠을텐데도...세탁기가 없으니~~~
맞아요.
우리 어매는 꽁꽁 언 샘가에서 고무장갑도 없이 빨래를 빨았으니 손이 얼마나 시려웠겠어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고마운 블친 님~
솜이불, 소청, 빨래밟기, 풀먹이기, 옛 어린시절
어머니가 하시던 장면이 스쳐갑니다. 잊을수 없는 추억
감사히 보고갑니다.

곱게 물들어가는 단풍이 아름다운 휴일
깜짝 추위가 예보되어 있는만큼 보온 대비 잘하시고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 마음것 즐기는 멋진 휴일 되시기 바랍니다.~♡♡
남성분이신 것 같은데도 그런 추억이 있으시군요.
우리 어릴 때는 다 그렇게 살았지요.
행복을 느끼며사랑을 느끼며
후회없는 주말 만드시구요.
행복한 한주보내세요~^^
어머니는 위대한 스승이지요.
10월의 마지막 주말입니다.
날씨가 제법 살쌀합니다.
아마도 담 주말 부터는 춥다는 소리가 나올것 같네요.
10월에 아쉬움 남기지 않게 즐겁고 행복한 주말 만드세요.
그렇고 말고요.
살아보면 늘 어머니를 따라하고 있더라고요.
시월에 마지막 주말입니다,
가을을 만끽하며 행복한 주말 되세요~~~
정겹네요
광목,,,,오랬만에 들어봅니다.
그렇지요?
요즈음 아이들은 들어보지도 못한 단어지요.
정말 고생이 많으십니다.^^
건강하세요~!
감사합니다.
견우님도 건강하세요.
애쓰시고 수고 많으셨습니다.
쉬운 일이아니지요.
저희도 얼마전에 목화솜 이불이을 솜틀집에가 타 이불을 만들었습니다만 비용은 새 이불값 들어 가더라구요.
다음부터는 새이불 사기로 하였답니다.ㅎㅎㅎㅎ.

깨끗하게 손질하고 풀 먹여 준비하면 그리도 정결하고 기분이 좋지요.
잘 하셨습니다.
맞습니다.
요즈음은 뭐든 새것 좋지 않은 걸 사는 것이 제일 싸더라고요.
저는 그래도 목화솜이 몸에도 좋으니 그냥 사용하려고요.
고생하셨네요
엄니 생각이 나네요~~
행복한 시간 되셔요
그러셨어요?
저도 어매 생각을 많이 하면서 일했지요.
수고하신 정보에 (즐)감하고 갑니다 (짱)
영화의날 휴일 만추의 가을낭만을 보람되게 만끽해 보세요 (아싸)
휴일 건강관리 잘 하시고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 (파이팅)
렌즈와 함께 상세한 글문과 담아주시는
세상 이야기와 다큐로 보는 마음 입니다
안녕 하십니까
10월도 막바지에 접어 드는군요
맑고 청명한 전형적인 가을 날씨에
10월은 지방마다 가을 축제 행사도 많은 날 입니다
부산은 광안 불꽃축제 송도 고등어 축제도 있었습니다
조석으로 일교차가 심한 날씨 입니다
건강 유지에 유의 하시고 항상 좋은 시간 되십시요.
감사합니다.
감독님도 축제가 많은 부산에서 좋은 포스팅 많이 하세요.
잘 보았습니다.
편한 밤 보내세요 ^^*
감사합니다.
겨울 차비를 하신 건가요? 늘 그리워지는 옛날이지만 다시 올 수 없는 나날이니 더욱 애잖아 집니다~
한주의 시작인 월요일 건강하고 즐겁게 시작해 보세요~~
정말 정겨운 모습입니다.

제가 어릴때 우리집에 딸이 없어서

이불빨래 끝나고난뒤 어머니 바느질을 도와서 호청을 잡아주었던 추억이 있습니다.

지금은 만나기 어려운 모습인데 이렇게 오랫만에 보니 더 반갑습니다.